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정채원
쓴 날짜 2012-06-22 (금) 06:15
첨부#1 gd.jpg (127KB) (내려받기:1457)
ㆍ추천: 0  ㆍ조회: 1166      
카톡이 전하는 웃음의 세계

“부모님은 우리를 왜 사랑하실까요?”
“그러게 말입니다”

초등학교 ‘슬기로운 생활’ 시험지에 나온 질문과 학생의 답이 재미나다. 며칠 전 카카오톡으로 친구가 보내온 ‘초등학교 시험답안지’라는 제목의 이야기를 읽어 내려가면서 모처럼 쿡쿡 소리를 내며 웃었다. 아마도 학교 선생님이 재미나거나 엉뚱한 답안지만을 골라 사진을 찍어 올린 것 같은데 이것이 뜻밖에 인기가 있는 모양이다. 우리가 초등학교 때는 손말틀(핸드폰)이니 컴퓨터도 없었고 교과목 이름도 사회, 도덕, 국어, 산수…. 같은 딱딱한 이름이 주종을 이뤘다.

친구가 보내온 카톡에 있는 몇 가지 재미난 이야기를 더 소개해보면, “할머니 생신입니다. 할머니께 드릴 카드를 예쁘게 그려봅시다.”라는 항목에 “삼성카드”라고 글자만 써놓은 것도 읽는 이를 미소 짓게 한다. 또 “친구가 교내 그림 그리기 대회에서 상을 받았을 때 어떤 말을 해주어야 하는지 쓰시오.”라는 질문에는 “꼴에”라고 답을 하거나 “옆집 아주머니가 떡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무어라고 인사를 할까요?”에는 “안 사요.”라는 답은 씁쓸하다.

“옛날에는 밥을 지을 때 무엇을 땔감으로 사용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LPG가스”라고 답하고, “계단을 오르내릴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에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한다.”라는 답도 현대문명의 완숙기에 태어난 아이들다운 답이다. 태어나면서부터 에스컬레이터와 가스레인지 같은 것을 예사로 본 아이들로서는 장작을 이용하여 가마솥에 밥을 한다든지 계단을 이용할 때 조용히 오르내리는 것에 대한 개념이 자리 잡기 쉽지 않을 것이다.

“옆집 아주머니가 사과를 주셨습니다, 뭐라고 인사해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뭐 이런 걸 다”라는 답안지는 웃음이 나온 다기보다는 어른들의 언행이 얼마나 중요한지 곱씹게 한다. 물론 실제 생활에서 “뭘 이런 걸 다”라는 말을 안 쓰는 것은 아니지만 그 이전에 “고맙다”라는 말을 먼저 배우게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도 해보게 된다. 나는 아직 미혼으로 초등학생인 조카 녀석 학교 시험 답안지를 엿보는 것 같아 흥미로웠지만 예절을 알기 전에 되바라진 말과 행동을 먼저 배우는 것이 요즘 아이들이란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카톡으로 무진장 확산하는 유모어 속에는 그냥 웃어넘기지 못할 이야기도 들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긴장된 일상에서 잠시 나마 웃을 수 있는 이야기들을 주고받는 것은 좋은 일이다.

                독자  정채원 / 회사원(33살, 강동구 명일동)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79 한가위, 이렇게 다이어트 하세요 허기회 2012-09-28 1177
78 먹골배의 향수 손정숙 2012-09-24 1190
77 파주삼릉, 푸른 숲속의 애절함 - 파주통.. 권효숙 2012-09-14 1180
76 고조선 뒤를 이은 열국들, 세계 유일 ‘.. 심순기 2012-09-07 1224
75 조선인 원폭피해자 추도식의 아픔을 공.. 주문홍 2012-08-31 998
74 안타까운 현실_항일여성독립운동가 전시.. [1] 김다현 2012-08-24 1023
73 캐나다에 번창하는 무궁화 [1] 손정숙 2012-08-17 1080
72 광주에서 “거대한 감옥, 식민지에 살다.. 이윤옥 2012-08-10 1212
71 아이들과 다녀온 안동독립운동기념관 나.. 정여림 2012-08-03 1054
70 서울조카들과 텃밭에서 자연을 배우다 이 순 2012-07-27 953
69 파주의 보물 두 가지 마애이불입상과 박.. 권효숙 2012-07-20 1450
68 한나라가 절대 이기지 못한 조한전쟁을.. 심순기 2012-07-13 1274
67 독립운동가 후손 아그네스 안 선생님과.. 최서영 2012-07-06 1093
66 일본 인면수심 극우파와 종군위안부 사.. 임정미 2012-06-29 1004
65 카톡이 전하는 웃음의 세계 정채원 2012-06-22 1166
64 하지감자 먹는 맛 김예순 2012-06-15 928
63 세계에 유행한 고조선의 히트상품 ‘고.. 심순기 2012-06-08 1188
62 오늘은 “의병의 날”, 윤희순 의병대장.. [1] 이윤옥 2012-06-01 1164
61 국민 83.6%가 한글날 공휴일에 찬성한다.. 정성훈 2012-05-25 1134
60 세종대왕 태어나신 날 무덤에서 잔치를.. 한영숙 2012-05-18 1187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