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09-11 (화) 05:57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dgr.jpg (323KB) (내려받기:26)
ㆍ추천: 0  ㆍ조회: 16213      
2376. 대관령, 고개가 높고 하늘이 낮아서 고개 위가 겨우 석자

“늙으신 어머님을 고향에 두고 / 외로이 한양 길로 가는 이 마음 / 돌아보니 북촌은 아득도 한데 / 흰 구름만 저문 산을 날아 내리네”이는 고향 강릉을 떠나 서울로 가는 신사임당이 대관령을 넘으며 지은‘사친시’입니다.“고개가 하도 높고 하늘이 낮아서 고개 위가 겨우 석자”라는 말이 전해지는 대관령은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과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사이에 있는 고개로 예전에 눈만 오면 교통이 끊기곤 하는 험한 길이었습니다.

대관령 고갯마루는 높이가 832m인데 신라시대에는“대령(大嶺)”, 고려시대에는 “대현(大峴)”, “굴령(堀嶺)”이라 했으며, 1530년에 편찬한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처음 대관령이라는 이름이 나타나지요. 대관령에는 다음과 같은 재미있는 전설이 전해옵니다. 강릉의 한 선비가 과거 길에 오르면서 곶감 한 접(100개)을 지고 대관령을 올랐는데, 굽이 하나를 돌 때마다 곶감 하나씩을 빼먹으며 고갯길을 올랐습니다. 그런데 고갯마루에 올라보니 곶감이 달랑 한 개만 남게 되어 대관령이 아흔아홉 굽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하지요.

이 대관령을 지나던 영동고속도로가 대관령 구간에 굴을 뚫어 직선화함으로써 기존 대관령은 자동차가 많이 다니지 않는 명승 제74호 “대관령옛길”로 남게 되었습니다. 대관령 고갯마루에서 내려다보이는 풍광은 그야말로 절세지경입니다. 발 아래로 펼쳐진 산줄기와 계곡이 굽이굽이 아름답고 멀리 경포호와 동해바다의 푸른 물이 유혹하는 대관령옛길을 돌아보면 어떨는지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437. 차 말리고 책 얹고 음식 갈무리해두는 시렁
“한가로이 살며 구차스러운 가운데에서도 없어서는 안 될 것은 오직 책 한 시렁ㆍ거문고 한 틀ㆍ벗 한 사람ㆍ신 한 켤레ㆍ지팡이 한 개 ㆍ차 달이는 화로 하나ㆍ등..
2012-12-26 18317
<독자얼레빗> 90. 임시정부 품속을 그리다, 상하이일기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태어난 날은 3·1만세운동이 펼쳐진 한 달 뒤인 1919년 4월 11일이었습니다. 이후 임시정부는 해방을 맞을 때까지 배달겨레를 품안에 품고 일제..
2012-12-14 17213
2362. 서민의 한숨이 서린 전당포 그때를 아십니까(28)
“『여봅시오. 이것 얼마에 잡으시겟슴닛가?』 동경만 가터도 최소로 이원은 줄 터인데 아마 서울이닛간 일원쯤은 주겟지 하고 경성 안에서도 덩덩그러케 붉은 벽돌..
2012-08-16 17100
2364. 목로주점과 색주가를 아십니까?
경북 예천에서 작은 주막집인 을 꾸려가던 유옥련 할머니가 노환으로 숨지자 세상에서는 할머니를 “라스트 주모”라고 부르며 관심을 보였고 언론에서도 이를 크게..
2012-08-21 17099
2449. 가족계획 사업 완전히 사라져 - 그때를 아십니까(43)
“사이비 가족계획단체들이 최근 크게 늘어나고 상담비 등을 요구하는 등 엉터리사업을 벌이고 있어 이들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 (중략) 이들은 ‘피임 및 임신을..
2013-01-17 17025
2055. 자격루는 요즘말로 하면 자명종물시계
자격루(自擊漏)를 백과사전에서 찾아보면 “자동으로 시보를 알려주는 장치가 되어 있는 물시계”라고 나옵니다. 요즘말로 하면 바로 자명종물시계가 되는 것이죠. ..
2011-04-01 16520
2392. 훈민정음, 주시경이 한글로 고쳐 부르다
오늘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지 566돌, 창제한지는 569돌이 되는 날입니다. 한글은 세종이 천지자연의 소리 이치를 그대로 담아 창제한 글자요 예술이요 과..
2012-10-09 16392
2368. 19세기에 해양생물학 백과사전을 쓴 정약전
“청어는 한 자 남짓, 물 밖에 오래 있으면 대가리가 붉어지며 척추가 53마디이다.” “나주 사람들은 분어(홍어)를 삭혀 먹는다. 국은 복결병과 숙취를 내리고 껍..
2012-08-28 16349
2458. 오늘은 입춘, 경사로운 징조가 찾아오는 날
“입춘(立春) 때 붙이는 글은 매양 한 수의 시(詩)로써 문에다 붙이는 것은 불가하다. 문은 하나가 아니며 시를 짓는 자도 많으니, 지금 이후로는 문신(文臣)으로 하..
2013-02-04 16345
2376. 대관령, 고개가 높고 하늘이 낮아서 고개 위가 겨우 석자
“늙으신 어머님을 고향에 두고 / 외로이 한양 길로 가는 이 마음 / 돌아보니 북촌은 아득도 한데 / 흰 구름만 저문 산을 날아 내리네”이는 고향 강릉을 떠나 서울..
2012-09-11 16213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