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4-01 (금) 11:48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316.jpg (225KB) (내려받기:29)
2011
3
16
ㆍ추천: 0  ㆍ조회: 9256      
2054. 명성황후의 아름다운 한글편지

치욕의 역사입니다만 명성황후는 일제의 흉계에 의해 무참히 죽어간 조선의 국모입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후 일제는 조선을 강제병합했고 식민지로 만들었기 때문에 명성황후 유물은 남은 게 거의 없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10월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펴낸 ≪명성황후 한글편지와 조선왕실의 시전지≫를 보면 명성황가 쓴 많은 한글편지와 아름다운 시전지(시나 편지를 쓰는 종이)가 소개되어 있습니다. 여기 실린 고려대학교 한국학연구소 이기대 학술연구 교수 글에 따르면 현재까지 찾아진 명성황후 편지는 모두 134점 정도이며 이 편지글은 오늘날  귀한 유물입니다.

그동안  실물이 확인된 황실 여성 최초의 한글편지는 인목대비 김씨(선조) 것이있으며, 이밖에 남아있는 것은 장렬왕후 조씨(인조), 인현왕후 민씨(숙종), 인선왕후 장씨(효종), 혜경궁 홍씨, 순명효황후 민씨(순종) 등이 쓴 편지가 있습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당시 천대 받던 언문을 살려 편지를 썼고, 교지 글도 한글로 쓰는 등 글줄께나 하던 학자들 대신 우리글을 사랑하였으며 이것은 그동안 한글 연구와 발전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명성황후 한글편지와 조선왕실의 시전지≫에 소개된 편지를 보면 명성황후의 심정이 잘 드러나며, 몸이 아픈 것을 하소연하는 내용도 있습니다. 아마도 명성황후는 이 편지를 받던 조카 민영소를 상당히 신뢰했던 듯합니다. 이 책에 실린 아름다운 시전지들은 한폭의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지금 사람들은 손말틀(휴대폰)이란 문명의 이기 탓에 거의 편지를 잊고 지내지만 명성황후가 쓴 한글편지는 따스한 마음이 고스란히 배어남을 느낍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054. 명성황후의 아름다운 한글편지
치욕의 역사입니다만 명성황후는 일제의 흉계에 의해 무참히 죽어간 조선의 국모입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후 일제는 조선을 강제병합했고 식민지로 만들었기 때..
2011-04-01 9256
2053. 눈을 뚫고 피어 봄을 가장 먼저 알리는 얼음새꽃
매화보다도 더 일찍 눈을 뚫고 꽃소식을 전하는 얼음새꽃을 아십니까? 얼음새꽃은 눈 속에서도 꽃을 피우며 숲 속 습기가 많은 그늘에서도 자라는 꽃으로 키는 보통..
2011-04-01 6398
2052. 조선시대 불끄는 직업 멸화군
지금 강도 8.8의 지진이 난 일본은 그야말로 “초토화”되었고, 사람들을 구해내기 위한 사투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나라는 역사적으로 볼 때 다행히 그런 큰 지진은..
2011-04-01 6205
2051. 칠실파려안, 조선에 처음 들어온 사진 형태
조선 후기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의 문집인 에 보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나옵니다. “복암이 일찍이 선중 씨 집에 칠실파려안을 설치하고, 거기에 비친 거꾸로 된 ..
2011-04-01 6963
2050. 매달 6·16·26일은 변소각시가 지키는 날
옛 사람들은 뒷간을 맡는 귀신인 변소각시가 있다고 믿었습니다. 지방에 따라 측신(厠神), 칙간조신, 부출각시, 칙시부인, 칙도부인이라고 하며, 젊은 여자귀신이라..
2011-04-01 9172
2049. 가난한 백성들의 중요한 끼니거리 나물
나물은 푸성귀(채소)나 산나물 ·들나물 ·뿌리 등을 데친 다음 갖은양념에 무쳐서 만든 반찬을 말하지요. 그 종류를 들어보면 애호박나물·오이나물·도라지나물·..
2011-04-01 9478
2048. 양반과 평민이 함께 신던 짚신
짚신은 볏짚으로 삼은 신발이며, 초혜(草鞋)라고도 합니다. 또 짚신과 같은 모양이지만 삼[麻]이나 노끈으로 만든 것을 ‘미투리’라 하며 이는 짚신보다 훨씬 정교..
2011-04-01 6417
2047. 미국 UCLA 대학에 퍼지는 한국음악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는 흔히 UCLA로 알려진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캠퍼스(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가 있습니다. 이 대학은 미..
2011-04-01 6174
2046. 은행씨앗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싹틔운 경칩
오늘은 24절기의 세 번째 경칩입니다. 경칩은 일어나다는 ‘경(驚)’과 겨울잠 자는 벌레라는 뜻의 칩(蟄)이 어울린 말로 겨울잠 자는 벌레나 동물이 깨어나 꿈틀거..
2011-04-01 5703
2045. 정겨운 짚풀문화 꼴망태 이야기
“언제부터 걸려 있었나 잿간 흙벽에 외로이 매달린 작은 꼴망태기 하나 / 그 옛날 낫질 솜씨 뽐내셨을 할아버지의 거친 숨결이 아버지의 굵은 땀방울이 / 찐득찐득..
2011-04-01 6033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