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08-16 (목) 07:39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jdp.jpg (239KB) (내려받기:27)
ㆍ추천: 0  ㆍ조회: 17101      
2362. 서민의 한숨이 서린 전당포 그때를 아십니까(28)

“『여봅시오. 이것 얼마에 잡으시겟슴닛가?』 동경만 가터도 최소로 이원은 줄 터인데 아마 서울이닛간 일원쯤은 주겟지 하고 경성 안에서도 덩덩그러케 붉은 벽돌 새집을 지어놋고 잇는 화동 어느 전당포를 드러서서 그러케 물어 보앗겟다. 그 안에 게신 사무원 한 분 아침 변또를 자시다가 끼우-시 내다보고, 『그런 건 잘 안 잡슴니다. 잡어도 얼마 드리지 안흐나 주인이 안 게시니 자세히 모르겟슴니다. 』”

위 글은 잡지 <별건곤> 제5호(1927년 03월 01일 발행)에 있는 “貧民銀行 典當鋪 이약이, 典當物로 본 北村의 生活相, 손님은 누구, 물건은 무엇?”이란 제목의 니야기로 기자가 전당포를 취재하는 내용입니다. “전당포(典當鋪)”란 물건을 잡고 돈을 빌려 주어 이익을 취하는 곳으로 일종의 사금융업이지요. 전당이라는 말은 ≪고려사≫ 식화편 차대조(借貸條)에서 처음으로 볼 수 있습니다.

처음은 인질에서 발달되었는데 사람을 빚의 담보로 한 것은 찢어지게 가난하여 살길이 막막할 때 아내나 자식을 저당잡혔던 것입니다. 이러한 사례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인신매매와 더불어 전근대사회에서 공통적으로 벌어졌던 현상이지요. 집에 먹을 것이 떨어졌거나 아니면 누가 갑자기 몸이 아프면 도리 없이 아끼던 물건을 들고 전당포로 들고 달려갔던 서민들이었습니다. 이제 모두가 잘 사는 세상이 되어 전당포가 필요 없기를 빌어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37. 차 말리고 책 얹고 음식 갈무리해두는 시렁
“한가로이 살며 구차스러운 가운데에서도 없어서는 안 될 것은 오직 책 한 시렁ㆍ거문고 한 틀ㆍ벗 한 사람ㆍ신 한 켤레ㆍ지팡이 한 개 ㆍ차 달이는 화로 하나ㆍ등..
2012-12-26 18317
<독자얼레빗> 90. 임시정부 품속을 그리다, 상하이일기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태어난 날은 3·1만세운동이 펼쳐진 한 달 뒤인 1919년 4월 11일이었습니다. 이후 임시정부는 해방을 맞을 때까지 배달겨레를 품안에 품고 일제..
2012-12-14 17213
2362. 서민의 한숨이 서린 전당포 그때를 아십니까(28)
“『여봅시오. 이것 얼마에 잡으시겟슴닛가?』 동경만 가터도 최소로 이원은 줄 터인데 아마 서울이닛간 일원쯤은 주겟지 하고 경성 안에서도 덩덩그러케 붉은 벽돌..
2012-08-16 17101
2364. 목로주점과 색주가를 아십니까?
경북 예천에서 작은 주막집인 을 꾸려가던 유옥련 할머니가 노환으로 숨지자 세상에서는 할머니를 “라스트 주모”라고 부르며 관심을 보였고 언론에서도 이를 크게..
2012-08-21 17099
2449. 가족계획 사업 완전히 사라져 - 그때를 아십니까(43)
“사이비 가족계획단체들이 최근 크게 늘어나고 상담비 등을 요구하는 등 엉터리사업을 벌이고 있어 이들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 (중략) 이들은 ‘피임 및 임신을..
2013-01-17 17025
2055. 자격루는 요즘말로 하면 자명종물시계
자격루(自擊漏)를 백과사전에서 찾아보면 “자동으로 시보를 알려주는 장치가 되어 있는 물시계”라고 나옵니다. 요즘말로 하면 바로 자명종물시계가 되는 것이죠. ..
2011-04-01 16520
2392. 훈민정음, 주시경이 한글로 고쳐 부르다
오늘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지 566돌, 창제한지는 569돌이 되는 날입니다. 한글은 세종이 천지자연의 소리 이치를 그대로 담아 창제한 글자요 예술이요 과..
2012-10-09 16392
2368. 19세기에 해양생물학 백과사전을 쓴 정약전
“청어는 한 자 남짓, 물 밖에 오래 있으면 대가리가 붉어지며 척추가 53마디이다.” “나주 사람들은 분어(홍어)를 삭혀 먹는다. 국은 복결병과 숙취를 내리고 껍..
2012-08-28 16349
2458. 오늘은 입춘, 경사로운 징조가 찾아오는 날
“입춘(立春) 때 붙이는 글은 매양 한 수의 시(詩)로써 문에다 붙이는 것은 불가하다. 문은 하나가 아니며 시를 짓는 자도 많으니, 지금 이후로는 문신(文臣)으로 하..
2013-02-04 16345
2376. 대관령, 고개가 높고 하늘이 낮아서 고개 위가 겨우 석자
“늙으신 어머님을 고향에 두고 / 외로이 한양 길로 가는 이 마음 / 돌아보니 북촌은 아득도 한데 / 흰 구름만 저문 산을 날아 내리네”이는 고향 강릉을 떠나 서울..
2012-09-11 16213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