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4-01 (금) 11:4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308.jpg (237KB) (내려받기:31)
2011
3
8
ㆍ추천: 0  ㆍ조회: 6417      
2048. 양반과 평민이 함께 신던 짚신

짚신은 볏짚으로 삼은 신발이며, 초혜(草鞋)라고도 합니다. 또 짚신과 같은 모양이지만 삼[麻]이나 노끈으로 만든 것을 ‘미투리’라 하며 이는 짚신보다 훨씬 정교하지요. 짚신의 역사는 약 2천여 년 전 마한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중국 송나라 마단림(馬端臨)은 ≪문헌통고(文獻通考)≫에서 “마한은 초리(草履)를 신는다.”라고 했는데 이 초리가 바로 짚신입니다.

조선 후기 실학자 성호 이익은 그의 책 ≪성호사설≫에서 “왕골신과 짚신은 가난한 사람이 늘 신는 것인데 옛사람은 그것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다. 지금 선비들은 삼으로 삼은 미투리조차 부끄럽게 여기고 있으니, 하물며 짚신이야 말해 무엇 하겠는가?”라고 개탄합니다. 이익의 개탄처럼 조선 후기로 오면서 짚신 신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는 풍조가 생겼지만 그 이전엔 정승을 했던 선비들도 짚신을 예사로 신었습니다.

짚신은 원래 처음 삼을 때는 왼쪽 오른쪽 구분하지 않고 똑 같이 만듭니다. 다만 오래 신으면서 오른쪽 왼쪽으로 나눠지는 것이지요. 또한 조선 초기엔 양반과 평민 사이에서 옷은 분명이 구분이 되었지만 짚신은 양쪽이 같이 신는 평등의 신이었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054. 명성황후의 아름다운 한글편지
치욕의 역사입니다만 명성황후는 일제의 흉계에 의해 무참히 죽어간 조선의 국모입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후 일제는 조선을 강제병합했고 식민지로 만들었기 때..
2011-04-01 9255
2053. 눈을 뚫고 피어 봄을 가장 먼저 알리는 얼음새꽃
매화보다도 더 일찍 눈을 뚫고 꽃소식을 전하는 얼음새꽃을 아십니까? 얼음새꽃은 눈 속에서도 꽃을 피우며 숲 속 습기가 많은 그늘에서도 자라는 꽃으로 키는 보통..
2011-04-01 6398
2052. 조선시대 불끄는 직업 멸화군
지금 강도 8.8의 지진이 난 일본은 그야말로 “초토화”되었고, 사람들을 구해내기 위한 사투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나라는 역사적으로 볼 때 다행히 그런 큰 지진은..
2011-04-01 6205
2051. 칠실파려안, 조선에 처음 들어온 사진 형태
조선 후기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의 문집인 에 보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나옵니다. “복암이 일찍이 선중 씨 집에 칠실파려안을 설치하고, 거기에 비친 거꾸로 된 ..
2011-04-01 6963
2050. 매달 6·16·26일은 변소각시가 지키는 날
옛 사람들은 뒷간을 맡는 귀신인 변소각시가 있다고 믿었습니다. 지방에 따라 측신(厠神), 칙간조신, 부출각시, 칙시부인, 칙도부인이라고 하며, 젊은 여자귀신이라..
2011-04-01 9172
2049. 가난한 백성들의 중요한 끼니거리 나물
나물은 푸성귀(채소)나 산나물 ·들나물 ·뿌리 등을 데친 다음 갖은양념에 무쳐서 만든 반찬을 말하지요. 그 종류를 들어보면 애호박나물·오이나물·도라지나물·..
2011-04-01 9478
2048. 양반과 평민이 함께 신던 짚신
짚신은 볏짚으로 삼은 신발이며, 초혜(草鞋)라고도 합니다. 또 짚신과 같은 모양이지만 삼[麻]이나 노끈으로 만든 것을 ‘미투리’라 하며 이는 짚신보다 훨씬 정교..
2011-04-01 6417
2047. 미국 UCLA 대학에 퍼지는 한국음악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는 흔히 UCLA로 알려진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캠퍼스(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가 있습니다. 이 대학은 미..
2011-04-01 6173
2046. 은행씨앗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싹틔운 경칩
오늘은 24절기의 세 번째 경칩입니다. 경칩은 일어나다는 ‘경(驚)’과 겨울잠 자는 벌레라는 뜻의 칩(蟄)이 어울린 말로 겨울잠 자는 벌레나 동물이 깨어나 꿈틀거..
2011-04-01 5703
2045. 정겨운 짚풀문화 꼴망태 이야기
“언제부터 걸려 있었나 잿간 흙벽에 외로이 매달린 작은 꼴망태기 하나 / 그 옛날 낫질 솜씨 뽐내셨을 할아버지의 거친 숨결이 아버지의 굵은 땀방울이 / 찐득찐득..
2011-04-01 6033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