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3-18 (월) 07:2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abg.jpg (221KB) (내려받기:26)
ㆍ추천: 0  ㆍ조회: 10084      
2482. 조선시대, 6~7살 이후는 아버지가 양육했다

“집에서 애 하나 똑바로 가르치지 못하고 뭐했어.” 어떤 가정에서 나오는 큰소리입니다. 아이가 문제를 일으키자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짜증을 낸 것입니다. 물론 요즘 젊은 부모들은 많이 달라졌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가부장적인 사고방식에 젖은 아버지들은 보통 그렇게 자식의 잘못에 대해 마치 어머니만의 책임인 것처럼 나무랐습니다. 그럼 조선시대 아버지들도 그처럼 자녀양육의 책임을 어머니에게만 맡겼을까요?

“아이가 학업에 소홀하여 나무랐는데 주의 깊게 듣지 않았다. 잠시 후 일어나 나가서 다른 아이들과 어울려 동문 밖에 나갔다. 곧바로 종을 보내 불러오게 했는데 돌아온 뒤 사립문 밖에서 머뭇거리고 들어오지 않았다. (중략) 묵재가 그 불손함을 꾸짖으며 친히 데리고 들어오면서 그 뒤통수를 손바닥으로 다섯 번 때렸다. 방에 들어오자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렸다. 이에 손자가 엎드려 울었다.”

위는 조선 중기의 문신 이문건(李文楗, 1494∼1547)이 쓴 ≪양아록(養兒錄≫에 나오는 글입니다. 이문건은 손자를 가르치며, 말을 듣지 않으면 매를 때렸습니다. 물론 지나친 감정의 체벌은 아닙니다. 하지만, 때린 뒤 손자가 한참을 엎드려 울자 자신도 울고 싶은 마음뿐이라 고백합니다. 이문건은 장조카가 역적으로 몰려 죽음을 당하고 자신도 귀양살이 하는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손자를 가르침에 절대 소홀히 하지 않았고 부인에게 책임을 떠넘기지도 않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문건이 쓴 또 다른 책 ≪묵재일기(默齋日記≫에 보면 손자가 6살 이전에는 어머니가 사는 곳에서 지냈지만 6살이 되면 자신의 거처에 오게 하여 항상 돌보며 가르쳤고, 이따금 밖에 나들이할 때면 데리고 가서 세상을 배우게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자란 이문건의 손자 이수봉은 임진왜란 때 전쟁터에서 공을 세우고도 상을 사양해 많은 칭송을 받았습니다. 그렇게 조선시대의 선비들은 6~7살 이후의 자식교육에 책임지는 사람들이었지요. 자식이 자라서 존경받는 큰 인물이 되기를 바란다면 이문건의 마음가짐을 배우면 좋을 일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88. 시 한편과 바꾼 목숨
“대궐 버들 푸르고 꽃은 어지러이 나는데 (宮柳靑靑花亂飛) 성 가득 벼슬아치 봄볕에 아양 떠네 (滿城冠蓋媚春暉) 조정에선 입 모아 태평세월 노래하지만 (朝家共..
2013-03-27 9249
2487. 안중근 장군 뒤엔 위대한 어머니가 있었다
“사나이 세상에 태어나 조국을 위해 싸우다 죽는 것 그보다 더한 영광 없을 지어니 비굴치 말고 당당히 왜놈 순사들 호령하며 생을 마감하라 (중략)..
2013-03-26 9809
2486.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육지 속 섬마을 회룡포
금수강산에 태어나서 죽기 전에 가봐야 할 나라 안 명승지는 많겠지만, 뭍(육지) 안의 섬마을 경북 예천 회룡포(回龍浦)는 꼭 다녀와야 할 가장 아름다운 물돌이 마..
2013-03-25 9218
2485. 추억이 몽글몽글 펜팔 그때를 아시나요(50)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너에게 편지를 쓰나니 그리운 이여, 그러면 안녕! 설령 이것이 이 세상 마지막 인사가 ..
2013-03-21 9274
2484. 오늘은 춘분, 한해의 농사가 시작되는 날
오늘은 24절기의 넷째 “춘분(春分)”입니다. 이 날은 밤낮의 길이가 같다고 하지요. 그러나 실제로는 해가 진 뒤에도 얼마간은 빛이 남아 있기 때문에 낮이 좀 더 ..
2013-03-20 9261
2483. 자연과의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창덕궁에서의 달빛기행
어떤 유명한 프랑스 디자이너는 한국에 오면 창덕궁에 가야 한국을 흠씬 느낄 수 있다며, 창덕궁 가는 것을 적극 추천합니다. 다섯이나 되는 조선시대 궁궐 가운데 ..
2013-03-19 9334
2482. 조선시대, 6~7살 이후는 아버지가 양육했다
“집에서 애 하나 똑바로 가르치지 못하고 뭐했어.” 어떤 가정에서 나오는 큰소리입니다. 아이가 문제를 일으키자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짜증을 낸 것입니다. 물론 ..
2013-03-18 10084
2481. 공기놀이 할 사람 - 그때를 아십니까(49)
“오십견 치료 중 며칠 전 아우 '라온'이 공기놀이를 추천했다. 한의원에서 침 맞고 나오면서 앞집 문구점에 가서 만원 내고 5백 원짜리 공기를 샀다. 그야말로 '살..
2013-03-14 9314
2480. 리더(leader)보다는 목대잡이가 좋습니다
오마이뉴스 2004월 1월 23 치 “투수야말로 야구의 진정한 공격자”라는 기사에서 기자는 야구에서 투수가 수비수처럼 보이지만 실제는 거센 공격자이며, 경기의 목..
2013-03-13 9230
2479. 보잘 것 없는 꽃 꽃다지, 무리 지으면 아름다워
“그리워도 뒤돌아보지 말자 / 작업장 언덕길에 핀 꽃다지 / 퀭한 눈 올려다 본 흐린 천장에 / 흔들려 다시 피는 언덕길 / 꽃다지눈 감아도 보이는 수많은 얼굴 / 작..
2013-03-12 9265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