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최서영
쓴 날짜 2012-07-06 (금) 08:46
첨부#1 aga.jpg (197KB) (내려받기:1588)
ㆍ추천: 0  ㆍ조회: 1093      
독립운동가 후손 아그네스 안 선생님과의 만남

아침부터 몹시 무더운 날이었다. 설렘과 긴장감으로 전날 밤 새벽까지 잠을 이루지 못해 눈이 약간 퍽퍽했다. 2주 전, 나의 어머니인 <서간도의 들꽃 피다>의 저자인 이윤옥 씨께 영문편지 번역을 부탁받았다. 1919년 3월, 가르치던 학생들과 함께 독립만세를 외치다 유관순과 함께 수감생활을 해야 했던 오정화 여사님의 손녀인 아그네스 안 선생님에게 편지를 보내고 싶다는 것이다.

일생을 미국에서 나고 자란 안 선생님이지만, 그녀는 몇 해 전 떠들썩했던 <요코 이야기>가 미국 학교에서 교과서로 사용되지 못하도록 학부모들과 함께 싸우고 있다. 한국어를 전혀 할 줄 모르는 안 선생님을 위해 나는 기쁜 마음으로 통역의 역할을 맡았다. 영문과 졸업에 현재 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밟는 나지만 사실 영어로 대화를 나눌 기회가 많지 않았기에 조금은 걱정이 되기도 했다.

서울에 있는 한 호텔에서 어머니를 만나 안 선생님을 기다렸다. 서로 생김새도 모르는데 어떻게 알아볼까 궁금해하던 찰나 우리를 보고 반갑게 웃으며 손을 내미는 까만 단발머리의 아그네스 안 선생님을 볼 수 있었다. 그녀는 몇 차례의 편지를 주고받으며 상상했던 안 선생님보다 훨씬 젊고 미인이었다. 마치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친척을 만난 듯이 우리는 자리를 잡자마자 서로 반가움과 사연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그래도 통역이라고 나름 생각해둔 인사말도 모두 잊은 채 정신없이 안선생님과 어머니의 이야기를 전달했다. 비록 그들의 언어는 나를 통해 전달되었지만 그들의 감정은 그저 서로 바라보는 눈빛으로도 충분했다. 귀로는 들리지 않는 두 사람의 가슴 벅찬 감정, 그것은 바로 ‘한국인’이라는 자긍심에서 비롯된 것이리라.
아들 마이클이 학교에서 돌아와 ‘왜 한국인들은 일본인들을 그렇게 괴롭혔나요?’라고 말하며 울었던 그날의 충격을 안 선생님은 잊을 수 없다고 했다. 거짓과 왜곡으로 가득 찬 <요코 이야기>를 마치 진실로 엮은 자서전으로 여겨 교과서로 채택한 미국 학교들의 행태를 두고 볼 수 없었다고 했다. 그녀는 왜곡된 역사를 어린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미국의 선생들에게 제대로 된 역사를 가르치고 싶다고 했다.

이러한 결심에는 그녀의 할머니가 독립운동가였다는 사실을 그 직후 알게 된 것이 결정적으로 작용한 것 같았다. 이렇게 시작된 그녀의 활동은 그녀의 할머니였던 오정화 여사 못지않게 열성적이며 강건했다. 그녀는 의사라는 바쁜 직업을 가졌으면서도 미국 내에서뿐만 아니라 해마다 한국을 방문하여 미국 교사들을 위한 세미나도 준비한다. 관련 자료가 있다면 하버드 대학도 중국과 일본까지도 달려갔다. 조국에서 그리고 타국에서 독립을 위해 싸우다 무명으로 죽어간 들꽃 같은 그녀들을 알리기 위한 <서간도의 들꽃 피다>의 저자 이윤옥 시인과 안 선생님의 모습은 놀랍도록 흡사했다.

이런 두 여성이 만났을 때 그 동질감과 감격이 어떠한 것이었는지, 그리고 그것들을 모두 온전히 느끼기에는 너무나 짧았던 이 만남이 얼마나 아쉬웠는지 자리에 함께했던 나로서는 말로 설명할 수 없다. 임시 통역가로서 나는 언어의 힘이 아니라 마음과 정신의 힘을 배우고 돌아왔다. 비록 이분들의 활동은 언어로 기록되고 언어를 통해 알려지게 될 것이다. 그러나 그 속에 담긴 마음과 정신, 그것은 아픈 역사를 공유하고 이해하며 서로 보듬는 ‘한국인’만의 들리지 않는 언어일 것이다.

 ▶ "아그네스 안" 기사 읽으러 가기

              독자   최서영 / 고려대학교 대학원 영어영문학과 재학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79 한가위, 이렇게 다이어트 하세요 허기회 2012-09-28 1177
78 먹골배의 향수 손정숙 2012-09-24 1190
77 파주삼릉, 푸른 숲속의 애절함 - 파주통.. 권효숙 2012-09-14 1180
76 고조선 뒤를 이은 열국들, 세계 유일 ‘.. 심순기 2012-09-07 1224
75 조선인 원폭피해자 추도식의 아픔을 공.. 주문홍 2012-08-31 998
74 안타까운 현실_항일여성독립운동가 전시.. [1] 김다현 2012-08-24 1022
73 캐나다에 번창하는 무궁화 [1] 손정숙 2012-08-17 1080
72 광주에서 “거대한 감옥, 식민지에 살다.. 이윤옥 2012-08-10 1212
71 아이들과 다녀온 안동독립운동기념관 나.. 정여림 2012-08-03 1054
70 서울조카들과 텃밭에서 자연을 배우다 이 순 2012-07-27 953
69 파주의 보물 두 가지 마애이불입상과 박.. 권효숙 2012-07-20 1450
68 한나라가 절대 이기지 못한 조한전쟁을.. 심순기 2012-07-13 1274
67 독립운동가 후손 아그네스 안 선생님과.. 최서영 2012-07-06 1093
66 일본 인면수심 극우파와 종군위안부 사.. 임정미 2012-06-29 1004
65 카톡이 전하는 웃음의 세계 정채원 2012-06-22 1165
64 하지감자 먹는 맛 김예순 2012-06-15 928
63 세계에 유행한 고조선의 히트상품 ‘고.. 심순기 2012-06-08 1188
62 오늘은 “의병의 날”, 윤희순 의병대장.. [1] 이윤옥 2012-06-01 1164
61 국민 83.6%가 한글날 공휴일에 찬성한다.. 정성훈 2012-05-25 1134
60 세종대왕 태어나신 날 무덤에서 잔치를.. 한영숙 2012-05-18 1187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