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5-08 (수) 06:20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amn.jpg (99KB) (내려받기:25)
ㆍ추천: 0  ㆍ조회: 5755      
2514. 일제강점기 어머니날 풍경 엿보기

“오늘은 세계의 아들과 딸들이 어머니를 기념하는 어머니날이외다. 이날에는 어머니가 살아있는 이는 빨간 장미꽃을 옷깃에 꽂고 어머니를 여윈 자녀는 흰 장미꽃을 꽂아 기념하며 또 마음껏 좋은 선물을 어머니께 드리어 기쁘시게 합니다. 이 뜻 깊은 날을 당하여 어머니께 받은 은혜를 우리는 더 깊이 생각합시다.” 이는 1926년 5월 9일치 동아일보 기사입니다.

일제강점기인 당시에는 지금처럼 카네이션이 아니라 장미꽃이었으며 꽃을 어머니께 달아 드리는 게 아니라 자기 자신의 가슴에 달아야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세월은 흘러 동아일보 1932년 5월 8일치에는 장미꽃이 아니라 카네이션을 달되 이 역시 자신의 가슴에 다는 것으로 나옵니다. 배고프고 가난한 시절 어머니께 해드리고 싶은 최대의 선물은 무엇이었을까요? 1961년 5월 7일치 동아일보에 실린 유광열 씨의 글에 보면 그는 평생 두 가지 잘못을 어머니에게 했다고 고백합니다.

하나는 어머니가 평생 쌀밥 한번 못 잡숫고 잡곡과 죽으로 연명해야했던 사실과 다른 하나는 소학교(초등학교)에 안 보내준다고 투정부리던 일이라고 회상하고 있습니다. 지금에 견주면 격세지감을 느끼는 이야기입니다. 공부를 하기 싫은데 억지로 해야 하고 쌀밥이 남아돌아도 빵이나 피자, 햄버거 등 대용식이 많아 구태여 밥상에 앉으려고도 안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을 보면 세월이 변해도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입니다. 그래도 변하지 않는 것은 어머니의 사랑에 대한 고마움이지요. 요즈음은 아버지까지 함께 넣어 어버이날이 되었으니 더욱 잘되었다는 생각입니다.

이제 한국문화신문 <얼레빗> 문이 열렸습니다. 들어가셔서 다양한 한국문화 글을 읽으시고 댓글도 부탁합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18. 오늘은 위대한 스승 세종대왕이 태어나신 날
오늘은 스승의 날입니다. 1965년 청소년 적십자 중앙학생협의회(RCY)가 세종대왕이 태어나신 날인 5월 15일을 '스승의 날'로 정한 이후에 모두가 따라하는 것입니다..
2013-05-15 5782
2517. 인재등용의 귀재 세종이 이 시대에 충고하다
요즘 한 사람의 공직자를 두고 나라가 시끄럽습니다. 그래서 세상사 특히 나랏일에는 인사가 정말 중요한 일이고 인재등용에 있어서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지요. 그..
2013-05-14 5715
2516. 손수 따비와 쟁기를 든 성종임금
“정결한 소와 염소로 선농(先農)에 정성껏 제사하고, 따비와 쟁기로 밭을 몸소 밟으셨습니다(聿躬履於甫田). 빛나고 성대한 의식이 이루어지니 아름다운 모습이었습..
2013-05-13 5710
2515. 선생님은 쌀 사러 시골가시고 - 그때를 아십니까(56)
“해방 이후 교원이 부족한데다가 생활 보장이 안 되어 사직하는 교원들이 증가했다. 이를 막고자 학부형 후원회에서 별도로 보조금을 거두어 교원대우를 한다고는 ..
2013-05-09 9384
2514. 일제강점기 어머니날 풍경 엿보기
“오늘은 세계의 아들과 딸들이 어머니를 기념하는 어머니날이외다. 이날에는 어머니가 살아있는 이는 빨간 장미꽃을 옷깃에 꽂고 어머니를 여윈 자녀는 흰 장미꽃을..
2013-05-08 5755
2513. 세종이 ≪삼강행실도≫를 펴낸 까닭
“추운 겨울 계모가 친아들에게는 솜옷을 입히고 의붓아들 민손에게는 갈대옷을 입힌 것을 안 아버지가 계모를 쫓아내려 했다. 그러자 민손이 ‘어머니가 계시면 한..
2013-05-07 5759
2512. 충북 보은의 삼년산성과 백성의 희생
충북 보은군 보은읍 어암리에는 1,500년 전 3년 동안 3,000명이 동원되어 쌓았다는 사적 제235호 삼년산성(三年山城)이 있습니다.(≪삼국사기(三國史記)≫ 권3 신라..
2013-05-06 6106
2511. 입하(立夏), 여름을 새롭게 시작하라
매주 금요일은 독자가 쓰는 얼레빗이 나가는 날입니다만 모레 일요일이 24절기 '입하'여서 입하 얘기로 대신합니다. 다음주 금요일에는 다시 '독자얼레빗'으로 내보..
2013-05-03 9345
2510. 한때는 족쇄가 되기도 했던 삐삐 - 그때를 아십니까(55)
바지 허리띠에 매달린 삐삐에서 “삐삐삐”소리가 납니다. 얼른 삐삐를 꺼내 찍힌 문자를 확인합니다. “8282 마누라” 삐삐에 찍힌 문자는 마누라가 집으로 빨리 오..
2013-05-02 5847
2509. 판서를 부끄럽게 한 아전 김수팽
조선시대 선비들은 청렴한 사람이 많았습니다. 특히 비가 새는 방안에서 일산을 받은 채 “일산(日傘)이 없는 집에서는 장마철을 어떻게 견디어 내나?”라고 했다는..
2013-05-01 5723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