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정용대
쓴 날짜 2011-10-07 (금) 06:38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hhj.jpg (195KB) (내려받기:1438)
ㆍ추천: 0  ㆍ조회: 1148      
국어는 대충하고 영어나 한자엔 목매다는 대한민국

이틀 뒤면 566돌 한글날이다. 한글날을 맞이하여 우리는 한글을 진정 사랑하는지 뒤돌아보게 된다. 지난 여름 나는 우연히 국회 의원회관에 볼일을 보러 갔다가 마침 “한자교육기본법 공청회”라는 행사가 있어 잠깐 시간이 되기에 들려보았다. 강연장 안으로 들어서니 모 서울대 교수가 발제 중이었다. 무엇인지 후끈한 열기 가운데 행사가 진행되고 있었지만 몇 달이 지난 지금까지 그날 발제자의 말이 귓전을 맴돈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출산율이 낮은 나라다. 그래서 500 여 년 뒤에는 나라가 없어질지도 모른다. 그래서 우리는 한자를 초등학교 때부터 가르쳐야만 한다.”

앞뒤 이야기는 잊었지만 논지는 ‘한자교육은 꼭 필요하다’였고 그 이유 가운데 하나가 위와 같은 이야기였다. 출산율이 낮아 500 여 년 뒤에 나라가 없어질 거라는 말도 막말이지만 그런 까닭으로 한자를 초등학교부터 배워야 한다는 것은 또 무슨 해괴한 논리란 말인가!

발제자는 이어서 “안중근 의사”라고 한글로 쓰면 안중근이 항일투쟁을 한 의사인지 병을 고치는 의사인지 모르기 때문에 한자를 써야 한다고 핏대를 올렸다. 정말 그럴까? 그렇지 않다. “안중근은 독립운동한 사람” 그렇게 국민이 생각하면 되는 것이다. 그것은 “슈바이처 의사”라고 했을 때 ‘독립운동한 의사인지 병 고치는 의사’인지 헷갈리지 않는 이치와 같은 것이다.

아무리 한자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하는 행사라지만 우리나라 최고의 대학에서 학생을 가르친다는 교수가 그런 말을 할 수 있을까 싶었다. 더욱 놀란 것은 그 자리에 참석했던 청중들이 그 어이없는 말에 우레와 같은 큰 박수로 화답하는 것이었다. 한 이백 명은 족히 될 듯한 청중은 대부분 중고년층이었다. 새삼 “한글화된 조선이 짜증이라도 나는 듯” 그날 행사장은 거의 한글정책의 성토장 같았다.

왜 알기 쉽고 편리한 글자 한글을 놔두고 한자로 표기 못 해 안달인지 모르겠다. 이미 566년 전 세종대왕이 백성의 불편한 말글살이를 위해 만든 위대한 글자를 놔두고 여전히 한자교육에 목을 매는 것인지 답답하다.

한자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외치는 사람들은 연일 한자교육 필요성을 위해 공청회다 가두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지난 10월 3일 잠실 종합운동장 안에서 개최된 개천절 행사에도 그들은 들어와 객석에 앉아 있는 사람들에게 한자교육 찬성 서명을 받으러 다녔고 필자에게도 다가와서 서명을 부탁했다. 그렇게 한자교육을 위해 눈에 핏발이 서있는 그들에 비해 우리말글을 지켜야 하는 한글단체는 무엇을 하는지 모르겠다. 혹시 한글날 반짝 행사나 하는 것은 아닌지 돌아볼 일이다. 노란 띠를 두르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면 나타나서 한자교육 서명을 받는 사람들을 보니 여러 생각이 들었다.

566돌 한글을 맞이하여 일제강점기에 “한글이 목숨이다”라고 외친 외솔 최현배 선생의 볼 낯이 없다. 해마다 한글날이면 더욱더 그러하다.
                               

                  독자   정용대 / 회사원(47살, 서초구 서초동)

이름아이콘 최인린
2011-10-08 08:14
거리의 간판들이 하루하루 영어로 바뀌어 가는 것을 보면서 아! 이 나라가 어쩌려고 이러나 싶더라구요. 정 선생님의 한글 걱정 글 고맙습니다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39 따스한 창가에 앉아 손녀 스웨터를 짜는.. [1] 이애란 2011-12-23 1058
38 福GO콘서트가 뭔가요? [1] 한성희 2011-12-16 1069
37 몽고군을 물리친 송문주 장군과 죽주산.. [1] 장경임 2011-12-09 1055
36 겨울 먹거리 김장을 마치고 [1] 김인순 2011-12-02 1154
35 무청을 말리며…… [3] 채윤희 2011-11-25 1423
34 매우(梅雨)틀과 해우소(解憂所) [1] 서준 2011-11-18 1138
33 아이들이 콩과 친해진 “파주 장단콩축.. [1] 주연순 2011-11-11 1161
32 여러분은 한국사를 어디까지 생각하십니.. [1] 심순기 2011-11-04 1219
31 구례동편제소리축제를 지켜보며 [1] 김인숙 2011-10-28 1259
30 우리 가슴에 예쁜 꽃씨 하나 심는 일 [1] 유회숙 2011-10-21 1143
29 상호를 한글이 아닌 영어로 쓰는 까닭은.. [2] 신현숙 2011-10-14 1187
28 국어는 대충하고 영어나 한자엔 목매다.. [1] 정용대 2011-10-07 1148
27 광화문에 누구를 위해 한자 현판을 다는.. [1] 주연순 2011-09-30 1079
26 부엌에서 밥상까지, 입맛 당기는 우리말.. [2] 박남일 2011-09-23 1189
25 광복군 창설일과 한방이론 ‘양정즉 적.. [2] 허기회 2011-09-16 1322
24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섬은? [3] 김슬옹 2011-09-09 1292
23 아이들과의 추억은 방울방울 [4] 이희정 2011-09-02 1259
22 국군훈련소에서 독립군 군가를!! [3] 허기회 2011-08-26 1475
21 해마다 찾아가는 국립대전현충원을 말한.. [2] 오현정 2011-08-19 1141
20 단식과 대한제국 말기 의병장 향산 이만.. [5] 최서영 2011-08-12 1201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