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4-11 (월) 07:3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110411.jpg (147KB) (내려받기:25)
2011
4
11
ㆍ추천: 0  ㆍ조회: 3971      
2070. 누렁소 써레질 하던 내고향 들녘

"누렁소 허연 침 흘리며 써레질 하고 / 뒷산 뜸부기 해지도록 노래하던 고향 / 모내기 날 받아놓고 가물던 그때 / 앞집 아저씨 뒷집 삼촌 멱살 잡고 싸우셨지 / 논배미 물 대던 아저씨들 싸움소리 사라진 자리 / 밥값 한다고 못단 들어 대주고 / 못줄 잡던 코흘리개들 / 콤바인 이앙기 사가지고 돌아온 고향 / 써레 사라지고 / 기계음 소리 놀라 뜸부기도 가버린 들녘."                                                      - 이고야 "써레질 풍경" -

써레는 갈아놓은 논바닥의 흙덩이를 부수거나 바닥을 판판하게 고르는데 쓰는 농사도구입니다. 써레는 긴 나무토막에 둥글고 긴 이[齒] 6~10개를 갈퀴처럼 나란히 박고 위에는 손잡이를 가로로 대었지요. 이 써레는 소 멍에에 잡아 매어 소가 끌도록 했습니다. 몸체는 소나무를 쓰지만 갈퀴부분은 참나무나 박달나무처럼 단단한 나무를 깎아 박기도 했습니다. 흔히 논에서 쓰는 것을 '무논써레', 밭에서 쓰는 것을 '마른써레'라 합니다.

바짓가랭이가 흙범벅이 되면서 농부는 써레질을 합니다. 그러면 어디선가 뜸부기 소리가 꿈결처럼 들려오고, 소 부리는 농부의 "워~ 워~" 하는 걸쭉한 소리는 참으로 구성집니다. 논배미 써레질 하다가 목 축이는 막걸리 한 잔과 새참은 그 어떤 산해진미도 부럽지 않습니다. 이제 슬슬 들녘은 농사준비에 바쁠 계절입니다. 써레로 농사 짓던 풍경은 이제 한 장의 흑백 사진 속에서만 정겹게 남아 있습니다.

이름아이콘 정원희
2011-04-11 22:10
고향집이 그리워지네요. 써레질 하시던 아버님도 생각나고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074. 시골 마을에서 만나는 정겨운 담
이제 완연한 봄입니다. 진달래, 개나리, 산수유 꽃이 온 산과 들에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이때 시골 마을에 들어서서 정겨운 담 길을 걸으면 마음이 편해짐을 느낍..
2011-04-18 9458
2073. 신라호텔은 이등박문 절터라 한복 출입 거부했나?
“한복은 위험한 옷이라 저희 식당 출입을 금합니다.” 2011년 4월 13일 자 경향신문에는 희한한 제목의 기사가 올랐습니다. 내용인즉슨 한국 최고의 호텔 신라 뷔페..
2011-04-14 9835
2072. 첨성대는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대
경주에 있는 첨성대는 과연 무엇하던 곳이었을까요? 이를 둘러싸고 그동안 학계에서는 천문관측용이라거나 상징적인 건물, 또는 제단일 것이라는 등 여러 주장이 있..
2011-04-13 20771
2071. 대학강의 국어와 국사까지도 영어로?
“교수님 가운데는 영어가 안 되는 분이 분명히 계시거든요. 영어 못하는 교수와 영어에 자신 없어 하는 제자가 영어로 수업을 한다는데…. 학생도 교수도 모두 스트..
2011-04-12 9452
2070. 누렁소 써레질 하던 내고향 들녘
"누렁소 허연 침 흘리며 써레질 하고 / 뒷산 뜸부기 해지도록 노래하던 고향 / 모내기 날 받아놓고 가물던 그때 / 앞집 아저씨 뒷집 삼촌 멱살 잡고 싸우셨지 / 논배..
2011-04-11 3971
2069. 한식, 임금이 불을 나눠준 날
어제는 한식이었습니다. 임금이 “한식(寒食)은 찬밥을 먹는 까닭에 그렇게 부르는가. 한식에는 불을 쓰면 안 되는가.” 하니, 정인지가 대답하기를, “옛 시에 이..
2011-04-07 5548
2068. 오늘은 청명, “내 나무”를 심어볼까?
“이쁜 손녀 세상 나온 날 / 할배는 뒤란에 오동나무 심었다 / 곱게 키워 / 시집보내던 날 / 아버지는 / 오동나무 장 만들고 / 할매와 어머니는 / 서리서리 고운 꿈..
2011-04-06 5599
2067. 오늘은 제비가 돌아오는 삼월 삼짇날
오늘은 음력 3월 3일 삼월 삼짇날로 설날, 단오, 칠석, 중양절처럼 양수(陽數)가 겹치는 좋은 날입니다. 삼짇날은 봄을 알리는 명절로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고, ..
2011-04-06 4036
2066. 명자야 명자야, 명자꽃
“쑥쑥 새순 돋는 봄날 / 명자야 명자야 부르면 /시골티 물씬 나는 명자가 / 달려나올 것 같다 / (중략) 사랑도 명자꽃 같은 것이리라 / 흔해 빠진 이름으로 다가왔..
2011-04-04 5557
2065. 밥의 종류는 몇가지나 있을까요?
우리 겨레는 예부터 밥과 함께 살았습니다. 그래서 밥의 종류도 무척이나 많았지요. 먼저 밥의 이름을 보면 임금이 먹는 수라, 어른에게 올리는 진지, 하인이 먹는 ..
2006-08-06 4175
1,,,4142434445464748495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