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정영순
쓴 날짜 2011-04-01 (금) 17:10
ㆍ추천: 0  ㆍ조회: 1364      
오름의 고장 제주에 혼저 놀러옵서!

 

제주는 오름의 고장입니다. 크고 작은 오름이 옹기종기 마을 뒷산에 모여 있는가 하면 사라오름처럼 한라산 꼭대기 다 가야 만날 수 있는 오름도 있습니다. 제주가 좋아 서울 생활을 청산하고 제주에 터를 잡은 지 올해로 11년째입니다. 처음에 제주에 와서는 야산 모양을 하고 있어 뒷동산이라 불렀는데 알고 보니 그 작은 산 하나하나마다 예쁜 오름 이름이 있었습니다.

한림읍의 새미오름 한경면의 마오름, 마중오름, 널개오름, 당알오름 처럼 오름이 붙은 말과 안덕면의 돔박이, 왕이메, 고수치, 군뫼, 도너리, 남소로기 같은 이름도 정겹습니다. ‘오름’이란 화산섬 제주에 점점이 산재해 있는 기생화산구(寄生火山丘)를 말하지요. 오름의 말밑( 어원)은 자그마한 산을 말하는 제주도 사투리입니다. 오름의 기준은 크기에 잊지 않고 오름의 구성요소인 분화구, 형태, 내용물(화산쇄설물)을 갖추고 있으면 오름으로 부르며 제주에는 약 400여 개의 오름이 있습니다.

"누가 붉은 비단을 푸른 봉우리에 둘렀는고 / 지는 해 삽시에 온갖 모습 만들어 내었네.
신기루처럼 변하는 자태 누런 학이 나는 듯/ 고래굴에 뜬 빛은 붉은 용을 희롱하는 듯
뚜렷이 드러난 외진 마을, 나무를 연기가 에워싸고/ 아득히 먼 절의 종소리 달에서 쏟아지는 듯/ 잠깐 해 수레 멈추고 송별자리 함께하여/ 해 돋는 새벽길에 다시 만나길 기약하세."

서울에 남산, 부산에 용두산처럼 제주에는 사라봉이 있는데 사라(紗羅)란 지는 해가 아름다워 비단을 펼쳐 놓은 것 같다 해서 지은 이름으로 이곳에 대한 아름다운 시는 매계(梅溪) 이한진(1823∼1881)의 '사봉낙조(紗峰落照)'에 전해지고 있습니다. 바람과 돌과 여자의 고장에 하나를 더하라면 오름의 고장이 제주이지요. 혼저(빨리) 놀러옵서!


                             제주시 한립읍 주부 독자 정영순

이름아이콘 이새미
2011-04-17 20:27
제주에 가면 오름에 가보고 싶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이름아이콘 이윤옥
2011-04-29 13:13
제주에 가면 오름에 대해서 관심 갖고 보겠습니다. 일본군이 요새지로 쓰던 오름(현재 평화박물관인가 그렇죠?)에 대해서도 한번 더 써주실 수 없는지요?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19 토종씨앗 멸종의 역사 [3] 반재원 2011-08-05 1459
18 국악인조차 잘못 아는 정악과 민속악 이.. [4] 이나라 2011-07-29 1984
17 국기 교체 주장에 대한 반박 [3] 반재원 2011-07-22 1387
16 복덕방은 사라지고 [4] 구연상 2011-07-15 1420
15 역사의 도시 종로에 세종 나신 곳 복원.. [7] 경점순 2011-07-08 1564
14 우리말의 70%가 한자어라는 주장은 조선.. [5] 박용규 2011-07-01 1683
13 우리 국군의 정통성 신흥무관학교에서 .. [7] 방학진 2011-06-24 2596
12 고양시 북한산 산영루를 오르며 [3] 김영신 2011-06-17 1524
11 황당한 질문 - 외엄마 이야기 [2] 이수옥 2011-06-10 1331
10 한글이 태어나고 가장 어려운 위기를 맞.. [3] 이대로 2011-06-03 1385
9 9. 세종로 공원 ‘한글 마루지(랜드마크.. [4] 최용기 2011-05-27 1606
8 메롱꽃(메꽃)과 나팔꽃(모닝글로리) 이.. [6] 박춘근 2011-05-20 11571
7 나라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선농제.. [3] 육철희 2011-05-13 1503
6 은유와 해학이 넘치는 우리 옛말들 [4] 박남일 2011-05-06 1447
5 남원의 젖줄 요천수를 요천강으로 부르.. [5] 하진상 2011-04-29 1659
4 오목해시계는 세종 백성 사랑이 담긴 작.. [4] 김슬옹 2011-04-22 2549
3 박근용과 박근룡의 차이 [6] 허기회 2011-04-15 1859
2 용미리 부처님과 함께 사는 행복 [3] 이선자 2011-04-08 1537
1 오름의 고장 제주에 혼저 놀러옵서! [2] 정영순 2011-04-01 1364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