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이윤옥
쓴 날짜 2012-12-28 (금) 06:54
첨부#1 hmb1.jpg (383KB) (내려받기:2029)
첨부#2 hmb2.jpg (184KB) (내려받기:2031)
ㆍ추천: 0  ㆍ조회: 1216      
책 대신 사람을 빌려드립니다 -노원휴먼라이브러리 참가기-


‘일본 문화에 관심이 많다’는 고2 남학생을 만나러 가면서 무엇을 말해줄까 하는 생각에 어느새 노원정보도서관에 도착했다. ‘일본 문화’도 워낙 폭이 넓다보니 어떤 말부터 꺼낼지 염려스러웠지만 그 보다는 필자를 신청한 학생이 어떤 학생일까 궁금했다. 2012년 12월 22일 토요일 오전 11시. 필자는 노원휴먼라이브러리에서 독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휴먼라이브러리란 말 그대로 인간이 책이 되어 나를 신청한 신청자와 대화를 나누는 것이다.

조금 생소할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 노원휴먼라이브러리(관장, 양시모)의 누리집에 있는 의미와 유래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 ‘Living Library'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이 도서관은 덴마크 출신의 사회운동가 로니 에베겔이 2000년 덴마크에서 열린 한 뮤직페스티벌에서 창안한 것으로 유럽에서 시작되어 빠른 소도록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신 개념의 이벤트성 도서관입니다. 도서관에 와서 책을 빌리는 것이 아니라 사람(휴먼북)을 빌리는 것입니다. 독자들은 준비된 휴먼북 목록을 살펴보고 읽고 싶은 책(휴먼북)을 선택하여 휴먼북과 마주 앉아 자유로운 대화를 통해 그 사람의 경험을 읽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책을 빌리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빌리는 것이 휴먼라이브러리이다. 예컨대 밑반찬을 잘 만들고 싶은 새내기 주부가 있다고 치자. 각종 요리책을 뒤져도 만들고자 하는 반찬이 잘 안된다면 이 분야의 선배에게 조언을 들을 수 있다. 물론 시어머니나 이웃의 도움을 빌릴 수도 있겠지만 그게 여의치 않을 때 휴먼라이브러리에 등록된 ‘밑반찬 전문가’를 직접 만나 여러 가지 밑반찬의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식구들을 위한 맛있는  요리를 만드는 기술은 화려한 장정의 요리책에서보다 구수한 옛 어머니의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는 손맛을 익히는 게 최고이다.

휴먼북의 분야는 실로 다양하다. 이번 노원구의 제3회 휴먼북과의 행사에는 은행지점장에게 듣는 금융이야기, 프랑스 유학이야기, 방송사 기자의 노하우, 공무원의 초년과 중년,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변호사, 옥수수 수염차를 개발한 식품연구원, 영어회화 120% 잘하기, 국회의원의 나라 사랑법, 주부9단 살림비법, 붓글씨를 쓰면 학습의욕도 높아진다, 숨겨진 서울문화 이야기 같은 재미나고 흥미진진한 주제들로 독자와 휴먼북과의 만남이 이뤄졌고 필자는 “한국문화, 일본문화 비교체험”이란 주제로 두 명의 고2 남학생들에게 궁금한 일본문화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주어진 시간이 1시간 정도라 아쉽기는 했지만 핵심적인 이야기를 들려줌으로써 학생들에게 일본문화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어떻게 일본문화를 접근해야 하는지에 대한 방향 제시는 했다고 본다. 그것은 책에서는 읽을 수 없는 이야기들이며 어떻게 일본문화를 바라다보아야하는지에 대한 화두 하나를 젊은 학생들에게 던진 셈이라 나 역시 자원봉사의 보람을 느꼈다. 일종의 재능기부인 휴먼라이브러리는 서가에 꽂힌 차디찬 종이 속의 지식이나 지혜를 탈피하여 사람냄새가 그리워지는 21세기에 맞는 도서관의 한 형태라는 생각이 든다.

자신이 지니고 있는 자신만의 독특한 재능, 지식, 지혜 등을 사회에 기부한다면 그들과 만나 나눈 1시간의 열람(대화)이 독자의 인생을 바꾸고 사회를 변화 시킬지도 모른다. 바쁜 일상이지만 한 허리 떼어 내어 필자를 신청한 젊은이들에게 책에서는 얻을 수 없는 일본문화 이야기를 나눈 1시간은 나름대로 의미 깊었던 시간이었다. 도서관이 갖고 있는 시대의 소명과 세계적인 변화의 흐름을 읽고 사람과 독자를 연결해주고 있는 노원휴먼라이브러리가 있는 노원구민들이 부럽다는 생각을 하며 집이 있는 고양시로 돌아왔다.
 
   
* 노원휴먼라이브러리:http://www.humanlib.or.kr/humanlib_activity
* 전화:02-950-0042
 
   
     독자  이윤옥 /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59yoon@hanmail.net)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99 독자편지 100회를 맞이하면서... 김영조 2013-02-22 981
98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에 부쳐 우에노미야코 2013-02-15 951
97 뮤즈(Muse)와 함께 한 여행 김영조 2013-02-08 992
96 한글학자 김슬옹의 꿈(칼럼-아침을 열며.. 조운찬 2013-02-01 1192
95 ‘넛지(Nudge)’로 재평가된 동양식 배.. 양 훈 2013-01-25 955
94 인사는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섬기는 .. 육철희 2013-01-18 1088
93 [도쿄통신2] 재일본 한일 시민들, 동북.. 조영숙 2013-01-11 987
92 [파주통신5] 율곡 이이 유적지가 국가사.. 권효숙 2013-01-04 1179
91 책 대신 사람을 빌려드립니다 -노원휴먼.. 이윤옥 2012-12-28 1216
90 토론이 필요한 문화, 토론이 절실한 사.. 김슬옹 2012-12-21 1002
89 초등학교 2학년 준호와 편지로 세상을 .. 이윤옥 2012-12-07 2061
88 환경론과 특이병인론 허기회 2012-11-30 1123
87 끝없는 창조력을 발휘한 ‘창조 고구려.. 심순기 2012-11-23 1140
86 한강의 추억 이희정 2012-11-16 1041
85 한글의 보편적 가치를 사회적 과제 해결.. 백두현 2012-11-09 993
84 사랑하는 아들아! 이상직 2012-11-02 1058
83 가족, 친구들과 찾아가는 파평면 장마루.. 권효숙 2012-10-26 1312
82 일제강점기 역사를 부끄러운 마음으로 .. 도다 이쿠코 2012-10-19 1309
81 동요를 부르며 국제교류의 장을 마련하.. 조영숙 2012-10-12 1066
80 김슬옹 스승님! 주례로 가르침을 베풀어.. [1] 이중원 2012-10-05 997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