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박남일
쓴 날짜 2011-05-06 (금) 06:1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506.jpg (222KB) (내려받기:683)
ㆍ추천: 0  ㆍ조회: 1375      
은유와 해학이 넘치는 우리 옛말들

‘가라고 가랑비 오고, 있으라고 이슬비 온다.’라는 옛말이 있다. 어느 날 박 첨지 집에 놀러 온 김 첨지가 종일 눌어붙어 있다. 아무리 벗이라지만 손님이 너무 오래 머무르자 박 첨지는 짜증이 난다. 하지만, 명색이 손님이라 막무가내로 내칠 수는 없어 김 첨지 눈치만 살폈더란다. 그럴 터에 때맞추어 가랑비가 내린다. 박 첨지는 비설거지를 하며 넌지시, 혼잣말처럼 말한다.

“가라고 가랑비 오네.”
그러자 넉살 좋은 김 첨지가 대꾸한다.
“있으라고 이슬비 오는구먼.”

간단한 대화를 통하여 박 첨지의 짜증은 해학으로 승화되고, 김 첨지의 멋쩍음은 재치로 마감된다. 그럴 때 마음 약한 주인이 오히려 미안해지기도 한다. 비도 내리겠다, 박 첨지는 간단한 술상을 내 온다. 그런 뒤 김 첨지와 술잔을 주거니 받거니 하다 보니 그새 둘 다 낮술에 취해 낯빛이 불콰하다. 도깨비에게 홀린 듯 어느덧 정신이 오락가락한다. 해거름도 안 되어 낮술에 취하다니. 가히 술이란 ‘도깨비뜨물’이다. 백성이 흔히 마시던 막걸리 빛깔이 마치 쌀뜨물처럼 허여멀개서 붙여진 이름이다.

술상을 물리친 뒤에야 염치를 차린 김 첨지는 제집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곧 되돌아와서 벗에게 묻는다.
“내 감투를 여기 두고 온 듯한데, 혹시 못 보았는가?”
하지만, 주인은 도리질이다. 두 친구는 온 집안을 뒤지며 김 첨지의 감투를 찾아보지만, 아무리 찾아봐도 김 첨지의 갓은 도깨비장난처럼 사라지고 없다. 박 첨지는 저도 모르게 중얼거린다.
“이거야말로 ‘김첨지감투’일세.”

어떤 물건 따위가 가뭇없이 사라져버린 것을 일러 ‘김첨지감투’라고 말한다. 조선조 후기, 돈으로 벼슬을 사고팔던 세태를 두고 백성 사이에서 비꼬던 말이었다. 첨지(僉知)란 본래 조선시대 중추부의 정3품 벼슬이었다. 제법 고위직이다. 하지만, 관직 매매가 성행하면서 수많은 거품 벼슬이 생겨나게 된다. 그래서 오죽하면 ‘돈만 있으면 개도 멍첨지’라는 말이 나돌게 되었다.

그 뒤부터 나잇살깨나 먹은 사람에게는 벼슬에 상관없이 ‘첨지’라는 벼슬 이름을 붙여주는 풍습이 생겨났다. 그런 첨지들에게 벼슬 이름은 있어도 진짜 감투는 없었다. 그랬다. 김 첨지에게 감투는 애초부터 없었다. 문득 정신이 든 박 첨지가 껄껄 웃으며 말한다.
“예끼 이 사람아, 자네가 무슨 감투를 쓰고 왔다고 그러나?”
마당을 지나던 강아지도 웃는다. 김 첨지는 얼굴이 화끈 달아 줄행랑을 친다.

입에 착착 감기는 아름다운 말. 웃음과 해학이 깃든 톡톡 튀는 말들이 죽거나 병들어간다.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유전자 변형(GMO) 처리된 씨앗이 우리 땅에 불순한 싹을 틔우면서 토종 씨앗이 사라지듯, 외국어에 밀려 우리 말글도 죽어가고 있다. 당장 부엌에 가 보자. 전통의 ‘부엌’이 ‘주방’으로 바뀌면서 많은 말이 일상에서 사라졌다. ‘부뚜막’도, ‘아궁이’도, ‘부지깽이’도 모두 김 첨지 감투처럼 사라지고 없다.

밥그릇과 국그릇, 막사발 따위가 다소곳이 엎어져 있던 ‘살강’ 또한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살강 밑에서 숟가락 주웠다.’라는 속담도 사전에 갇히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이제는 ‘씽크대’라는 뒤틀린 이름의 주방가구가 부엌을 장식하게 된 것이다. 그런데 살강이 있던 자리, 벽 중간에 붙은 가구를 따로 부르는 이름이 마땅치 않다. 더러는 그것을 ‘상부(上部)장’이라고 부르는 모양인데, 어째 이름이 어색하다. 그냥 살강이라고 하면 될 것을.

* 독자   박남일  
땅끝 해남에서 우리말글에 대한 연구와 글쓰기를 하면서 지역 생태환경을 지키는 활동을 하고 있다. <좋은 문장을 쓰기 위한 우리말 풀이사전>, <예쁜 우리말 사전> 등을 썼다.

이름아이콘 은선이엄마
2011-05-06 06:22
와우 옛말이 멋지네요. 우리는 왜 저런 말을 잊고 살았지. 좋은 글 고맙습니다.
   
이름아이콘 이창석
2011-05-06 23:57
야 정말 재미있는 말입니다.
이제 우리도 저런 말등을 즐겨써야 하겠습니다.
   
이름아이콘 이윤옥
2011-05-13 11:29
박남일 선생님 ! 살가운 우리말을 찾아주시니 집나간 자식 만 난듯 반갑습니다. 종종 좋은 글 읽고 싶습니다.
   
이름아이콘 유창희
2011-05-13 17:05
좋은 우리말 잘 보았습니다. 재미나네요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19 토종씨앗 멸종의 역사 [3] 반재원 2011-08-05 1396
18 국악인조차 잘못 아는 정악과 민속악 이.. [4] 이나라 2011-07-29 1898
17 국기 교체 주장에 대한 반박 [3] 반재원 2011-07-22 1315
16 복덕방은 사라지고 [4] 구연상 2011-07-15 1359
15 역사의 도시 종로에 세종 나신 곳 복원.. [7] 경점순 2011-07-08 1496
14 우리말의 70%가 한자어라는 주장은 조선.. [5] 박용규 2011-07-01 1618
13 우리 국군의 정통성 신흥무관학교에서 .. [7] 방학진 2011-06-24 2509
12 고양시 북한산 산영루를 오르며 [3] 김영신 2011-06-17 1461
11 황당한 질문 - 외엄마 이야기 [2] 이수옥 2011-06-10 1273
10 한글이 태어나고 가장 어려운 위기를 맞.. [3] 이대로 2011-06-03 1325
9 9. 세종로 공원 ‘한글 마루지(랜드마크.. [4] 최용기 2011-05-27 1540
8 메롱꽃(메꽃)과 나팔꽃(모닝글로리) 이.. [6] 박춘근 2011-05-20 11487
7 나라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선농제.. [3] 육철희 2011-05-13 1432
6 은유와 해학이 넘치는 우리 옛말들 [4] 박남일 2011-05-06 1375
5 남원의 젖줄 요천수를 요천강으로 부르.. [5] 하진상 2011-04-29 1594
4 오목해시계는 세종 백성 사랑이 담긴 작.. [4] 김슬옹 2011-04-22 2462
3 박근용과 박근룡의 차이 [6] 허기회 2011-04-15 1781
2 용미리 부처님과 함께 사는 행복 [3] 이선자 2011-04-08 1477
1 오름의 고장 제주에 혼저 놀러옵서! [2] 정영순 2011-04-01 1305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