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5-21 (화) 00:46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sm.jpg (326KB) (내려받기:26)
ㆍ추천: 0  ㆍ조회: 19697      
2521. 오늘은 소만, 가득 참과 비움의 철학

“사월이라 한여름이니 입하 소만 절기로다 / 비 온 끝에 볕이나니 날씨도 좋구나 / 떡갈잎 퍼질 때에 뻐꾹새 자주 울고 / 보리 이삭 패어 나니 꾀꼬리 소리 한다 / 농사도 한창이요 누에치기 바쁘구나 / 남녀노소 일이 바빠 집에 있을 틈이 없어 / 적막한 대사립을 녹음에 닫았도다”

‘농가월령가’ 4월령에 나오는 대목으로 이즈음 정경을 잘 표현해주고 있습니다. 오늘은 24절기 중 여덟째로 ‘소만(小滿)’입니다. 소만이라고 한 것은 이 무렵에 햇볕이 풍부하고 만물이 점차 자라 가득 차기[滿] 때문이지요. 또 이때는 이른 모내기를 하며, 여러 가지 밭작물을 심습니다. 소만에는 씀바귀 잎을 뜯어 나물을 해먹고 죽순을 따다 고추장이나 양념에 살짝 묻혀 먹는 것도 별미지요.

이때 온 천지가 푸르름으로 뒤덮이는 대신 대나무만큼은 ‘죽추(竹秋)’라 하여 푸른빛을 잃고 누렇게 변합니다. 또 만물은 가득 차지만 사람들은 먹을 것이 없어 구황식품을 구해야 할 때입니다. 그래서 소만은 우리에게 세상 이치를 잘 가르쳐 줍니다. 빛이 있으면 어둠이 있고, 따뜻함이 있으면 차가움도 있으며, 가득 차 있으면 빈 곳도 있다고 말입니다.

이제 한국문화신문 <얼레빗> 문이 열렸습니다. 들어가셔서 다양한 한국문화 글을 읽으시고 댓글도 부탁합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28. 신라 사람들, 여러 사람 코 때리기
“여러 사람 코 때리기(衆人打鼻)”, “술잔 비우고 크게 웃기(飮盡大笑)”, “얼굴 간지러움을 태워도 참기” 이게 뭘까요? 아이들 놀이의 하나? 아닙니다. 신라 사..
2013-06-03 9757
2527. 파리를 잡는 도구, 파리통 - 그때를 아십니까(59)
“이놈들은 밤이면 모여드러 도적질할 니약이 남의 것 빼아슬 니약이 남과 쌈할 니약이 남 죽일 니약이 그따윗 니약이 뿐이데 그려. 자-이것 보게. 파리통 가저 오너..
2013-05-30 19241
2526. 조선시대 문화유산답사기, 해동산천록
유홍준 교수가 1993년 처음 세상에 내놓아 답사기 붐을 일으켰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는 이후 20년 동안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남도답사 일번지”..
2013-05-29 19878
2525. 한복에 두루주머니를 차보셨나요?
우리나라 전통 옷들은 옷에 주머니가 없었는데 근대에 마고자와 조끼가 들어오면서 처음으로 옷에 주머니가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대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자그마..
2013-05-28 19865
2524. 기자신앙, 아들을 낳게 해주세요
예부터 전해오던 풍속으로 “기자신앙(祈子信仰)”이란 것이 있습니다. 기자신앙은 자식이 없는 특히 아들이 없는 부녀자가 아들을 낳으려고 비손하는 민간신앙의 한..
2013-05-27 19094
2523. 쟁기와 수차 - 그때를 아십니까(58)
“경성측후소 말을 듯건대 재작일 저녁 중국 양자강 연안에 잇든 저긔압(저기압)이 조선 중부를 지나가서 이로 인하야 조선에는 대개 한 평에 닷말여섯되칠홉가량(약..
2013-05-23 10616
2522. 예쁜 물고기 미호종개가 살 수 있게 해주세요
“천연기념물 454호인 미호종개를 인공산란을 통해 자연 방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충북도내수면연구소 남부지소는 31일 ‘미호종개 자원복원 사업의 성공으로 치..
2013-05-22 19747
2521. 오늘은 소만, 가득 참과 비움의 철학
“사월이라 한여름이니 입하 소만 절기로다 / 비 온 끝에 볕이나니 날씨도 좋구나 / 떡갈잎 퍼질 때에 뻐꾹새 자주 울고 / 보리 이삭 패어 나니 꾀꼬리 소리 한다 /..
2013-05-21 19697
2520. 쌀 고르는 전문가 ‘미모’를 아십니까?
세종실록 5년(1423) 2월 10일 다섯째 기록을 보면 “대궐 안에서 신분증을 차고 다닐 사람의 수는~”하고 시작합니다. 여기에서 보면 당시 요리와 관련된 사옹원에 ..
2013-05-20 19589
2519. 복덕방과 영감님 - 그때를 아십니까(57)
“지금은 고기 파는 집을 수육판매소(獸肉販賣所) 또는 관집이라 하지만은 전일에는 다림방이라 하얏다. 다림방은 한자로 현옥(懸屋)이니 그때에는 소를 매다러서 잡..
2013-05-16 19687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