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24절기
쓴 사람 관리자
쓴 날짜 2011-04-29 (금) 14:5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nnm.jpg (253KB) (내려받기:427)
ㆍ추천: 0  ㆍ조회: 869      
5. <청명>에는 내 나무를 심어볼까?

“이쁜 손녀 세상 나온 날 / 할배는 뒤란에 오동나무 심었다 / 곱게 키워 / 시집보내던 날 / 아버지는 / 오동나무 장 만들고 / 할매와 어머니는 / 서리서리 고운 꿈 실어 /담아 보냈다.”

위는 이고야 시인의 <오동나무>라는 시입니다. 청명 때 아이를 낳으면 그 아이 시집갈 때 농짝을 만들어줄 재목감으로 나무를 심었는데 이를 “내 나무”라고 부릅니다. 또 연정(戀情)을 품은 아가씨가 있으면 그 아가씨의 '내 나무'에 거름을 주는 것으로 사랑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오늘날의 식목일도 따지고 보면 예부터 나무심기 좋은 절기를 따르는 셈이지요.

청명은 동지로부터 100일 되는 날로 양력 4월 5~6일 무렵인데 한식 때와 같이 조상의 산소에 성묘를 하기도 합니다. 청명 때가 되면 농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논 밭둑을 손질하는 가래질을 품앗이로 합니다. 청명(淸明)과 한식(寒食)은 겹치거나 하루 차이여서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땅에 물이 촉촉하게 올라오는 청명엔 나무심기 좋은 때인데 우리 겨레가 즐겨 부르던 나무타령 민요를 보면 힘든 나무심기도 즐겁게 했을 것만 같습니다. ‘나무타령’을 한번 들어볼까요?

“청명 한식 나무 심자. 무슨 나무 심을래. 십리 절반 오리나무, 열의 갑절 스무나무, 대낮에도 밤나무, 방귀 뀌어 뽕나무, 오자마자 가래나무, 깔고 앉아 구기자 나무, 거짓 없어 참나무, 그렇다고 치자나무, 칼로 베어 피나무, 네 편 내 편 양편나무, 입 맞추어 쪽나무, 양반골에 상나무, 너하구 나하구 살구나무, 아무 데나 아무 나무...”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8 8.만물이 점차 자라서 가득 차는 <소만> 관리자 2011-05-22 912
7 7.이팝나무 꽃 닮은 쌀밥이 먹고픈 <입하> 관리자 2011-05-22 1232
6 6.봄비가 내려 백곡을 기름지게 하는 <곡우> 관리자 2011-05-22 889
5 5. <청명>에는 내 나무를 심어볼까? 관리자 2011-04-29 869
4 4. 얼음을 꺼내 쓰기 시작하는 <춘분> 관리자 2011-04-29 850
3 3. 은행씨앗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싹틔운 <경칩> 관리자 2011-04-29 862
2 2. 불편했던 이웃과 환하게 웃는 <우수> 관리자 2011-04-29 841
1 1. <입춘> 날 세시풍속, 입춘첩과 적선공덕행 관리자 2011-04-27 886
1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