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주문홍
쓴 날짜 2012-08-31 (금) 06:46
첨부#1 gbj1.jpg (217KB) (내려받기:1608)
첨부#2 gbj2.jpg (188KB) (내려받기:1604)
Link#1 gbj3.jpg (Down:134)
ㆍ추천: 0  ㆍ조회: 1007      
조선인 원폭피해자 추도식의 아픔을 공유하는 사람들



일본 규슈지역에서 맞이하는 8월은 땡볕더위도 대단하지만 민족고난의 역사현장이기에 마음도 뜨겁다 못해 쓰리고 아파지는 시기이다.

1945년8월 9일 나가사키원폭 희생자 가운데 약2만여 명의 조선인이 피폭당해 그 절반이 죽었다고 한다. 히로시마를 포함하여 피폭자의 약10%가 조선인이었다. 망국민의 최후가 어떠했는지 나가사키 원폭자료관 출구 가까이 전시되어 있는 *「까마귀」의 그림이 웅변적으로 말하고 있다.

대일본제국의 아시아태평양침략전쟁과 원폭 일본인 희생자 수는 1명 단위까지 정확하게 집계되고 이름과 출신지도 알 수 있고 전후 원호법에 의하여 희생자와 유족에게 정중하게 치료와 보상을 하고 있다.

한편 일본국적으로 강제동원되어 희생당한 조선인은 제외되었다. 「약2만여 명」「죽었다고 한다.」라고 밖에 표현 못하는 것은 확인할 기록이 없어서 그 당시의 현황으로 추측하기 때문이다. 노무현대통령정권은 전후 처음으로 일본정부에 강제동원 진상조사를 요구하였는데 아직도 실태 파악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참 답답한 일이다.

매년 8월9일 「나가사키 원폭 조선인 희생자 아침 추도식」에 참석한다. 히로시마나가사키 평화공원에서 국가규모의 성대한 추도식이 거행되기 전에 시민들이 자주적으로 행하는 엄숙한 추도행렬은 매년 끊임없이 이어졌다. 조선인 원폭 피해자에 대한 차별적인 정책비판과 함께 강제동원후 이름도 없이 이국땅에서 재가 되어버린 이웃에 대한 사죄의 모습이다.

한일의 우정은 이와 같은 역사인식과 아픔의 공유를 기반으로 하지 않으면 늘 불안정할 것이다. 한일민족의 잘린 그루터기에서 새로운 싹이 솟아나는 것을 느껴보는 것은 내일의 희망이리라.

전후 독일정부는 나치정권에서 무참히도 학살당한 600만 명의 유대인중 400만 명을 추적 확인하여 이름과 출신지역을 공개하며 지금도 조사와 보상을 계속하고 있고 주변피해국과의 좋은 관계를 만드는데 혼신을 기울여 왔다. 지난번 유로통화위기 때 안젤리나 메어켈(Angelina Merkel) 독일수상이 자국의 막대한 손실에도 EU공동체 우선 정책을 취한 것도 역사의 속죄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해마다 일본인들과 함께 하는 나가사키 조선인 원폭 추도식은 한일간 미래 발전의 걸림돌이 아니라 평화와 건설의 주춧돌이 될 것이다
 
 
                   독자  주문홍 / 목사, 일본 후쿠오카현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79 한가위, 이렇게 다이어트 하세요 허기회 2012-09-28 1191
78 먹골배의 향수 손정숙 2012-09-24 1199
77 파주삼릉, 푸른 숲속의 애절함 - 파주통.. 권효숙 2012-09-14 1192
76 고조선 뒤를 이은 열국들, 세계 유일 ‘.. 심순기 2012-09-07 1233
75 조선인 원폭피해자 추도식의 아픔을 공.. 주문홍 2012-08-31 1007
74 안타까운 현실_항일여성독립운동가 전시.. [1] 김다현 2012-08-24 1032
73 캐나다에 번창하는 무궁화 [1] 손정숙 2012-08-17 1088
72 광주에서 “거대한 감옥, 식민지에 살다.. 이윤옥 2012-08-10 1221
71 아이들과 다녀온 안동독립운동기념관 나.. 정여림 2012-08-03 1062
70 서울조카들과 텃밭에서 자연을 배우다 이 순 2012-07-27 962
69 파주의 보물 두 가지 마애이불입상과 박.. 권효숙 2012-07-20 1459
68 한나라가 절대 이기지 못한 조한전쟁을.. 심순기 2012-07-13 1284
67 독립운동가 후손 아그네스 안 선생님과.. 최서영 2012-07-06 1101
66 일본 인면수심 극우파와 종군위안부 사.. 임정미 2012-06-29 1012
65 카톡이 전하는 웃음의 세계 정채원 2012-06-22 1175
64 하지감자 먹는 맛 김예순 2012-06-15 938
63 세계에 유행한 고조선의 히트상품 ‘고.. 심순기 2012-06-08 1197
62 오늘은 “의병의 날”, 윤희순 의병대장.. [1] 이윤옥 2012-06-01 1176
61 국민 83.6%가 한글날 공휴일에 찬성한다.. 정성훈 2012-05-25 1143
60 세종대왕 태어나신 날 무덤에서 잔치를.. 한영숙 2012-05-18 1198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