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이나라
쓴 날짜 2011-07-29 (금) 05:3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jma.jpg (153KB) (내려받기:1238)
ㆍ추천: 0  ㆍ조회: 1899      
국악인조차 잘못 아는 정악과 민속악 이야기

국악을 즐기지 않는 일반인이라면 죽어도 모를 이야기이지만 문화를 사랑하는 얼레빗 독자라면 꼭 알고 있어야 할 국악에 대해 이야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흔히 국악은 두 가지 갈래로 나뉩니다. 정악과 민속악이 그것이지요. 정악과 민속악에 대하여 얼마나 알고 있나 머릿속을 되짚어봅시다.

정악 - 궁중에서 연주되던 음악. 바른 음악
민속악 - 궁중이 아닌 일반 민중이 연주한 음악. 속악(속된 음악)

이런 답이 나오셨나요? 하지만, 그것은 틀린 답입니다. 저도 처음엔 이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저의 생각을 말씀 드리지요.

저는 11살 적부터 서도소리를 배웠습니다. 민요를 부르는 사람 대부분은 정악에 대해 공부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민속악에 대해 공부하지도 않습니다. 영화 ‘서편제’에서 보듯이 스승님 한 분을 모시고 평생 한 가지 실기만 죽어라 배웁니다. 요즘은 여러 대학에 국악과가 있고 이론을 배우고 다른 음악을 배우지만 그다지 자기 전공 외의 음악은 관심이 없는 것이 보통입니다. 저도 마찬가지였고 국립국악고등학교를 졸업했지만 학교에서도 정악은 바른 음악, 궁중음악이다라고 배웠고 얼마 전까지 그런 줄 알았습니다.

정악은 종묘제례악 등 궁중음악을 포함한 사대부음악을 지칭합니다. 그 예로 정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정가는 절대로 궁중에서 왕, 또는 왕비 앞에서 불리던 음악이 아닙니다. 양반집 사랑방에서 불리던 노래입니다. 더 깊이 들여다보면 정가의 3가지 장르, 가곡ㆍ가사ㆍ시조 이 중 가곡과 시조는 양반이 즐기던 사대부 음악이라고 할 수 있지만 가사는 엄밀히 따지면 잡스러운 노래 잡가(雜歌)와 그 파생이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 흔히 영산회상이라고 불리는 현악영산회상(줄풍류) 또한 사대부음악입니다.

정악이란 말은 이왕직아악부, 조선정악전습소 등을 거치면서 보편화한 단어입니다. 이왕직아악부는 조선 궁중음악을 전승하는 목적으로 설립된 기관으로 궁중음악을 연주하면서 그 당시 세태에 따라 하규일 선생 등을 초빙하여 가곡, 가사, 시조를 배우게 됩니다. 그런 과정이 정가가 궁중음악처럼 취급되는데 일조를 하게 됐다고 봅니다.

왕가음악을 담당하는 이왕직아악부는 가곡, 가사, 시조 그리고 영산회상을 함께 연주하였고 그 음악들은 궁중음악과 함께 정악이 되었고 그에 속하지 못한 음악은 속된 음악, 민속악이 된 겁니다. 이는 존귀한 궁중음악을 하는 이들의 계층적 분류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니 정악만이 바르고 존귀한 음악이 될 수 없고 민속악이 속된 음악이 아닙니다.

한 발 더 나아가 생각해보면 심신수양을 목적으로 본업인 학업에 매진하며 취미로 음악을 하던 사대부 양반의 정가, 영산회상과 음악을 전문적으로 생업 삼아 하고 예술적으로 음악에 접근했던 광대, 사당패의 판소리, 산타령 중 어느 것이 더 뛰어나고 존귀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지금 이미 국악의 분류로 통용되고 있는 정악과 민속악의 개념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은 아니지만 정악이라는 개념의 범위와 의미를 알고 써야 하며 궁중음악을 지칭할 때는 정악과 민속악이 아닌 궁중음악과 민간음악이라고 구분해야 합니다.

또 한 가지 민요를 이야기할 때 자주 범하는 실수는 좌창과 민요입니다. 대부분 민요경창대회, 경·서도민요대회의 대회요강을 보면 참가곡을 명시할 때 좌창과 민요를 혼용하여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앉아 부른다는 의미의 좌창과 서서 부르는 노래 입창으로 분류하는 것이 맞으며 절수의 구분이 없는 통절형식이 보통으로 긴소리인 잡가와 절수의 구분이 있으며 대부분 후렴이 있는 민요로 분류해서 사용하는 것이 맞습니다. 따라서 서로 대비되는 음악으로 보면 “좌창 - 입창”, “잡가 - 민요”가 되는 것이지요.

우리 민족의 음악은 꾸준히 전승되고 연주되어야 하며 올바르게 후손들에게 전달되어야 합니다. 세종대왕이 “정대업”, “보태평”과 같은 대곡을 만들면서 항상 생각한 ‘바른 음악이 백성의 마음을 순화시켜 주고 나라를 이롭게 한다.’라는 예악사상을 잘 이해해야만 합니다. 바른 음악이란 그저 사대부의 취미생활을 위한 음악만을 일컬어서는 안 되며, 민간의 속된 음악은 바른 음악이 아니라는 잘못된 생각을 고쳐야 합니다. 또 서도민요의 대표인 앉아서 애절히 부르는 “수심가”를 좌창이 아닌 서서 부르는 민요라고 말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독자   이나라 / 한양대학교 대학원 국악학과 학생

이름아이콘 이윤옥
2011-07-29 11:49
나라 씨! 정악과 민속악의 차이를 분명하게 짚어 주셨군요.정말 대단합니다.장래가 촉망되는 국악이론의 대가로 성장하시길 빌게요.
   
이름아이콘 국억사랑
2011-07-30 06:28
국억을 좋아했지먼 여태껏 들어보지 못했던 이야기입니다.
정악은 모두 궁중음악이 아니군요.
그렇지요 어찌 귱즁움악만 바른음악이겠습니까?
중요한 걸  배웠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름아이콘 김수빈
2011-07-31 07:49
정악-민속악 (×)

궁중악-민간악(○) 이라고 구분 하는 게 맞네요. 정악(바른음악)과 민속음악(속된, 저속한)으로 나눈 것은 분명히 그쪽 사람들이 국악 이론을 쥐어서 였을 겁니다. 죽어라 노래만 부르던 민간음악인들은 건방지지 않아서 스스로 하는 음악을 正樂이라 하지 않았을 겁니다. 궁중-민간음악으로 자리 잡아가길...좋은 글 감동 받았습니다.대학원생이 이런 의식을 갖고 있음에 뿌듯합니다.
   
이름아이콘 별난악공
2011-08-03 08:11
더 이해하시기 쉽게 글을 썼어야 하는데 아직 기술이 적어 그렇지 못해 죄송해요!
글도 많이 읽고 능력 키워서 다시 독자 얼레빗 도전하겠습니다^^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19 토종씨앗 멸종의 역사 [3] 반재원 2011-08-05 1396
18 국악인조차 잘못 아는 정악과 민속악 이.. [4] 이나라 2011-07-29 1899
17 국기 교체 주장에 대한 반박 [3] 반재원 2011-07-22 1315
16 복덕방은 사라지고 [4] 구연상 2011-07-15 1359
15 역사의 도시 종로에 세종 나신 곳 복원.. [7] 경점순 2011-07-08 1496
14 우리말의 70%가 한자어라는 주장은 조선.. [5] 박용규 2011-07-01 1618
13 우리 국군의 정통성 신흥무관학교에서 .. [7] 방학진 2011-06-24 2509
12 고양시 북한산 산영루를 오르며 [3] 김영신 2011-06-17 1461
11 황당한 질문 - 외엄마 이야기 [2] 이수옥 2011-06-10 1274
10 한글이 태어나고 가장 어려운 위기를 맞.. [3] 이대로 2011-06-03 1325
9 9. 세종로 공원 ‘한글 마루지(랜드마크.. [4] 최용기 2011-05-27 1540
8 메롱꽃(메꽃)과 나팔꽃(모닝글로리) 이.. [6] 박춘근 2011-05-20 11488
7 나라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선농제.. [3] 육철희 2011-05-13 1432
6 은유와 해학이 넘치는 우리 옛말들 [4] 박남일 2011-05-06 1375
5 남원의 젖줄 요천수를 요천강으로 부르.. [5] 하진상 2011-04-29 1594
4 오목해시계는 세종 백성 사랑이 담긴 작.. [4] 김슬옹 2011-04-22 2462
3 박근용과 박근룡의 차이 [6] 허기회 2011-04-15 1781
2 용미리 부처님과 함께 사는 행복 [3] 이선자 2011-04-08 1477
1 오름의 고장 제주에 혼저 놀러옵서! [2] 정영순 2011-04-01 1305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