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조영숙
쓴 날짜 2013-01-11 (금) 07:32
첨부#1 hi01.jpg (134KB) (내려받기:2023)
첨부#2 hi02.jpg (219KB) (내려받기:2018)
ㆍ추천: 0  ㆍ조회: 987      
[도쿄통신2] 재일본 한일 시민들, 동북아시아 평화의 씨앗을 뿌리다


지난해 10월 30일. 일본의 어느 중학교에서 한국에 대한 이야기를 해달라고 해서 다녀왔다. 처음에는 소재를 무엇으로 할까 고민을 했다. 평소 잘 안다고 생각했던 조국이지만 정작 소개하라하면 쉽지 않은 과제였다. 지금까지는 주로 일본의 성인여성을 상대로 한국 요리교실 등을 해왔지만 중학생을 상대로 초청강연을 받으니 어떤 얘길 해야 할지 걱정스러웠다. 그래도 모처럼의 한국소개의 기회인지라 이야깃거리를 찾아 고민하다보니 의외로 술술 풀렸다.

한국만을 얘기할게 아니고 긴 세월에 걸쳐 교류해온 한국과 일본열도의관계로 얘기를 풀어나갔다. 그것은 평소 내가 활동하는 목적을 생각할 때 당연히 귀착하는 결론이었다. 나는 일본에서 민족문제연구소 도쿄지회 활동과 무지개회 활동을 하고 있는데 함께 활동하는 사람들은 재일동포, 한국인(뉴커마), 일본인들이다. 뉴카마와 재일동포는 그 뿌리는 같으나 헤어져 살아온 세월만큼이나 서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여 그 거리가 멀다, 그 거리가 먼만큼 슬픔과 아픔도 비례하곤 한다.

우리는 일본정부와는 별개로 일본인들과는 인간적인 교류를 가지려고 노력을 한다. 말하자면 한일관계와 또 우리가 겪은 역사의 그 뒤틀린 아픔 속에서 이곳에서 제대로 살아가는 길을 찾아보려고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활동을 하고 있다. 그리고 나는 이들 시민들을 표기할 때 '재일'을 맨 앞에 적는다. 같은 고생을 하더라도 제 나라에서 하는 고생과 차별과 억압받는 남의나라에서 하는 고생은 맘에 들던 안 들던 '국가'라는 든든한 '백'을 가지고 있는 한국인, 일본시민들에 비하면 그 고생의 알맹이가 더 짠하고 정말작은 존재여서 제일 먼저 불러보고 싶은 이름이기 때문이다.

일본 중학생들에게는 구석기시대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의 한국과 일본열도의 교류사를 얘기했는데 일방적인 이야기 보다는 함께 확인하는 식으로 했다. 특히 고대일본문화의 전성기인 아스카문화의 바탕이 되어준 백제, 신라, 고구려 문물의 전파와 토요토미 히데요시의 조선침략과 그 이후의 조선통신사의 얘기에 많은 시간을 보냈다.

재일본 한일 시민들이 작년 한해에도 여러 가지 작은 활동들을 해왔다. 특히 무지개회와 민문연 도쿄지회의 어머니들은 한국의 식문화를 일본인들에게 소개, 판매하면서 생긴 수익금의 일부를 한국의 뜻 깊은 불우이웃돕기 김장성금에 보내고 있다. 그리고 한국에서 온 아동도서에 번역을 붙여서 조선학교, 일본도서관, 일본소학교에 기증하는 활동을 해오고 있다. 작년부터는 이런 활동과 노력의 바탕 위에서 대중적인 한류붐을 시민 한류붐으로 재창출 해보자며 일본인들과 함께 '전통찻집'을 구상 중에 있다.

특히 한글과자는 지금 한글틀을 시범제작 중인데, 시범제작을 거쳐 한글과자가 세상에 나올날이 기다려진다. 이모든 활동이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뿌리는 작은 씨앗들이다. 2012년의 활동을 돌아보며, 2013년은 풀뿌리 시민들이 더욱 평화를 갈망하여 문화연대로 서로 손잡고 나가야할 시대이다.

 
   
       독자 조영숙 / 민족문제연구소 도쿄지회 총무, 무지개회 회장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99 독자편지 100회를 맞이하면서... 김영조 2013-02-22 981
98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에 부쳐 우에노미야코 2013-02-15 951
97 뮤즈(Muse)와 함께 한 여행 김영조 2013-02-08 991
96 한글학자 김슬옹의 꿈(칼럼-아침을 열며.. 조운찬 2013-02-01 1192
95 ‘넛지(Nudge)’로 재평가된 동양식 배.. 양 훈 2013-01-25 955
94 인사는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섬기는 .. 육철희 2013-01-18 1088
93 [도쿄통신2] 재일본 한일 시민들, 동북.. 조영숙 2013-01-11 987
92 [파주통신5] 율곡 이이 유적지가 국가사.. 권효숙 2013-01-04 1179
91 책 대신 사람을 빌려드립니다 -노원휴먼.. 이윤옥 2012-12-28 1215
90 토론이 필요한 문화, 토론이 절실한 사.. 김슬옹 2012-12-21 1002
89 초등학교 2학년 준호와 편지로 세상을 .. 이윤옥 2012-12-07 2061
88 환경론과 특이병인론 허기회 2012-11-30 1123
87 끝없는 창조력을 발휘한 ‘창조 고구려.. 심순기 2012-11-23 1140
86 한강의 추억 이희정 2012-11-16 1041
85 한글의 보편적 가치를 사회적 과제 해결.. 백두현 2012-11-09 993
84 사랑하는 아들아! 이상직 2012-11-02 1058
83 가족, 친구들과 찾아가는 파평면 장마루.. 권효숙 2012-10-26 1312
82 일제강점기 역사를 부끄러운 마음으로 .. 도다 이쿠코 2012-10-19 1309
81 동요를 부르며 국제교류의 장을 마련하.. 조영숙 2012-10-12 1066
80 김슬옹 스승님! 주례로 가르침을 베풀어.. [1] 이중원 2012-10-05 997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