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조영숙
쓴 날짜 2012-10-12 (금) 07:06
첨부#1 jys1.jpg (291KB) (내려받기:1512)
첨부#2 jys2.jpg (288KB) (내려받기:1511)
Link#1 jys3.jpg (Down:123)
ㆍ추천: 0  ㆍ조회: 1066      
동요를 부르며 국제교류의 장을 마련하다



민족문제 연구소 도쿄지회와 무지개회(회장 조영숙)는 2012.9.19(수) 일본 미찌즈카소학교에서 도서기증식을 가졌다. 작년에 한국의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책 에서 일본학교에 보내는 책은 번역을 해야 하는 관계로 올해도 꾸준히 한.일시민들이 번역작업을 하여 30권을 기증하였다.(총 50권 기증)

일본학교의 도서기증식에서 '국제교류'라는 이름으로 조선제6초급학교 어린이들이 '풍년가' 노래와 춤, 그리고 '창을 열어라'라는 노래를 일본 어린이들에게 선물로 들려주었다. 일본어린이들은 '사쿠라'라는 일본무용과 '아리가또우'라는 노래를 합창 했다. 도서기증식을 통해 재일동포어린이와 일본어린이들의 '국제교류'가 이루어진 것이다.

오늘날 동북아시아의 험악하고 어지러운 역사의 흐름 속에서 어린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따라 어른들도 '순수한 만남'을 가질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앞으로는 미래를 짊어지고 나갈 세대인 고국(한국)의 어린이들, 청소년들과 재일동포 젊은이들을 연결해주는 일을 해야겠다는 다짐을 해보았다.

왜냐하면 가장 먼저 만나야 할 사람들이 헤어진 채 오랜 세월을 보내왔으니까 이들의 만남의 장을 마련하는 일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나의 구상에 조선학교 선생님들은 “그런 교류가 가능합니까? 만일 가능하다면 한국의 어린이들과 우리 아이들을 만나게 해주고 싶어요.”라며 설레는 듯 기대감이 가득한 목소리로 말했다.

그러나 일본의 조선학교와의 교류가 쉽게 이뤄진 것은 아니다. 9월 19일 도서기증식과 교류 건을 놓고 조선제6초급학교 교장선생님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온 적이 있다. 기증식의 명칭이 문제가 되었던 것이다. 이번 도서기증식의 원래 이름은 '한국과의 국제교류 모임'이었다.

그러나 조선학교에서는 “한국·조선과의 국제교류”로 이름을 고쳐주길 원했다. 아직 일본 내에서 한국(남쪽)과 조선(북쪽)을 동시에 올리기는 부담스러운 문제일 것 같아 결국엔 정치적인 시끄러움을 피해서 '국제교류의 모임'이라는 이름으로 바꿔 도서기증식을 갖기에 이르렀다. 순간 ‘이름이 무슨 대수냐? 그렇다면 한국, 조선, 일본 이름 다 빼버리자’ 싶었다.

동시대를 일본이라는 한 공간에서 함께 공유하며 살고 있는 한국인, 조선인(북한), 재일동포, 일본인들은 서로 자주 만나서 얼굴보고 노래하고 춤추고 교류하는 게 더욱 중요한 일이라고 느껴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하얀마음 파란마음'이란 동요를 부르며 끝을 맺었다. 이 동요는 일본의 초등학교 음악책에도 올라 있는 노래이다.

파랗게 파랗게, 하얗게 하얗게 울려 퍼지는 노랫소리와 함께 교류장엔 어느새 눈물과 희망이 번져가고 있었다. 현재 민족문제연구소 도쿄지회와 무지개회는 '도서와 꽃씨교류'운동을 하고 있다. 고국의 여러분들께서 한글도서, 그림책, 꽃씨를 모아서 보내주시면 그 마음을 모아서 조선인 학교와 이웃들에게 나눠주고 싶다.

우리들의 작은 마음들이 모여 재일동포와 이웃들이 가슴 아프게 살아온 세월을 다독여주고 품어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독자 조영숙 / 민족문제연구소 도쿄지회 총무, 무지개회 회장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99 독자편지 100회를 맞이하면서... 김영조 2013-02-22 980
98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에 부쳐 우에노미야코 2013-02-15 950
97 뮤즈(Muse)와 함께 한 여행 김영조 2013-02-08 991
96 한글학자 김슬옹의 꿈(칼럼-아침을 열며.. 조운찬 2013-02-01 1192
95 ‘넛지(Nudge)’로 재평가된 동양식 배.. 양 훈 2013-01-25 955
94 인사는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섬기는 .. 육철희 2013-01-18 1088
93 [도쿄통신2] 재일본 한일 시민들, 동북.. 조영숙 2013-01-11 986
92 [파주통신5] 율곡 이이 유적지가 국가사.. 권효숙 2013-01-04 1178
91 책 대신 사람을 빌려드립니다 -노원휴먼.. 이윤옥 2012-12-28 1215
90 토론이 필요한 문화, 토론이 절실한 사.. 김슬옹 2012-12-21 1001
89 초등학교 2학년 준호와 편지로 세상을 .. 이윤옥 2012-12-07 2061
88 환경론과 특이병인론 허기회 2012-11-30 1122
87 끝없는 창조력을 발휘한 ‘창조 고구려.. 심순기 2012-11-23 1139
86 한강의 추억 이희정 2012-11-16 1040
85 한글의 보편적 가치를 사회적 과제 해결.. 백두현 2012-11-09 992
84 사랑하는 아들아! 이상직 2012-11-02 1058
83 가족, 친구들과 찾아가는 파평면 장마루.. 권효숙 2012-10-26 1311
82 일제강점기 역사를 부끄러운 마음으로 .. 도다 이쿠코 2012-10-19 1309
81 동요를 부르며 국제교류의 장을 마련하.. 조영숙 2012-10-12 1066
80 김슬옹 스승님! 주례로 가르침을 베풀어.. [1] 이중원 2012-10-05 997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