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이윤옥
쓴 날짜 2012-04-13 (금) 07:33
첨부#1 ibs1.jpg (174KB) (내려받기:1638)
첨부#2 ibs2.jpg (225KB) (내려받기:1640)
ㆍ추천: 0  ㆍ조회: 1180      
나비처럼 자유로우신 함평 이 화백님을 소개합니다


“제가 사는 곳은 ‘호남가’의 첫머리에 나오는 곳 함평으로 부모님의 대를 이어 지금 60년째 함평 읍내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곳에 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아침에 떠오르는 태양을 볼 수 있고 밤에는 밝은 달과 별이 친구가 되어주지요. 그리고 주변에는 나무와 구름과 꽃과 새들이 노래하는 곳으로 이곳에서 저는 그림을 그리고 살고 있습니다.”

화가이신 이병술 선생님께서 손으로 정성껏 써 보내신 편지에는 한 폭의 그림처럼 서정적인 자연이 묘사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나비와 꽃과 새들이 노래하는 예쁜 엽서도 잊지 않고 넣어 보내주셨습니다. 손편지를 받아본 지 오래된 지금 이 화백님의 편지를 받고 얼마나 감격에 젖었는지 모릅니다.

34년간 공직 생활을 마치고 15년이 지난 지금은 평생 꿈꾸던 그림 작업에 푹 빠져서 행복한 노년의 시간을 보내시는 이 화백님을 알게 된 것은 시로 읽는 여성독립운동가 20인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와의 인연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작년 8월 초에 시집 <1권>을 내자마자 KBS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서 2회에 걸친 대담 프로를 내보낸 적이 있는데 이때 함평 사시는 이 화백님께서 이 방송을 들으신 것입니다.

당시 나는 KBS 방송 대담에서 “현재 한국에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이 전혀 조명되지 않았다. 또한, 사회적 관심도 저조하다. 그 대표적인 반증으로 대학생들조차 유관순 여사밖에 모르고 있다. 이러한 현실이 안타까워 10여 년 전부터 준비를 해 왔으나 찍어 주는 출판사가 없었다. 하는 수 없이 원고 뭉치를 굴리다가 호주머니를 털어 <1권>을 찍었다. 앞으로 여성독립운동가를 알리는 이 작업이 중단되지 않도록 전국 애청자들의 후원을 바란다."는 내용으로 호소 겸 책 발간의 사정을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방송이 나가자마자 이 화백님께서 나의 여성독립운동가 알리기에 대한 애정어린 격려와 용기의 글을 손수 써서 보내시면서 후속 작업에 보태라고 후원금도 보내주셨습니다. 이와같이  이 화백님처럼 여러 독자의 후원으로 지난 2월에 다시 <2권>을 발간할 수 있었지요.

솔직히 고백하자면 이번 <2권>작업을 끝으로 여성독립운동가를 알리는 시집 발간은 그만두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참이었습니다. 자료도 턱없이 부족한데다가 출판비 마련이 힘에 부쳐 처음 마음먹은 10권 계획을 접으려던 차에 큰 용기와 격려 편지를 보내주신 이 화백님의 글을 보면서 큰 위안을 받고 마음을 고쳐먹었습니다.

손수 그린 ‘무궁화 꽃이 선명한 그림’을 보면서 갑자기 마음 속에서 뭉클한 감정과 각오가 샘솟았습니다.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사회에서 조명받지 못하고 있는 여성독립운동가들을 밝은 해 아래로 이끌어 내는 이 작업을 중단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든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 <3권>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작업은 이 화백님 같은 분들의 격려가 아니면 지속하기 어려운 작업이지요. 나비를 유난히 아름답게 그리시는 이 화백님은 이번 4월 27일부터 5월 8일까지 함평군이 주최하는 ‘제14회’ 나비축제에 나를 초대해 주셨습니다.

얼굴을 뵌 적이 없지만 빨간 마고자 차림의 이 화백님 사진은 인자한 이웃집 할아버지 같아 보입니다. 나비만큼이나 자유로운 노년의 삶을 화폭에 담으시면서도 우리문화와 역사에 깊은 관심과 사랑을 갖고 계신 이 화백님이 존경스럽습니다. 나비축제 때 뵈올 날을 고대하며....


                독자  이윤옥 /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이름아이콘 조수연
2012-04-13 21:05
나비축제의 고장 함평에 가 본적이 있습니다. 좋은 분이시군요. 올해도 애들 데리고 함평에 갈 생각입니다.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59 제14회 함평 나비축제 참관기 최석기 2012-05-11 1186
58 부산에서 노르웨이까지 이어진 새김무늬.. 심순기 2012-05-04 1165
57 나는 오늘도 눈물 3만 원어치를 받았다.. [1] 허홍구 2012-04-27 1058
56 재일동포와 한·일 시민들의 교류로 동.. 조영숙 2012-04-20 936
55 나비처럼 자유로우신 함평 이 화백님을.. [1] 이윤옥 2012-04-13 1180
54 재일교포로 처음 참여하는 한국의 국회.. 주문홍 2012-04-06 1001
53 소중한 문화유산을 짓밟지 말아주세요 강민정 2012-03-30 1028
52 죽서루와 여류시인 이옥봉에 대한 학술.. 임순미 2012-03-23 1031
51 태극기에 관한 기본 지식을 아시나요? [1] 허기회 2012-03-16 1187
50 공부를 잘하는 아이들, 많은 책을 읽습.. 김찬수 2012-03-09 993
49 아, 윤동주! 일본 속 그 삶의 흔적을 찾.. 주문홍 2012-03-02 1140
48 ‘이야기꽃’이 피는 ‘학교’로 바꿔야.. 김두루한 2012-02-24 1046
47 제1회 훈민정음창제 569돌 기념잔치를 .. [1] 신나온 2012-02-17 1077
46 일본 동경의 2ㆍ8독립선언을 생각하며 [1] 주문홍 2012-02-10 986
45 지봉 이수광 선생 양주에서 잠들다 [1] 양순희 2012-02-03 1099
44 얼레빗 연가 [1] 김슬옹 2012-01-27 1117
43 오늘은 대한, 점심도 아끼던 옛 사람들.. [1] 한진숙 2012-01-20 1063
42 몸과 재산을 바쳐 3대가 한 독립운동이.. [1] 이항증 2012-01-13 987
41 속담으로 생각하는 겨울 [1] 이성옥 2012-01-06 1149
40 파주의 분암(墳庵) “성재암”을 아시나.. [1] 권효숙 2011-12-30 1241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