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4-01 (금) 11:3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223.jpg (242KB) (내려받기:25)
2011
2
23
ㆍ추천: 0  ㆍ조회: 5802      
2038. 스무 번이나 벼슬을 마다한 백의정승

삶에서 처음과 끝이 일치하기란 참 어렵습니다. 그러기에 3·1독립선언문을 기초한 33인 가운데 만해 한용운을 빼고는 모두 변절했던 것인지도 모르지요. 그런 점에서 삶이 일관되었다는 것은 크게 존경받아 마땅한 일입니다. 그런 사람의 하나가 바로 “백의정승”이라 불리는 조선 중기 문신 윤증(尹拯, 1629~1714)이지요.

그는 일생동안 벼슬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라에서 스무 번이나 벼슬을 내려주려 했지만 86살로 세상을 뜰 때까지 결코 벼슬자리에 나가지 않았습니다. 특히 36살에 공좌좌랑 자리를 마다했으며, 40살에 전라도사, 57살에 이조참판, 68살에 공조판서, 81살에 우의정 자리를 주려 했지만 그는 전혀 벼슬자리를 탐내지 않았지요. 더구나 우의정 자리를 사양하는 상소를 열여덟 번이나 올리는 등 그의 말년은 벼슬과의 싸움이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이러한 그를 보고 사람들은 “백의정승”이라고 불렀습니다.

물론 그는 벼슬에 혐오감을 가진 은둔거사는 아니었습니다. 다만 당시 당쟁으로 날이 새던 조정에 나아가 할 일이 없다고 판단한 때문입니다. 인조, 효종, 현종, 숙종의 네 임금 대에 살았지만 임금 얼굴을 한 번도 보지 않고 정승 반열에 오른 유일한 사람입니다. 지금도 벼슬 하나 하려고 온갖 추한 짓을 하는 사람이 있는데 일생을 벼슬자리 탐하지 않고 살다간 윤증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044. 옷장 여닫이문에 단 아름다운 경첩
나무로 된 가구를 오랫동안 쓰려면 각 모서리와 여닫이문 손잡이에 쇠붙이로 덧대야 했습니다. 그래서 경첩, 들쇠(서랍이나 문짝에 다는 반달 모양의 손잡이), 고리..
2011-04-01 9891
2043. 품삯 절반을 독립자금으로 낸 하와이 이민자들
“기후는 매우 온화하여 더위와 추위가 없으므로 각인의 기질에 합당함. 월급은 미국 금전으로 매일 십오 원(대한 돈으로 오십칠 원 가량)씩이고 일하는 시간은 매일..
2011-04-01 11837
2042. 해괴한 이름으로 관광지가 된 건청궁의 비극
경복궁 안에는 고종이 정치가로서 스스로 서려는 의지를 보여주려고 세운 건청궁이 있습니다. 하지만, 건청궁(고종 10년, 1873)은 명성황후가 일본의 낭인들에게 시..
2011-04-01 11735
2041. 여자 안중근, 독립군의 어머니 남자현 여사
“만일 너의 생전에 독립을 보지 못하면 너의 자손에게 똑같은 유언을 하여 내가 남긴 돈을 독립축하금으로 바치도록 하라.” 이 말은 한평생 오로지 조국의 자주독..
2011-04-01 5835
2040. 비단으로 만든 아름다운 헌경왕후 교명
조선시대는 왕비 ·왕세자 ·왕세자 빈 등을 책봉할 때 교명(敎命)과 책인(冊印)을 내렸습니다. 여기서 교명은 책봉할 때 내리는 가르침 문서로 앞에는 그 사람의 재..
2011-04-01 5839
2039. 제주도 아기바구니 "애기구덕"
“자랑 자랑 왕이 자랑 / 저레 가는 검동 개야 / 이레 오는 검동 개야 / 우리 애기 재와 도라 / 느네 애기 재와 주마 / 아니 아니 재와 주민 / 질긴 질긴 총배로 / ..
2011-04-01 6181
2038. 스무 번이나 벼슬을 마다한 백의정승
삶에서 처음과 끝이 일치하기란 참 어렵습니다. 그러기에 3·1독립선언문을 기초한 33인 가운데 만해 한용운을 빼고는 모두 변절했던 것인지도 모르지요. 그런 점에..
2011-04-01 5802
2037. 조선시대 청춘남녀 사랑 나누던 곳
"대명천지 밝은 날에 어느 누가 보아줄까? 들어나 가세 들어나 가세 삼밭으로 들어나 가세 적은 삼대는 쓰러지고 굵은 삼대 춤을 춘다." 위 노랫말은 전남 ..
2011-04-01 5814
2035. 불편했던 이웃과 환하게 웃는 우수
“설중매 짓밟고 / 살 속으로 파고들던 바람 / 어느새 꽃샘추위 밀어내고 / 환한 봄바람으로 변신하던 날 / 끝내 하늘도 응고된 기다림 풀어 / 꿈으로 꿈으로 내려온..
2011-04-01 5848
2034. 무늬벽돌 한 장 속에 스민 백제 예술
1937년 3월 충남 부여 규암면 외리 절터로 짐작되는 곳에서 농부가 보리밭을 갈다가 무늬가 있는 벽돌을 발견했습니다. 이 무늬벽돌은 백제 말기인 7세기 중엽에 만..
2011-04-01 6339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