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유회숙
쓴 날짜 2011-10-21 (금) 06:40
첨부#1 pjs.jpg (144KB) (내려받기:1473)
ㆍ추천: 0  ㆍ조회: 1013      
우리 가슴에 예쁜 꽃씨 하나 심는 일

편지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작은 꽃밭을 만든다. 사계절 마음에 피는 꽃은 지지 않는다. “한국편지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뿌리를 내린 편지는 겨울을 딛고 노란 꽃대를 밀어올리는 민들레를 닮았다. 편지와 함께 사는 나는 “편지 쓰기”라면 동서남북 어디든 달려간다.

며칠 전 한 초등학교 편지쓰기 강좌에서는 편지대상을 ‘아빠(아버지)’로 정했다. 편지 쓰기를 지도해주실 한국편지가족 회원으로 구성된 시인과 작가 몇 분과 함께 찾아간 과천의 한 초등학교에는 고추잠자리처럼 고운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뛰어놀고 있었다.

재잘재잘 참새 떼처럼 떠들던 아이들이 교실 문을 열자 잠잠해진다. “편지지에 글을 쓸 때야 비로소 풍경이 있고 풍경 안엔 이야기가 있고 이야기 안에 생각과 느낌이 있는 거야” 아이들은 어떻게 이 말을 알아들었을까? 무엇인가 생각이 가득 담긴 눈빛으로 편지지에 글을 써내려가는 교실 안엔 연필 소리만 사각사각 들린다.

평소에 부모님께 편지를 잘 쓰지 않던 아이들이 “편지쓰기 강좌”를 마치고 나서 “아빠한테 편지를 쓰고 나니 가슴이 두근거리고 마음이 후련하다.”라는 말을 들으니 내 가슴도 후련하다. 얼마나 엄마, 아빠에게 하고 싶은 말이 많았을까? 직접 말로 할 수 없던 말도 편지지 위에서는 술술 날개를 단 듯 단숨에 써내려간다. 초등학생들이지만 부모님에 대한 깊은 속내를 편지를 통해 읽어 내려가면서 “편지쓰기 강좌”의 중요성과 보람을 느낀다.

아이들의 표정은 저마다 한 송이 꽃처럼 아름답다. 또박또박 써내려간 글에 담긴 진실한 마음을 읽는 감동…. 생각에 잠긴 듯 눈을 깜박일 때면 그 작은 얼굴에 진지함이 묻어난다. 그런 아이들 모습 속에서 문득 어머니에게 썼던 편지가 떠오른다.

어머니를 그리며 쓰는 편지는 실타래처럼 풀려나갔다. 그 속에는 세월과 함께 희석된 부분이 있는가 하면 생생하게 떠오르는 추억도 많았다. 편지를 부칠까 하다가 며칠 후 어머니께 직접 갖다 드리고, 어머니 앞에서 편지를 읽으려니 조금은 쑥스러웠다. 글을 다 읽고 나니 어머니께서 ‘어미 맘을 알아줘서 고맙다.’고 하시며 눈물을 훔치셨던 기억이 새롭다.

누구나 마음 깊숙한 곳에 부치지 못한 편지 한 장쯤은 있다. 편지도 실천이기에 글을 썼을 때 마음이 통한다. “편지쓰기 강좌”가 우리 가슴에 예쁜 꽃씨 하나 심는 일이라고 생각하면서 오늘도 나를 기다리는 학생들에게로 달려간다. 내 오랜 친구 “편지”에게 나도 민들레 꽃씨로 남고 싶기에….

독자   유회숙 / 시인, (사)한국편지가족 경인지회장

이름아이콘 노순희
2011-10-29 14:32
참으로 좋은 일을 하시는군요. 편지라는 글을 통해 마음을 전하는 일을 잃어버리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좋은 강좌인 듯합니다.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39 따스한 창가에 앉아 손녀 스웨터를 짜는.. [1] 이애란 2011-12-23 945
38 福GO콘서트가 뭔가요? [1] 한성희 2011-12-16 944
37 몽고군을 물리친 송문주 장군과 죽주산.. [1] 장경임 2011-12-09 924
36 겨울 먹거리 김장을 마치고 [1] 김인순 2011-12-02 1035
35 무청을 말리며…… [3] 채윤희 2011-11-25 977
34 매우(梅雨)틀과 해우소(解憂所) [1] 서준 2011-11-18 1019
33 아이들이 콩과 친해진 “파주 장단콩축.. [1] 주연순 2011-11-11 1045
32 여러분은 한국사를 어디까지 생각하십니.. [1] 심순기 2011-11-04 1081
31 구례동편제소리축제를 지켜보며 [1] 김인숙 2011-10-28 1134
30 우리 가슴에 예쁜 꽃씨 하나 심는 일 [1] 유회숙 2011-10-21 1013
29 상호를 한글이 아닌 영어로 쓰는 까닭은.. [2] 신현숙 2011-10-14 1058
28 국어는 대충하고 영어나 한자엔 목매다.. [1] 정용대 2011-10-07 1027
27 광화문에 누구를 위해 한자 현판을 다는.. [1] 주연순 2011-09-30 963
26 부엌에서 밥상까지, 입맛 당기는 우리말.. [2] 박남일 2011-09-23 1066
25 광복군 창설일과 한방이론 ‘양정즉 적.. [2] 허기회 2011-09-16 1202
24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섬은? [3] 김슬옹 2011-09-09 1176
23 아이들과의 추억은 방울방울 [4] 이희정 2011-09-02 1139
22 국군훈련소에서 독립군 군가를!! [3] 허기회 2011-08-26 1333
21 해마다 찾아가는 국립대전현충원을 말한.. [2] 오현정 2011-08-19 1010
20 단식과 대한제국 말기 의병장 향산 이만.. [5] 최서영 2011-08-12 1078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