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날짜 조회
2106. 3대 애국지사 집안 오희옥 여사를 찾아가다
보훈의 달을 맞아 생존 독립운동가 오희옥 애국지사를 만나러 수원의 보훈복지타운 아파트에 간 것은 2011년 5월 30일이었습니다. 그 며칠 전 수유리 애국지사 묘역..
2011-06-08 5770
2105. 어제는 불 때는 부지깽이도 거든다는 망종
“긴 이랑 보리를 베었더냐 / 재너머 논에 모를 심었더냐 / 이 알곡들 거둬 / 올망졸망 자식 거두고 / 늙으신 홀어머니 봉양하련다 / 어서 밭을 갈아라 / 어서 논을..
2011-06-07 6127
2104. 오늘은 단오, 부채를 선물하는 날
"장장채승(長長彩繩) 그넷줄 휘느러진 벽도(碧桃)까지 휘휘 칭칭 감어 매고 섬섬옥수(纖纖玉手) 번듯 들어 양 그네줄을 갈라 잡고 선뜻 올라 발굴러 한번을 툭 구르..
2011-06-06 5762
2103. 추사가 예술혼을 불태우던 과천의 과지초당
“정겨움 내보이는 삼봉의 빛은 / 다섯 해 이전과 같은 듯하네 / 푸른 이끼 낡은 집에 그대로 있고 / 붉은 잎은 수풀에 물들어 곱네 / 이리저리 떠돈 적이 하도 오래..
2011-06-02 9818
2102.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 인각사에서 병향로를 만나다
현재 복원 중인 경북 군위군 인각사는 일연 스님이 말년에 ≪삼국유사≫를 쓴 곳으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이곳에서는 2009년 9세기 무렵 통일신라시대 불교공양구 1..
2011-06-01 9450
2101. 고음을 내는 해금과 저음을 내는 아쟁
많은 이가 국악기 가운데 해금과 아쟁을 헷갈려 합니다. 분명히 모양새도 다르고 음역도, 연주법도 다르지만 왜 그렇게 혼란스럽게 생각하는지 모를 일입니다. 특히..
2011-05-31 9669
2100. 키도 작고 화려하지 않은 은자(隱者), 애기풀
"어느 효자가 애달피 지키던 무덤 / 햇살 고운 아침 새악시 처럼 / 연붉은 자태로 피고도 드러나지 않는 꽃 / 화려하고 큰 것만이 어찌 아름다우랴 / 작고도 야무지..
2011-05-30 9613
2099. 춘천 관천리 여성 의병장 윤희순 무덤에 가다
“바람 앞에 흔들리는 조국 / 안사람들이여 일어나라 / 며느리들이여 총을 메라 / 가서 아들을 돕고 남편을 돕고 / 의병장 시아버지를 따르라 / 가정리 여우내골 여..
2011-05-26 6110
2098. 선소리 산타령의 대명사 황용주 선생의 55년 외길 인생
사람이 태어나서 한 길을 걷는다는 일이 말처럼 쉽지 않은데 55년 동안 선소리 《산타령》을 부르며 외길을 살아온 분이 계십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19호 황용주 선..
2011-05-25 10085
2097. 서울 왕십리 미나리는 최고 인기였다
"미나리꽝 늙은 아버지 / 허벅지 담그고 / 향긋한 초록을 건진다 이마에 흐르는 땀 / 오월 바람이 씻어줄 때 / 바둑이 앞세운 칠순 엄니 새참 이고 조붓한 논두렁..
2011-05-24 6025
1,,,4142434445464748495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