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양훈
쓴 날짜 2013-04-05 (금) 06:38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psr.jpg (248KB) (내려받기:1640)
첨부#2 ggj45.jpg (120KB) (내려받기:1550)
ㆍ추천: 0  ㆍ조회: 1457      
‘김세종제 춘향가의 미적접근’ 학술대회에 다녀와서……


판소리 : ‘북 장단에 맞추어 소리꾼이 몸짓을 섞어 가면서 일정한 대사와 소리로 이야기를 엮어 나가는 우리 민족 고유의 극적인 노래.’ -초등국어 개념사전에서-

2013년 3월 21일 목요일. 평소 자주 듣고, 보지 못하는 음악적 갈급함은 한국전통음악학회 주최로 중요무형문화재 전수회관에서 진행된 ‘김세종제 <춘향가>의 미적접근’이란 학술대회로 나의 발길을 자연스럽게 이끌었다.

판소리는 본디 판놀음의 하나로 불리던 것이 혼자 떨어져서 독립한 갈래이다. 또한 판소리는 긴 이야기의 내용을 말로 된 아니리와 창으로 된 소리 대목을 섞어서 혼자 오래도록 부른다. 이렇게 불리는 방식은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되어 있다. 우리가 가장 흔하게 아는 유사한 방식으로 서유럽의 오페라를 들 수 있다.

판소리가 민족적 사랑을 받는 이유는 우리네 마음을 뒤흔드는 무엇이 있기 때문이다. 웃음과 눈물의 변화무쌍한 교체와 반복에, 갑자기 우스꽝스러운 말을 하다가 슬픈 대목으로 옮겨가는 일이 곧잘 일어난다. 그래서 판소리 한바탕을 완전히 듣자면, 광대의 소리 솜씨에 청중들의 감동과 함께함이 있게 된다. 이렇게 판소리는 웃음과 눈물을 효과적으로 변화시키는 예술적 기교를 보태어 오늘날에 이르렀다.

판소리는 교통이 편리하지 않던 시절에 지역적 사투리, 말버슴새, 판소리의 소리 바탕에 대한 생각 등에 기초해서 지역적인 법제가 생기기 시작했고, 판소리의 큰 갈래를 동편제, 서편제, 중고제 등으로 정착시킨 바 있다. 이러한 지역 소리제는 판소리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구실을 했으나, 오늘날에는 그 구분이 모호해지기도 한다.  

판소리는 내력이 깊고 소리의 바탕이 어려워 즉흥적인 변화의 기운이 생동하는 음악이므로 소리판의 생리에 마음을 맡기고 흘러가는 대로 소리를 듣는 것이 최상의 감상법이다. 그러한 맛은 음반으로는 느낄 수 없다. 소리판에 가서 가슴을 적시고 들어야 생겨난다.

더욱이 ‘아는 만큼 보이고 더 잘 들을 수 있다’는 법칙이 틀린 말은 아니다. 청중의 수준이 판소리 광대의 수준을 이끌어내기 때문에 더욱 소리판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이유다.

이제 판소리가 유네스코 세계인류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이는 기쁜 일만이 아닌 것으로 우리의 곁에서 사라져가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판소리의 미래가 있는가? 우리 문화에 대해 ‘경쟁력 있는’ 문화상품의 가치를 논하는 천박한 정책과 우리의 문화에 점점 멀어지는 세태에 살고 있음은 분명하다.

판소리 산업의 미래는 어려운 시절에 비하면 대단히 밝다고 표현하고 싶다. 판소리의 학습체계도 갖추어지지 않았던 시절의 어려움은 적어도 지금은 없다. 그러나 판소리 산업의 핵심적 주체는 청중이다. 판소리가 위기에 서는 까닭은 청중의 감소에 따른다. 청중의 귀가 멀고 수가 감소하니 이는 참으로 소리판이 잘될 리 만무하고 산업 일꾼들이 나설 이유가 없다.

모두 나서서 모두가 판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한다. 매우 불행하지만 어쩔 수없이 판소리의 미래는 청중이 결정한다. 이제라도 우리 청중의 추임새가 그득한 소리판이 꾸며지기를 학수고대하며 일부 사람들의 숨은 노력과 전유물이 아닌 민족의 소리로 널리 퍼져 나가길 기원한다.

참고 : “판소리의 내력과 생명력, 김헌선, 경기대 국문과 교수”
 
     
                          독자   양  훈  / 기술평가사


그린경제 한국문화 기사를 읽고 댓글달기 ☞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119 독자얼레빗 119. 치자꽃 향기 속에 떠오.. 박수희 2013-08-04 1484
118 독자얼레빗 118. 평창 어름치 마을에서.. 도정순 2013-07-26 1567
117 순창 고추장마을을 다녀와서 정순희 2013-07-22 2155
116 일본으로 시집간 시누이 가족과 서대문.. 정순희 2013-07-15 1631
115 오정화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잠.. 이윤옥 2013-07-07 1753
114 기모노를 자랑스럽게 입는 일본인을 보.. 정인옥 2013-06-30 1683
113 안동댐으로 수몰된 부포마을 주민들의 .. 이윤옥 2013-06-17 1935
112 서애 유성룡의 징비록을 읽고 최성곤 2013-06-07 1694
111 탄금대에 서서 우륵과 신립장군을 새겨.. 서은영 2013-05-31 1831
110 시골 텃밭을 가꾸는 행복 정금자 2013-05-24 1790
109 조선임금의 하루해가 열리다 양 훈 2013-05-17 1848
108 37살 총각과 법륜스님 김인순 2013-05-10 4083
107 일본조동종의 과거를 참회한 이치노헤쇼.. 이윤옥 2013-04-26 1846
106 대한민국임시정부 94돌을 맞아서 이한석 2013-04-12 1523
105 ‘김세종제 춘향가의 미적접근’ 학술대.. 양훈 2013-04-05 1457
104 파주의 공주와 옹주들(파주통신6) 권효숙 2013-03-29 1679
103 대통령이 쓰는 말이 표준말이라면… 이종구 2013-03-22 1942
102 “청년백범들, 너희들이 우리의 희망이.. 김찬수 2013-03-15 2046
101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에 부쳐 양 훈 2013-03-08 1555
100 아들과 함께한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 정민석 2013-03-01 1486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