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11-29 (화) 00:0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hsh.jpg (136KB) (내려받기:27)
ㆍ추천: 0  ㆍ조회: 3351      
2207. 정성이 양념보다 더 나은 한국음식

일반 백성과 양반가의 음식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보통 사람들은 이들의 차이를 음식의 재료나 종류, 그리고 가짓수나 조리법으로 봅니다. 물론 이런 것의 차이도 있지만 요리전문가에 따르면 그 차이는 조상이나 집안 어른을 위하는 마음 씀씀이에 있으며 양념으로 쓰는 실고추, 깨소금 하나에도 정성을 듬뿍 담는 데 있다고 합니다.

양념장 속의 양념은 진이 나도록 다졌고, 고명을 만들 때도 일정한 맛과 모양을 냈으며 쇠고기도 결을 따라 곱게 써는 것이 원칙이었지요. 그러고 보니 정성을 쏟아야 하는 음식은 일정한 시간이 필요한 것들입니다. 양지머리 고깃국이라도 끓이는 날엔 핏물을 빼려고 찬물에 담가두는 작업부터 시작하여 고기에 무, 대파, 마늘, 생강을 넣고 푹 고아야 합니다. 이때 국 위에 떠오른 것들은 일일이 서서 걷어내야 할뿐더러 다 끓여낸 국을 뜰 때는 국그릇을 뜨거운 물에 미리 담가 따뜻하게 한 다음 마른행주로 잘 닦아 담아내야 했지요. 국 한 대접이 밥상에 오르려면 어머니들의 이러한 정성과 공이 들어갔던 것입니다.

한국에도 한동안 서양의 패스트푸드가 유행하더니 요즈음은 다시 느린음식(슬로우푸드)이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예전 우리 겨레가 즐겨 먹던 음식이야말로 느린음식의 대명사이며 오랫동안 숙성시켜야 제맛이 나는 김치나 오래 둘수록 깊은맛이 나는 된장 같은 것들이 이런 음식이지요. 똑같은 재료, 똑같은 방법으로 빠른 시간에 뚝딱 만들어 나오는 맥도널드 햄버거와는 전혀 다른 한국 음식은 한마디로 정성으로 만들어지는 것임을 새삼 깨닫게 합니다.

  0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