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5-16 (월) 07:37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516.jpg (200KB) (내려받기:23)
2011
5
16
ㆍ추천: 0  ㆍ조회: 3323      
2091. 겨레의 슬기로움이 담긴 맷돌

‘얼굴 곰보처럼 얽었다고 / 그대를 흉본들 무슨 상관이라 / 우리들 끼리끼리 어깨 맞대고 / 가르릉 가르릉 세월 갈면서 / 향긋 향긋 향기 짜내는 일 / 이보다 더 고소한 맛 세상에 또 없으리 / 가르릉 가르릉 갈면서 생각도 지우고 / 가르릉 가릉 갈면서 회한도 지우고“ - 김인환 <맷돌>

곡식을 갈아서 가루로 만들 때나 물에 불린 곡식을 갈 때 사용하는 기구 맷돌을 아시지요? 맷돌의 종류로 풀매라 하여 옷에 먹일 풀을 만들려고 물에 불린 쌀을 가는 맷돌도 있습니다. 흔히 한 사람이 손잡이를 돌리고 다른 한 사람은 아가리(구멍)에 곡식을 넣습니다. 그러나 맷돌이 크고 갈아야 할 곡물이 많을 때에는 맷손잡이(매손)에 가위다리 모양으로 벌어진 맷손을 걸고 2~3사람이 노를 젓듯이 앞뒤로 밀어가며 갈기도 하지요.

우리나라 맷돌은 중부와 남부 두 지방의 것이 다릅니다. 중부지방의 것은 위쪽 곧 암맷돌과 아래쪽 숫맷돌이 같고, 둥글넓적하여 맷돌을 앉히기가 좋은 매함지나 멍석을 깔고 쓰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남부의 것은 숫맷돌이 암맷돌보다 넓고 크며 한쪽에 주둥이까지 길게 달려서 매함지나 매판을 쓰지 않지요. 맷돌의 크기는 매우 다양하여 작은 것은 지름 20㎝에서 큰 것은 1m가 넘는 것도 있습니다. 일반 맷돌보다 곱게 갈 수 있는 맷돌은 풀매라고 부릅니다.

맷돌에도 우리 겨레의 슬기로움이 있습니다. 아래 숫맷돌은 고정하고 위의 암맷돌을 돌리는데 이때 원심력이 생기며, 이 원심력과 함께 달팽이 모양의 홈이 파인 암맷돌 밑 부분을 통해서 곡물이 바깥으로 쉽게 밀려나가게 했지요. 또 둥글게 만든 것은 바람을 통하게 하여 열이 발생되는 것을 막고, 식물성 물질을 변질 없이 잘 으깨지도록 합니다. 여기에 맷돌은 믹서기의 시끄러운 기계음과는 달리 돌이 맞물려나는 자연스러운 소리가 나지요.

이름아이콘 김성엽
2011-05-16 13:34
어렸을 때 맷돌을 돌려봤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이제 추억의 물건이지만,
그 맷돌을 다시 떠올리게 해주셔서
또 그 곳에 슬기로움이 들어 있다는 걸 깨우쳐 주셔서 고맙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153. 장원급제를 바란다면 오리 그림을 선물하라
조선 후기 2백 년을 대표하는 화가로 3원3재(三園三齋, 단원, 혜원, 오원, 겸재, 관아재, 현재) 가운데 한 사람이 현재 심사정입니다. 그의 작품에 “연지유압도(蓮..
2011-08-25 3346
2191. 골진 "이남박" 주름은 어머니 시름
쪽진 머리에 똬리 얹어 / 함지박 이고 어머니 우물 가는 길 / 누렁이 꼬리 흔들며 따라나서고 / 푸른 하늘 두레박에 넘실거릴 때 / 이남박 가득 하얀 햅쌀 / 일렁..
2011-11-01 3334
2228. 은쟁반에 옥구슬 구르는 물소리가 들리는 명옥헌
전라남도 담양군 고서면 산덕리에는 조선 중기 문신 오희도가 살던 집의 정원 명옥헌이 있습니다. 흐르는 물소리가 옥구슬이 부딪쳐 나는 소리와 같다고 여겨 명옥헌..
2012-01-03 3329
2091. 겨레의 슬기로움이 담긴 맷돌
‘얼굴 곰보처럼 얽었다고 / 그대를 흉본들 무슨 상관이라 / 우리들 끼리끼리 어깨 맞대고 / 가르릉 가르릉 세월 갈면서 / 향긋 향긋 향기 짜내는 일 / 이보다 더 고..
2011-05-16 3323
2096. 600여 년 만에 부활하는 서울 성곽
조선을 세운 태조 임금이 한양으로 수도를 옮기려고 궁궐과 종묘를 먼저 지은 뒤 태조 4년(1395) 도성축조도감을 설치하고 경복궁을 중심으로 내사산 곧 북악산ㆍ낙..
2011-05-23 3317
2189. 장원급제를 버린 올곧은 선비 매천 황현
亂離袞到白頭年 백발이 성한 나이에 난리 속을 만나니 幾合損生却未然 이 목숨 끊을까 하였지만 그리하지 못하였네 今日眞成無可奈 오늘에는 더 이상..
2011-10-27 3316
2190. 비석에는 단 한자도 글씨를 새기지 마라
38년 동안이나 벼슬살이를 하며 집 한 칸을 장만하지 못했다고 하면 곧이들을 사람이 있을까요? 그런데 조선 중기 때 문신 박수량(朴守良:1491∼1554)은 평생 집 한..
2011-10-31 3315
2187. 금강산의 단풍을 보지 않고 단풍을 말하지마라
이 맘 때가 되면 “ 설악산 단풍인파 혼잡 극심”이라는 말을 뉴스 따위에서 듣게 됩니다. 요즈음 단풍으로 유명한 산을 꼽으라면 설악산을 비롯하여 내장산, 대둔산..
2011-10-25 3315
2207. 정성이 양념보다 더 나은 한국음식
일반 백성과 양반가의 음식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보통 사람들은 이들의 차이를 음식의 재료나 종류, 그리고 가짓수나 조리법으로 봅니다. 물론 이런 것의 차이도..
2011-11-29 3313
2214. 모시 한 필 만들려면 침이 석 되 들어간다
지난 11월 28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6차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에서 는 줄타기ㆍ택견과 함께 인류무형유산에 올랐습니다. 이전에 인류무형유산이 된 우리..
2011-12-12 3310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