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7-12 (화) 05:49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sst.jpg (120KB) (내려받기:26)
2011
7
12
ㆍ추천: 0  ㆍ조회: 5499      
2125. 큰비로 농사를 망치거나 죽은 사람을 빠짐없이 보고하라

시냇물 불었단 말 문득 듣고 /허겁지겁 높은 언덕에 오르니 / 놀란 물결이 모래톱을 삼켰고 / 세찬 물살에 기슭이 다 잠겼네 / 흐르는 나무 등걸 포구에 널렸고 / 물에 잠긴 버들은 시내 속에서 춤춘다 / 이 늙은이 보기에는 장관이지만 / 농부들은 머리를 맞대고 시름하누나.
           
위 시는 이응희(1579-1651)의 ‘옥담사집(玉潭私集)’에 나오는 “불어난 물살을 보며”라는 시입니다. 요즘처럼 장맛비에 불어난 물을 보러 높은 언덕에 올라 발아래 펼쳐진 모습을 ‘장관’이라고 표현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지만 농부들의 시름이 컸음은 짐작이 갑니다. 명종실록 10권, 5년(1550) 윤 6월 11일자에도 전라도의 큰비 이야기가 나옵니다. “나주에 이번 6월 24일 유시(酉時)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큰비가 퍼붓듯이 내려 잠시도 쉬지를 않았습니다.(중략) 하천이 넘쳐, 물가의 전답은 내가 되기도 하고 모래가 덮이기도 했습니다. 산이 무너져 여자 3명이 압사(壓死)하고 남자 2명은 치여서 다치고, 1명은 압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금이 전교하기를 “지금 전라감사의 장계(狀啓)를 보았다. 해마다 이러한 재변이 일어나는 것은 내가 부덕(不德)한 때문이라 근심스러운 생각에 놀라고 두려워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감사에게 글을 내려 물길이 바뀌고 모래가 덮여 농사를 망친 곳과 물에 빠져 죽거나 산사태로 죽고 다친 사람이 몇 명이나 되는지 빠짐없이 갖추어 아뢰게 하고, 재해를 입은 곳과 산사태로 다친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도 아울러 지시하라.”라는 명령을 내립니다.

이 밖에도 세종실록 14년 7월 20일 자 기록에 "황해도 평산부에 큰비가 와 산이 무너져 압사한 사람이 90명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여름철이면 큰비로 말미암은 피해와 산사태 등 각종 재난이 잇따릅니다. 무엇보다 예방이 좋겠지만 만일 피해가 났을 때는 신속한 피해 파악과 복구만이 피해를 본 분들의 시름을 덜어 주는 일일 것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201. 묘지석 발견으로 98년 만에 의병장 활동 밝혀지다
오늘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선열의 얼과 공덕을 기리려고 제정한 “순국선열의 날”입니다. 깊어 가..
2011-11-17 5492
2239. 비빕밥에 없어서는 안되는 재료는?
설명절 음식은 차례음식이므로 고춧가루나 고추장을 쓰지 않습니다. 전이나 나물따위가 평소보다 많으므로 명절 끝에는 이러한 음식을 한데 넣어 고추장으로 비벼 먹..
2012-01-25 5491
2206. 한옥과 사람들의 숨결이 아름다운 외암민속마을
퇴호 이정렬(李貞烈, 1868~1950)은 조선 말기에 이조참판을 지낸 인물로 할머니가 명성황후의 이모입니다. 그는 17살 되던 해에 명성황후에게 당시 일본이 한반도에..
2011-11-28 5468
2204. 소설은 작은 봄, 추위 속에서도 햇살은 비쳐
“시월은 초겨울 되니 입동 소설 절기로다 / 나뭇잎 떨어지고 고니소리 높이 난다 / 듣거라 아이들아 농사일 다했구나 /…/ 무 배추 캐어 들여 김장을 하오리라 /…..
2011-11-23 5468
2252. “노인”이란 말을 “시니어”로 바꾸자고?
지난해 12월 29일 손숙미 의원과 10명의 국회의원이 “법률 문장에서 ‘노인’이라는 용어를 ‘시니어’로 바꾸자는 노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의안번호 1814366..
2012-02-14 5465
2220. 제주 해녀들이 가슴 속 한도 꺼내 말리던 “불턱”
"물질하던 옷 벗어 말리며 / 가슴 속 저 밑바닥 속 / 한 줌 한도 꺼내 말린다 / 비바람 치는 날 / 바닷속 헤매며 따 올리던 꿈 / 누구에게 주려 했는가 / 오늘도 불..
2011-12-21 5464
2203. 곡식 알갱이를 떨어내던 "개상"을 아십니까?
우리 어렸을 적에는 가을에 벼를 거둬들이면 “홀태”라는 기구에 대고 알갱이를 떨어내었습니다. 하지만, 그 홀태가 보급되기 이전에는 개상이란 기구에 곡식을 떨..
2011-11-22 5463
2199. 제주 사람들의 슬기로움 "돗통시" 문화
외국인들에게 인기 있는 한국음식의 하나가 '삼겹살'이라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물론 한국인들도 좋아하는 삼겹살은 제주도 똥돼지를 최고로 칩니다. 그 똥돼지를 키..
2011-11-15 5458
2205. “유세차 상량을 하게 되어~” 상량고사 이야기
“유세차(維歲次) 단기 4344년 11월 24일 길시를 택하여, 여기 아무개 집에서 대주(남자 집주인) 아무개와 그 식구들이 모여 상량을 하게 되어 천지신명과 성주신께..
2011-11-24 5457
2197. 94명 중 여성은 겨우 2명이 지원한 백일장
오늘은 대학에 들어갈 학생들이 수능시험을 치르는 날입니다. 예전에는 시험날만 되면 으레 한파로 고생이었으나 시험 날짜를 11월로 옮기고 나니 날씨 걱정은 한시..
2011-11-10 5454
1,,,51525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