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12-27 (목) 06:0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msg.jpg (157KB) (내려받기:26)
ㆍ추천: 0  ㆍ조회: 14458      
2438. 못살겠다, 못참겠다 선거구호 - 그때를 아십니까(40)

일주일 전 우리는 대통령 선거를 치렀습니다. 해방 이후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모두 18번의  대통령 선거를 했습니다만 그때마다 야당은 ‘갈아보자’를 여당은 ‘구관이 명관’을 외쳤지요. 18 차례의 치열한 여야 싸움에서 15대 선거 때 단 한 차례만 야당의 김대중 후보가 기존 여당을 뒤엎었고 나머지는 모두 여당의 승리였습니다. 그동안의 선거 가운데 치열한 선거였던 3대와 7대의 선거구호에는 부정의 뜻을 나타내는 “못”이란 어찌씨(부사)가 쓰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못살겠다. 못참겠다" 같은 말이 그것이지요.

1956년 제3대 정·부통령 선거에서 이승만과 맞붙은 신익희는 내각책임제 개헌을 통한 책임정치의 구현만이 1인 독재의 폐해를 막는 지름길이라고 보았던 것입니다. 그때 거리는 온통 “못살겠다. 갈아보자!”라는 펼침막(현수막)이 나부꼈으나 호남 유세를 위해 타고 가던 기차 안에서 신익희 후보가 뇌출혈로 삶을 마감하는 바람에 진정한 민주주의에 목말라하던 이 땅의 많은 사람들에게 크나큰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또 하나 1971년에 있었던 제7대 대통령 선거는 박정희 후보에 맞서 김대중 후보가 예비군 폐지·노사공동위원회 구성·비정치적 남북교류·4대국 보장안 등을 선거공약으로 내걸고, 박 정권의 안보논리와 경제성장론의 허구성을 정면에서 공격함으로써 대중의 선풍적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때 내세운 구호는 “못참겠다 갈아치자!”였지요. 하지만 김대중은 도시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고도 부정불법 관권선거라는 비난을 받은 박정희 후보에 밀려 고배를 마시고 말았습니다. 대통령 선거가 끝난 지금 어찌씨 “못”이란 말을 구호에 내세웠던 지난 시절을 다시 떠올려 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368. 19세기에 해양생물학 백과사전을 쓴 정약전
“청어는 한 자 남짓, 물 밖에 오래 있으면 대가리가 붉어지며 척추가 53마디이다.” “나주 사람들은 분어(홍어)를 삭혀 먹는다. 국은 복결병과 숙취를 내리고 껍..
2012-08-28 14942
2458. 오늘은 입춘, 경사로운 징조가 찾아오는 날
“입춘(立春) 때 붙이는 글은 매양 한 수의 시(詩)로써 문에다 붙이는 것은 불가하다. 문은 하나가 아니며 시를 짓는 자도 많으니, 지금 이후로는 문신(文臣)으로 하..
2013-02-04 14802
2446. 천여 명의 일경을 상대로 기개를 떨쳤던 김상옥 의사
“사랑하는 아들아! / 그 목숨 떨궈 서릿발 같은 기상으로 / 조선인의 투지를 보였으니 / 너의 죽음이 어찌 헛되랴” 이윤옥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 2권에 나..
2013-01-14 14543
2438. 못살겠다, 못참겠다 선거구호 - 그때를 아십니까(40)
일주일 전 우리는 대통령 선거를 치렀습니다. 해방 이후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모두 18번의 대통령 선거를 했습니다만 그때마다 야당은 ‘갈아보자’를 여당은 ‘구..
2012-12-27 14458
2411. 익살스럽고 앙증맞은 사자춤을 볼까요?
문화재청이 지정한 무형문화재 가운데는 북한 쪽에서 전승되던 것들도 있습니다. 그 가운데 함경남도 북청군에서 사자탈을 쓰고 놀던 민속놀이인 중요무형문화재 제..
2012-11-12 14211
2369. 오늘은 백범 김구 선생이 태어나신 날
오늘은 암울한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이끌었던 백범 김구 선생이 태어나신 날입니다.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에 따르면 제67주년 광복절 개관 25..
2012-08-29 14104
2412. 자갈과 파도가 어우러져 노래하는 알작지
요즘은 나라밖 여행도 쉽게 하는 시대지만 나라 안의 제주도만 해도 아름다운 정경이 참 많습니다. 그 가운데 그리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제주시 내파도리의 “알작..
2012-11-13 13964
2410. 낭군이 미워서 두드렸을 다듬이 - 그때를 아십니까(36)
예전 어느 집이나 다듬잇돌과 다듬이방망이가 있었습니다. 하얀 홑청이 적당히 마르면 얌전히 접어서 다듬잇돌 위에 얹고 두드립니다. 고된 시집살이를 하던 아낙들..
2012-11-08 13897
2380.마음의 때를 씻어주는 표충사 "청동은입사향로"
공예기술 관련 중요무형문화재로는 조각장, 장도장, 두석장, 백동연죽장, 유기장, 금속활자장, 주철장과 함께 “입사장(入絲匠)”이란 것도 있습니다. 입사장은 금속..
2012-09-18 13834
2370. 어머니는 재봉틀마술사 - 그때를 아십니까(29)
단아한 모습으로 툇마루에 앉아 엄니 재봉틀 돌리던 날 매앰매앰 시샘하며 울던 매미소리 벗하며 턱 고이고 앉은 순이의 푸른 눈동자에 어리던 풀빛 원..
2012-08-30 13742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