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4-01 (금) 11:4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309.jpg (140KB) (내려받기:24)
2011
3
9
ㆍ추천: 0  ㆍ조회: 9476      
2049. 가난한 백성들의 중요한 끼니거리 나물

나물은 푸성귀(채소)나 산나물 ·들나물 ·뿌리 등을 데친 다음 갖은양념에 무쳐서 만든 반찬을 말하지요. 그 종류를 들어보면 애호박나물·오이나물·도라지나물·숙주나물·시금치·쑥갓·미나리·고춧잎·깻잎·무나물·콩나물·고사리·고비·취나물·시래기나물·가지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건강식으로 인기를 끄는 이 나물이 조선시대에는 가난한 백성이 끼니를 때우는 구황식품이었습니다. 조선왕조 500년 가운데 가장 태평성대였다는 세종 때인 1444년 4월 23일 자 세종실록을 보면 병조 판서 정연(鄭淵)이 임금께 보고하는 내용이 나옵니다. 곧 청안(淸安, 현재 충북 괴산 부근) 지방에 갔을 때 남녀 30여 명이 모두 나물을 캐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나물만 먹은 얼굴빛이었다는 것입니다. 또 나물을 캐는 백성이 들판을 덮고 있었다며 백성들의 배고픔을 걱정하는 내용이지요.

“다북쑥을 캐네 / 다북쑥을 캐네 / 다북쑥이 아니라 새발쑥이네 / 양떼처럼 떼를 지어 저 산등성이를 넘어가네 / 푸른 치마 붉은 머리 허리 굽혀 쑥을 캐네 / 다북쑥을 캐어 무얼 하나 눈물만 쏟아지네” 다산 정약용이 굶주림을 견디다 못해 쑥을 캐어 죽을 쑤어 먹는 백성들을 보고 쓴 <다북쑥>이란 시입니다. 죽도 곡식과 함께 쑤어야 죽다운 맛이 나는데 쑥만으로 죽을 쑤었으니 오죽했을까요? 요즈음 우리들이 먹는 나물은 갖은 양념으로 밥맛을 돋구는 음식이니 예전 구황식물로 먹던 나물과는 격세지감을 느끼게 됩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054. 명성황후의 아름다운 한글편지
치욕의 역사입니다만 명성황후는 일제의 흉계에 의해 무참히 죽어간 조선의 국모입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후 일제는 조선을 강제병합했고 식민지로 만들었기 때..
2011-04-01 9250
2053. 눈을 뚫고 피어 봄을 가장 먼저 알리는 얼음새꽃
매화보다도 더 일찍 눈을 뚫고 꽃소식을 전하는 얼음새꽃을 아십니까? 얼음새꽃은 눈 속에서도 꽃을 피우며 숲 속 습기가 많은 그늘에서도 자라는 꽃으로 키는 보통..
2011-04-01 6396
2052. 조선시대 불끄는 직업 멸화군
지금 강도 8.8의 지진이 난 일본은 그야말로 “초토화”되었고, 사람들을 구해내기 위한 사투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나라는 역사적으로 볼 때 다행히 그런 큰 지진은..
2011-04-01 6201
2051. 칠실파려안, 조선에 처음 들어온 사진 형태
조선 후기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의 문집인 에 보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나옵니다. “복암이 일찍이 선중 씨 집에 칠실파려안을 설치하고, 거기에 비친 거꾸로 된 ..
2011-04-01 6958
2050. 매달 6·16·26일은 변소각시가 지키는 날
옛 사람들은 뒷간을 맡는 귀신인 변소각시가 있다고 믿었습니다. 지방에 따라 측신(厠神), 칙간조신, 부출각시, 칙시부인, 칙도부인이라고 하며, 젊은 여자귀신이라..
2011-04-01 9169
2049. 가난한 백성들의 중요한 끼니거리 나물
나물은 푸성귀(채소)나 산나물 ·들나물 ·뿌리 등을 데친 다음 갖은양념에 무쳐서 만든 반찬을 말하지요. 그 종류를 들어보면 애호박나물·오이나물·도라지나물·..
2011-04-01 9476
2048. 양반과 평민이 함께 신던 짚신
짚신은 볏짚으로 삼은 신발이며, 초혜(草鞋)라고도 합니다. 또 짚신과 같은 모양이지만 삼[麻]이나 노끈으로 만든 것을 ‘미투리’라 하며 이는 짚신보다 훨씬 정교..
2011-04-01 6413
2047. 미국 UCLA 대학에 퍼지는 한국음악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는 흔히 UCLA로 알려진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캠퍼스(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가 있습니다. 이 대학은 미..
2011-04-01 6172
2046. 은행씨앗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싹틔운 경칩
오늘은 24절기의 세 번째 경칩입니다. 경칩은 일어나다는 ‘경(驚)’과 겨울잠 자는 벌레라는 뜻의 칩(蟄)이 어울린 말로 겨울잠 자는 벌레나 동물이 깨어나 꿈틀거..
2011-04-01 5701
2045. 정겨운 짚풀문화 꼴망태 이야기
“언제부터 걸려 있었나 잿간 흙벽에 외로이 매달린 작은 꼴망태기 하나 / 그 옛날 낫질 솜씨 뽐내셨을 할아버지의 거친 숨결이 아버지의 굵은 땀방울이 / 찐득찐득..
2011-04-01 6031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