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4-14 (목) 07:5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414.jpg (224KB) (내려받기:32)
2011
4
14
ㆍ추천: 0  ㆍ조회: 9856      
2073. 신라호텔은 이등박문 절터라 한복 출입 거부했나?

“한복은 위험한 옷이라 저희 식당 출입을 금합니다.” 2011년 4월 13일 자 경향신문에는 희한한 제목의 기사가 올랐습니다. 내용인즉슨 한국 최고의 호텔 신라 뷔페레스토랑에 약속이 있어 영화 의상 제작으로 유명한 한복 디자이너 이혜순 씨가 한복을 입고 갔다가 “한복은 부피감이 있어 다른 사람들을 훼방할 수 있는 위험한 옷”이라는 말과 함께 식당 출입을 거부당해 발길을 돌려야 했다는 기사입니다.

신라호텔이 들어서 있는 자리는 이등박문을 추모하기 위한 절 박문사(博文寺)가 있었던 곳으로 이 절이 자리한 언덕을 춘무산(春畝山)이라고 불렀습니다. 춘무는 이등박문의 호이고 박문사의 박문은 이등박문(伊藤博文)에서 따온 이름이지요. 조선의 원흉 이등박문을 위한 기도절은 그의 23주기 기일인 1932년 10월 26일에 완공되었습니다. 낙성식에는 조선총독 우가키와 이광수, 최린, 윤덕영 등 친일부역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정무총감 고다마 (兒玉秀雄)에 의해 세워진 박문사는 "조선 초대통감 이등박문의 뛰어난 업적을 영구히 후세에 전하고 일본불교 진흥 및 일본인과 조선인의 굳은 정신적 결합"을 위해서였다고하나 사실은 내선일체의 표본으로 지은 것입니다. 일제는 무례하게도 박문사 건축에 광화문의 석재, 경복궁 선원전과 부속 건물, 남별궁의 석고각 등을 가져와 썼으며, 경희궁 정문인 흥화문을 떼어 정문으로 삼는 천인공노할 일을 저질렀습니다. 이 절은 대한민국 정부수립 뒤 철거되었고 이 자리에 지금 한복입은 사람을 거부한 식당을 거느린 신라호텔이 이 자리에 들어선 것입니다. 제나라 옷인 한복을 '위험한 옷'이라고 하는 식당이나 이를 관리 못한 신라호텔 터엔 아직도 이등박문의 망령이 서리서리 한 것만 같아 못내 씁쓸할 뿐입니다.

이름아이콘 정민형
2011-04-14 10:10
올바른 사고를 지닌 나라의 백성이 아니라 그럴 겁니다. 한국 땅에서 서양옷을 입고 사는 구조이다보니 한복이 위험한 옷이라는 발상을 하지요. 이는 또 한복을 입지 않고 사는 탓도 있지요. 우리한복의 소중 함을 알려준 신라호텔 ??.
   
이름아이콘 김호섭
2011-04-15 00:24
신라라는 이름이 무색하다. 사쿠라호텔로 바꿔라.지금도 기모노를 환대하고 한복을 홀대하는데 일제 강점기땐 오죽 했으랴
스스로 높이고 스스로 키워주지 못하니 남이 깔 볼 수 밖에...
   
 
  0
3500
  쓴 날짜 조회
2074. 시골 마을에서 만나는 정겨운 담
이제 완연한 봄입니다. 진달래, 개나리, 산수유 꽃이 온 산과 들에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이때 시골 마을에 들어서서 정겨운 담 길을 걸으면 마음이 편해짐을 느낍..
2011-04-18 9474
2073. 신라호텔은 이등박문 절터라 한복 출입 거부했나?
“한복은 위험한 옷이라 저희 식당 출입을 금합니다.” 2011년 4월 13일 자 경향신문에는 희한한 제목의 기사가 올랐습니다. 내용인즉슨 한국 최고의 호텔 신라 뷔페..
2011-04-14 9856
2072. 첨성대는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대
경주에 있는 첨성대는 과연 무엇하던 곳이었을까요? 이를 둘러싸고 그동안 학계에서는 천문관측용이라거나 상징적인 건물, 또는 제단일 것이라는 등 여러 주장이 있..
2011-04-13 20801
2071. 대학강의 국어와 국사까지도 영어로?
“교수님 가운데는 영어가 안 되는 분이 분명히 계시거든요. 영어 못하는 교수와 영어에 자신 없어 하는 제자가 영어로 수업을 한다는데…. 학생도 교수도 모두 스트..
2011-04-12 9469
2070. 누렁소 써레질 하던 내고향 들녘
"누렁소 허연 침 흘리며 써레질 하고 / 뒷산 뜸부기 해지도록 노래하던 고향 / 모내기 날 받아놓고 가물던 그때 / 앞집 아저씨 뒷집 삼촌 멱살 잡고 싸우셨지 / 논배..
2011-04-11 3985
2069. 한식, 임금이 불을 나눠준 날
어제는 한식이었습니다. 임금이 “한식(寒食)은 찬밥을 먹는 까닭에 그렇게 부르는가. 한식에는 불을 쓰면 안 되는가.” 하니, 정인지가 대답하기를, “옛 시에 이..
2011-04-07 5554
2068. 오늘은 청명, “내 나무”를 심어볼까?
“이쁜 손녀 세상 나온 날 / 할배는 뒤란에 오동나무 심었다 / 곱게 키워 / 시집보내던 날 / 아버지는 / 오동나무 장 만들고 / 할매와 어머니는 / 서리서리 고운 꿈..
2011-04-06 5605
2067. 오늘은 제비가 돌아오는 삼월 삼짇날
오늘은 음력 3월 3일 삼월 삼짇날로 설날, 단오, 칠석, 중양절처럼 양수(陽數)가 겹치는 좋은 날입니다. 삼짇날은 봄을 알리는 명절로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고, ..
2011-04-06 4052
2066. 명자야 명자야, 명자꽃
“쑥쑥 새순 돋는 봄날 / 명자야 명자야 부르면 /시골티 물씬 나는 명자가 / 달려나올 것 같다 / (중략) 사랑도 명자꽃 같은 것이리라 / 흔해 빠진 이름으로 다가왔..
2011-04-04 5563
2065. 밥의 종류는 몇가지나 있을까요?
우리 겨레는 예부터 밥과 함께 살았습니다. 그래서 밥의 종류도 무척이나 많았지요. 먼저 밥의 이름을 보면 임금이 먹는 수라, 어른에게 올리는 진지, 하인이 먹는 ..
2006-08-06 4190
1,,,4142434445464748495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