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5-23 (목) 07:38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mng.jpg (175KB) (내려받기:34)
첨부#2 smb.jpg (189KB) (내려받기:39)
ㆍ추천: 0  ㆍ조회: 10610      
2523. 쟁기와 수차 - 그때를 아십니까(58)


“경성측후소 말을 듯건대 재작일 저녁 중국 양자강 연안에 잇든 저긔압(저기압)이 조선 중부를 지나가서 이로 인하야 조선에는 대개 한 평에 닷말여섯되칠홉가량(약 삼십 밀리)왔다하며 그 긔압(기압)이 작일 아츰에 강원도 방면으로 흘러갓슴으로 그곳에 큰비가 왔슬터이며 인하야 한강근원디가 그도에 만흡으로 금명간 한강물도 증수를 보리라 한다. 그리고 아즉 우긔(雨期)가 아님으로 이것으로 금년의 우량을 말 할 수는 업스나 작년 동월보다는 다소간 적다더라”

이는 1924년 5월 25일치 동아일보 기사입니다. 요즘 사람들이 이 기사를 이해하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대충 내용은 “전 조선에 흡족히 내린 단비(甘雨)로 모내기에 적당하다.”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재미난 것은 경성측후소의 강우량 표시로 밀리(mm) 단위가 아직 정착이 안 되어서인지 ‘닷말여섯되칠홉가량’ 비가 내렸다는 말이 흥미롭습니다. 이제 슬슬 농촌에서는 모내기가 시작됩니다. 모내기철에 내리는 비야말로 단비 가운데 단비 일 것입니다. 과거에는 농사가 나라의 바탕인지라 임금이 직접 농사를 챙겼습니다.

문종실록 2년(1451) 2월 25일 치에 보면 “이제 듣건대 권농(勸農)하는 자가 때의 늦고 빠름이나 비가 충분히 왔는지나 씨앗의 있고 없음은 헤아리지 아니하고 독촉하여 씨를 뿌리게  하면, 백성들은 혹 거짓으로 논을 갈아서 물을 담아 놓고 실지로는 씨를 뿌리지 아니한 자가 많을 것이니(중략) 권농하는 자는 폐단 없이 권농하도록 하라.”는 기록으로 보아 모내기철을 매우 중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단비가 내려 물 걱정이 없다면 이는 더 없는 하늘의 축복으로 여겼던 것이지요.

이제 한국문화신문 <얼레빗> 문이 열렸습니다. 들어가셔서 다양한 한국문화 글을 읽으시고 댓글도 부탁합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28. 신라 사람들, 여러 사람 코 때리기
“여러 사람 코 때리기(衆人打鼻)”, “술잔 비우고 크게 웃기(飮盡大笑)”, “얼굴 간지러움을 태워도 참기” 이게 뭘까요? 아이들 놀이의 하나? 아닙니다. 신라 사..
2013-06-03 9752
2527. 파리를 잡는 도구, 파리통 - 그때를 아십니까(59)
“이놈들은 밤이면 모여드러 도적질할 니약이 남의 것 빼아슬 니약이 남과 쌈할 니약이 남 죽일 니약이 그따윗 니약이 뿐이데 그려. 자-이것 보게. 파리통 가저 오너..
2013-05-30 19239
2526. 조선시대 문화유산답사기, 해동산천록
유홍준 교수가 1993년 처음 세상에 내놓아 답사기 붐을 일으켰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는 이후 20년 동안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남도답사 일번지”..
2013-05-29 19873
2525. 한복에 두루주머니를 차보셨나요?
우리나라 전통 옷들은 옷에 주머니가 없었는데 근대에 마고자와 조끼가 들어오면서 처음으로 옷에 주머니가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대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자그마..
2013-05-28 19852
2524. 기자신앙, 아들을 낳게 해주세요
예부터 전해오던 풍속으로 “기자신앙(祈子信仰)”이란 것이 있습니다. 기자신앙은 자식이 없는 특히 아들이 없는 부녀자가 아들을 낳으려고 비손하는 민간신앙의 한..
2013-05-27 19092
2523. 쟁기와 수차 - 그때를 아십니까(58)
“경성측후소 말을 듯건대 재작일 저녁 중국 양자강 연안에 잇든 저긔압(저기압)이 조선 중부를 지나가서 이로 인하야 조선에는 대개 한 평에 닷말여섯되칠홉가량(약..
2013-05-23 10610
2522. 예쁜 물고기 미호종개가 살 수 있게 해주세요
“천연기념물 454호인 미호종개를 인공산란을 통해 자연 방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충북도내수면연구소 남부지소는 31일 ‘미호종개 자원복원 사업의 성공으로 치..
2013-05-22 19738
2521. 오늘은 소만, 가득 참과 비움의 철학
“사월이라 한여름이니 입하 소만 절기로다 / 비 온 끝에 볕이나니 날씨도 좋구나 / 떡갈잎 퍼질 때에 뻐꾹새 자주 울고 / 보리 이삭 패어 나니 꾀꼬리 소리 한다 /..
2013-05-21 19693
2520. 쌀 고르는 전문가 ‘미모’를 아십니까?
세종실록 5년(1423) 2월 10일 다섯째 기록을 보면 “대궐 안에서 신분증을 차고 다닐 사람의 수는~”하고 시작합니다. 여기에서 보면 당시 요리와 관련된 사옹원에 ..
2013-05-20 19584
2519. 복덕방과 영감님 - 그때를 아십니까(57)
“지금은 고기 파는 집을 수육판매소(獸肉販賣所) 또는 관집이라 하지만은 전일에는 다림방이라 하얏다. 다림방은 한자로 현옥(懸屋)이니 그때에는 소를 매다러서 잡..
2013-05-16 19680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