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육철희
쓴 날짜 2013-01-18 (금) 05:50
첨부#1 is.jpg (343KB) (내려받기:2012)
ㆍ추천: 0  ㆍ조회: 1088      
인사는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섬기는 일

인사예절은 시간과 장소에 따라 다르게 변해왔습니다. 사람은 사회를 이루며 살아가는 동안 만들어진 생활의 양식인 문화를 가지고 있는데 문화의 한 부분인 인사예절도 시대와 환경에 따라서 다르게 변합니다. 지역에 따라 인사하는 방법이 다른 것은 지역, 인종, 시대에 따른 다양성의 표현입니다.

그러나 표현방식은 달라도 남을 처음 만났을 때 인사를 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는데 이것은 반가움과 공경의 표현입니다. 어쨌든 인사예절이 나타내고자 하는 근본정신은 시대와 환경이 바뀐다고 해도 언제나 같은 것인데 그것은 자기 자신은 낮추고 상대방을 높여주는 마음의 표현이며 실천의 원칙입니다.

전통적인 우리 인사법을 살펴보면 먼저 두 손을 잡는 공수(남자는 왼손이 오른손을 감싸듯 덮고, 여자는 오른손이 왼손을 감싸듯이 덮음)를 하고, 공수한 손을 배꼽에 대고 허리를 15도에서 30도 정도 숙여서 합니다. 우리는 남자를 양 여자를 음이라고 하였기 때문에 공수할 때 남자는 왼손이 위에 여자는 오른손이 위로 가게 포개어 잡았던 것입니다. 남자의 옷과 여자의 옷을 어느 쪽으로 여미는 가를 살펴보면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만 그런 것이 아니라 서양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때 인사를 하기 전에 우선 갖추어야 할 점이 세 가지 있습니다.

첫째, 입 안에 과자나 껌 같은 음식물이 없어야 합니다.
둘째, 모자를 쓴 사람은 모자를 벗어야 합니다.
셋째, 두 손에 아무것도 없어야 합니다.
또 가방을 들었거나 손에 있는 물건을 주머니에 넣을 수 없을 때에는 잠시 바닥에 내려놓아야 합니다.

공수한 손을 배꼽에 대는 것에도 분명한 까닭이 있습니다. 입을 벌리고 인사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런데 현재 우리가 말을 하고 음식을 먹는 입은 뇌에서 명령하면 언제든지 닫을 수 있지만, 어머니 배 안에 있을 때 입 역할을 했던 배꼽은 뇌에서 아무리 명령을 해도 닫히지 않습니다. 그래서 또 하나의 입인 배꼽을 손으로 가려주는 것입니다.

허리를 약간 숙이는 것은 똑바로 서있을 때의 키보다 내 몸을 낮춤으로써 상대방을 높인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 것입니다.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도 공수를 하고 허리를 숙여 상대방을 높여주는 것 그것이 바로 우리의 인사법입니다. 인사라는 말을 보더라도 人(사람 인)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의미합니다. 事(섬길 사)는 섬긴다는 뜻입니다. 곧, 인사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섬기는 일을 말합니다.

서양의 대표적 인사법인 악수가 우리사회에도 일반화 되었고 요즈음 어린아이들은 말이나 간단한 손짓만으로 형식적인 인사를 하고 있어 인사의 원래 뜻을 점차 잃어가는 형편입니다. 우리 인사법의 뜻을 잘 새겨서 상대방을 진정으로 존중하는 마음가짐으로 서로 인사를 주고받는 아름다운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독자  육철희 / 신시민문화학교 대표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99 독자편지 100회를 맞이하면서... 김영조 2013-02-22 980
98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에 부쳐 우에노미야코 2013-02-15 950
97 뮤즈(Muse)와 함께 한 여행 김영조 2013-02-08 991
96 한글학자 김슬옹의 꿈(칼럼-아침을 열며.. 조운찬 2013-02-01 1192
95 ‘넛지(Nudge)’로 재평가된 동양식 배.. 양 훈 2013-01-25 955
94 인사는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섬기는 .. 육철희 2013-01-18 1088
93 [도쿄통신2] 재일본 한일 시민들, 동북.. 조영숙 2013-01-11 986
92 [파주통신5] 율곡 이이 유적지가 국가사.. 권효숙 2013-01-04 1178
91 책 대신 사람을 빌려드립니다 -노원휴먼.. 이윤옥 2012-12-28 1215
90 토론이 필요한 문화, 토론이 절실한 사.. 김슬옹 2012-12-21 1001
89 초등학교 2학년 준호와 편지로 세상을 .. 이윤옥 2012-12-07 2061
88 환경론과 특이병인론 허기회 2012-11-30 1122
87 끝없는 창조력을 발휘한 ‘창조 고구려.. 심순기 2012-11-23 1139
86 한강의 추억 이희정 2012-11-16 1040
85 한글의 보편적 가치를 사회적 과제 해결.. 백두현 2012-11-09 992
84 사랑하는 아들아! 이상직 2012-11-02 1058
83 가족, 친구들과 찾아가는 파평면 장마루.. 권효숙 2012-10-26 1311
82 일제강점기 역사를 부끄러운 마음으로 .. 도다 이쿠코 2012-10-19 1309
81 동요를 부르며 국제교류의 장을 마련하.. 조영숙 2012-10-12 1065
80 김슬옹 스승님! 주례로 가르침을 베풀어.. [1] 이중원 2012-10-05 997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