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4-01 (금) 11:47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311.jpg (202KB) (내려받기:24)
2011
3
11
ㆍ추천: 0  ㆍ조회: 6908      
2051. 칠실파려안, 조선에 처음 들어온 사진 형태

조선 후기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의 문집인 <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에 보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나옵니다. “복암이 일찍이 선중 씨 집에 칠실파려안을 설치하고, 거기에 비친 거꾸로 된 그림자를 취하여 화상을 그리게 했다. 공은 뜰에 놓은 의자에 해를 마주하고 앉았다. 털끝 하나만 움직여도 초상을 그릴 길이 없는데, 흙으로 만든 사람처럼 굳은 채 오래도록 조금도 움직이지 않았다.”

조선에 사진이 처음 등장한 것은 정약용 등 실학자들이 현대 사진기의 전신인 카메라 옵스큐라(camera obscura : 바늘구멍상자)를 ‘칠실파려안’이라 이름 붙이고 연구했던 때로 봅니다. 여기에서 ‘칠실(漆室)'은‘매우 캄캄한 방', ‘파려'는 '유리', '안(眼)'은 '보다'로 '캄캄한 방에서 유리렌즈를 통해서 본다'라는 뜻인데 이 기구는 바늘구멍상자의 유리에 비친 화상에 종이를 대고 그린 것으로 복암 이기양이 선구인 셈입니다.

또 우리나라에 사진관이 처음 등장한 것은 1883년 황철이란 사람이 자신의 서울 집 사랑채를 고쳐 촬영국을 만들고 초상사진과 기록사진을 찍었으며, 같은 해 김용원이란 사람도 일본인 사진사를 불러와 서울에 촬영국을 만들었습니다. 처음엔 사진관이 아닌 촬영국이란 말을 썼었지요. 하지만, 조선 최초의 상업사진관은 1907년 김규진이 지금 조선호텔 부근 자기 집에 세운 “천연당사진관”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이제 누구나 디지털카메라 한 대쯤은 가지고 있고, 프린터가 있어서 예전의 칠실파려안이나 사진관은 추억거리로 남아 있지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054. 명성황후의 아름다운 한글편지
치욕의 역사입니다만 명성황후는 일제의 흉계에 의해 무참히 죽어간 조선의 국모입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후 일제는 조선을 강제병합했고 식민지로 만들었기 때..
2011-04-01 9177
2053. 눈을 뚫고 피어 봄을 가장 먼저 알리는 얼음새꽃
매화보다도 더 일찍 눈을 뚫고 꽃소식을 전하는 얼음새꽃을 아십니까? 얼음새꽃은 눈 속에서도 꽃을 피우며 숲 속 습기가 많은 그늘에서도 자라는 꽃으로 키는 보통..
2011-04-01 6336
2052. 조선시대 불끄는 직업 멸화군
지금 강도 8.8의 지진이 난 일본은 그야말로 “초토화”되었고, 사람들을 구해내기 위한 사투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나라는 역사적으로 볼 때 다행히 그런 큰 지진은..
2011-04-01 6140
2051. 칠실파려안, 조선에 처음 들어온 사진 형태
조선 후기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의 문집인 에 보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나옵니다. “복암이 일찍이 선중 씨 집에 칠실파려안을 설치하고, 거기에 비친 거꾸로 된 ..
2011-04-01 6908
2050. 매달 6·16·26일은 변소각시가 지키는 날
옛 사람들은 뒷간을 맡는 귀신인 변소각시가 있다고 믿었습니다. 지방에 따라 측신(厠神), 칙간조신, 부출각시, 칙시부인, 칙도부인이라고 하며, 젊은 여자귀신이라..
2011-04-01 9092
2049. 가난한 백성들의 중요한 끼니거리 나물
나물은 푸성귀(채소)나 산나물 ·들나물 ·뿌리 등을 데친 다음 갖은양념에 무쳐서 만든 반찬을 말하지요. 그 종류를 들어보면 애호박나물·오이나물·도라지나물·..
2011-04-01 9394
2048. 양반과 평민이 함께 신던 짚신
짚신은 볏짚으로 삼은 신발이며, 초혜(草鞋)라고도 합니다. 또 짚신과 같은 모양이지만 삼[麻]이나 노끈으로 만든 것을 ‘미투리’라 하며 이는 짚신보다 훨씬 정교..
2011-04-01 6360
2047. 미국 UCLA 대학에 퍼지는 한국음악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는 흔히 UCLA로 알려진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캠퍼스(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가 있습니다. 이 대학은 미..
2011-04-01 6120
2046. 은행씨앗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싹틔운 경칩
오늘은 24절기의 세 번째 경칩입니다. 경칩은 일어나다는 ‘경(驚)’과 겨울잠 자는 벌레라는 뜻의 칩(蟄)이 어울린 말로 겨울잠 자는 벌레나 동물이 깨어나 꿈틀거..
2011-04-01 5652
2045. 정겨운 짚풀문화 꼴망태 이야기
“언제부터 걸려 있었나 잿간 흙벽에 외로이 매달린 작은 꼴망태기 하나 / 그 옛날 낫질 솜씨 뽐내셨을 할아버지의 거친 숨결이 아버지의 굵은 땀방울이 / 찐득찐득..
2011-04-01 5975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