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9-28 (수) 06:4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kc.jpg (242KB) (내려받기:25)
ㆍ추천: 0  ㆍ조회: 3438      
2172. 미국 신문 <시카고 트리뷴> 김치를 극찬했다

한국전쟁 때 한국에 온 미군은 한국인들이 땅속에서 김치를 꺼내 먹는 것을 보고 야만인이라고 비아냥댔습니다. 그리고 김치 냄새가 역겹다며 아주 싫어했었지요. 그런데 그 김치는 우리 겨레가 발명한 음식으로 항암효과도 인정되는 세계적인 식품이 되었습니다. 특히 지난 9월 21일 미국 중서부 지역 신문 시카고 트리뷴(Chicago Tribune)은 "한국의 전통음식 김치가 세계인의 관심을 끌며 새장(Kimchee's New Chapter)을 열어가고 있다."라며 음식 섹션 1쪽과 4쪽 2개 면에 김치를 대대적으로 보도했지요.

시카고 트리뷴은 1쪽에서 '김치 연대기(The Kimchi Chronicles)'라는 제목으로 요리책을 내고 TV 다큐멘터리를 찍은 한국계 혼혈 입양아 마르자 봉게리히텐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김치가 어느 음식과도 조화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으며, 철에 따라 생산되는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종류도 셀 수 없이 많다"고 전합니다. 또 뉴멕시코 주 산타페에서 레스토랑을 경영하는 퓨전 셰프 마크 밀러는 "김치는 지방과 소금기가 적은 식품으로 생기 넘치는 맛을 제공한다. 또 김치는 발효식품인데다 감칠맛이 깊어 미국인의 입맛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한 말도 소개했지요.

신문은 이어 김치 볶음밥과 김치 핫도그 만드는 법 그리고 간단한 김치 활용법도 제안했는데, 시카고 가까운 농촌에 사는 한국인 2세 크리스틴 리 씨가 친정어머니로부터 김치 담그는 법을 배우는 과정도 보여줍니다. 그뿐만 아니라 신문은 "김치 담그는 과정에 계량컵은 필요 없다. 김치는 눈대중과 맨손, 그리고 간보기를 통해 완성돼간다."라며 정확히 짚어주었지요. 게다가 "김치를 담그고 나면 '옹기'라고 불리는 매끈한 토기에 담아 실온에서 수 일간 숙성시킨 뒤 냉장고에 넣는다."라고 친절하게 설명해 줍니다. 수천 년 이어 온 우리 겨레의 슬기로운 음식이 까다로운 서양인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도 시간문제일 것 같습니다.

이름아이콘 밝은삶맑은터
2011-09-30 14:29
회원사진
드디어 한국인들의 우수함이 서서히 전세계로 잔잔하게 퍼지는 것을 알려주는 징표라고 여깁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033. 나무 아홉 짐을 하던 정월대보름
오늘은 한해 가운데 보름달이 가장 크고 밝다는 정월대보름입니다. 정월은 예부터 사람과 신,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이 하나로 화합하고 한 해 동안 이루어야 할..
2011-04-01 4176
2065. 밥의 종류는 몇가지나 있을까요?
우리 겨레는 예부터 밥과 함께 살았습니다. 그래서 밥의 종류도 무척이나 많았지요. 먼저 밥의 이름을 보면 임금이 먹는 수라, 어른에게 올리는 진지, 하인이 먹는 ..
2006-08-06 4143
2192. 동편제 판소리의 제왕 유성준을 아십니까?
세계문화유산이 된 판소리는 보통 섬진강을 중심으로 동쪽지역인 남원, 운봉, 구례, 순창, 곡성에서 불렸던 동편제와 서쪽 지방인 보성, 나주, 목포 같은 곳에서 불..
2011-11-02 4013
2067. 오늘은 제비가 돌아오는 삼월 삼짇날
오늘은 음력 3월 3일 삼월 삼짇날로 설날, 단오, 칠석, 중양절처럼 양수(陽數)가 겹치는 좋은 날입니다. 삼짇날은 봄을 알리는 명절로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고, ..
2011-04-06 4004
2070. 누렁소 써레질 하던 내고향 들녘
"누렁소 허연 침 흘리며 써레질 하고 / 뒷산 뜸부기 해지도록 노래하던 고향 / 모내기 날 받아놓고 가물던 그때 / 앞집 아저씨 뒷집 삼촌 멱살 잡고 싸우셨지 / 논배..
2011-04-11 3936
2161. 짜장면, 먹거리, 내음 표준말 됐다
그동안 국립국어원에서는 된소리가 아닌 예사소리 “자장면”이 표준말이 되어 짜장면으로 소리 내지 말라고 가르쳐왔습니다. '짜장면'은 1986년 외래어 표기법이 생..
2011-09-08 3726
2170. 산란탑을 쌓는 토종 물고기를 아시나요?
"손도 없고 발도 없는 것이 / 입으로 돌을 물어다 탑을 쌓는다 낳은 알 노리는 녀석들 따돌리려 / 높이 높이 탑을 쌓는다 더러는 물살에 흩어져 / 쓸려가는 귀여운..
2011-09-26 3637
2213. 품안의 아기를 빼앗겨도 불굴의지 꺾지 않은 이애라 여사
“1919년 31독립만세 때 애국부인회를 지도하다가 체포되었다. 여사는 아이를 빼앗겼고 결국 아이는 헌병이 내동냉이쳐 죽었지만 여사의 독립운동 의지는 꺾을 수가..
2011-12-08 3615
2172. 미국 신문 <시카고 트리뷴> 김치를 극찬했다
한국전쟁 때 한국에 온 미군은 한국인들이 땅속에서 김치를 꺼내 먹는 것을 보고 야만인이라고 비아냥댔습니다. 그리고 김치 냄새가 역겹다며 아주 싫어했었지요. 그..
2011-09-28 3438
2188. 자신의 머리털을 잘라 내조한 시인 삼의당 김씨
“달 하나가 두 곳을 비추는데 두 사람은 천 리를 떨어져 있네 원컨대 이 달 그림자 따라 밤마다 임의 곁을 비추었으면" 위 노래는 삼의당 김씨가 지은 ‘가을..
2011-10-26 3376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