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11-08 (목) 01:07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did.jpg (193KB) (내려받기:27)
ㆍ추천: 0  ㆍ조회: 14078      
2410. 낭군이 미워서 두드렸을 다듬이 - 그때를 아십니까(36)

예전 어느 집이나 다듬잇돌과 다듬이방망이가 있었습니다. 하얀 홑청이 적당히 마르면 얌전히 접어서 다듬잇돌 위에 얹고 두드립니다. 고된 시집살이를 하던 아낙들은 어쩌면 마음을 몰라주는 낭군이 미워서 두드렸을 지도 모릅니다. 다듬질 할 때는 혼자 또는 다듬이를 가운데 두고 두 사람이 양쪽에 앉아서 합니다. 둘이서 할 때는 주로 모녀(母女)나 고부(姑婦) 또는 동서(同壻)끼리 방망이가 부딪히지 않도록 서로 호흡을 잘 맞춰서 했지요.

다듬잇돌은 옷감·이불감 등의 천을 다듬을 때에 밑에 받치는 살림도구로 화강암·납석·대리석 따위로 만들며, 박달나무·느티나무 같은 단단한 나무로도 만듭니다. 두꺼운 직사각형 모양으로, 크기는 보통 길이 60cm, 높이 20cm, 너비 30cm가량입니다. 윗면은 반들반들하게 하고 밑면보다는 약간 넓습니다. 밑면의 양쪽에는 손을 넣어서 들어 옮길 수 있도록 홈을 팠구요. 다듬이 도구에는 다듬잇돌과 방망이가 한 틀이 되며, 방망이는 두개가 한 틀입니다.

명절이나 혼사(婚事)가 가까워질 때, 그리고 겨울옷을 마련 할 때면 집집마다 다듬이질 소리가 밤새도록 끊이질 않았습니다. 이 방망이질 소리는 밤중까지 소리가 들려도 이웃에서 시비를 걸지 않았지요. 특히 옛 사람들은 아기 우는 소리, 글 읽는 소리와 더불어 다듬이질 소리는 삼희성(三喜聲)이라 하여 아무리 심해도 탓하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집안에 이러한 소리가 그치면 "망한 집안"이라고 했지요. 아이들은 다듬잇돌 위에 앉으면 엄마가 죽는다고 겁을 주는 어른들의 말에 감히 다듬잇돌에 앉을 엄두는 내지 못했습니다. 차가운 다듬잇돌에 앉거나 베면 몸이 차가워져 좋지 않다는 생각을 했을 조상의 슬기로움이 아닐까요? 이제 추억의 저편으로 사라진 다듬이질 소리 새삼 그리워집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368. 19세기에 해양생물학 백과사전을 쓴 정약전
“청어는 한 자 남짓, 물 밖에 오래 있으면 대가리가 붉어지며 척추가 53마디이다.” “나주 사람들은 분어(홍어)를 삭혀 먹는다. 국은 복결병과 숙취를 내리고 껍..
2012-08-28 15363
2458. 오늘은 입춘, 경사로운 징조가 찾아오는 날
“입춘(立春) 때 붙이는 글은 매양 한 수의 시(詩)로써 문에다 붙이는 것은 불가하다. 문은 하나가 아니며 시를 짓는 자도 많으니, 지금 이후로는 문신(文臣)으로 하..
2013-02-04 15141
2446. 천여 명의 일경을 상대로 기개를 떨쳤던 김상옥 의사
“사랑하는 아들아! / 그 목숨 떨궈 서릿발 같은 기상으로 / 조선인의 투지를 보였으니 / 너의 죽음이 어찌 헛되랴” 이윤옥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 2권에 나..
2013-01-14 14741
2438. 못살겠다, 못참겠다 선거구호 - 그때를 아십니까(40)
일주일 전 우리는 대통령 선거를 치렀습니다. 해방 이후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모두 18번의 대통령 선거를 했습니다만 그때마다 야당은 ‘갈아보자’를 여당은 ‘구..
2012-12-27 14641
2411. 익살스럽고 앙증맞은 사자춤을 볼까요?
문화재청이 지정한 무형문화재 가운데는 북한 쪽에서 전승되던 것들도 있습니다. 그 가운데 함경남도 북청군에서 사자탈을 쓰고 놀던 민속놀이인 중요무형문화재 제..
2012-11-12 14424
2369. 오늘은 백범 김구 선생이 태어나신 날
오늘은 암울한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이끌었던 백범 김구 선생이 태어나신 날입니다.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에 따르면 제67주년 광복절 개관 25..
2012-08-29 14283
2412. 자갈과 파도가 어우러져 노래하는 알작지
요즘은 나라밖 여행도 쉽게 하는 시대지만 나라 안의 제주도만 해도 아름다운 정경이 참 많습니다. 그 가운데 그리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제주시 내파도리의 “알작..
2012-11-13 14125
2410. 낭군이 미워서 두드렸을 다듬이 - 그때를 아십니까(36)
예전 어느 집이나 다듬잇돌과 다듬이방망이가 있었습니다. 하얀 홑청이 적당히 마르면 얌전히 접어서 다듬잇돌 위에 얹고 두드립니다. 고된 시집살이를 하던 아낙들..
2012-11-08 14078
2380.마음의 때를 씻어주는 표충사 "청동은입사향로"
공예기술 관련 중요무형문화재로는 조각장, 장도장, 두석장, 백동연죽장, 유기장, 금속활자장, 주철장과 함께 “입사장(入絲匠)”이란 것도 있습니다. 입사장은 금속..
2012-09-18 14012
2370. 어머니는 재봉틀마술사 - 그때를 아십니까(29)
단아한 모습으로 툇마루에 앉아 엄니 재봉틀 돌리던 날 매앰매앰 시샘하며 울던 매미소리 벗하며 턱 고이고 앉은 순이의 푸른 눈동자에 어리던 풀빛 원..
2012-08-30 13913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