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6-19 (수) 22:4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sjg.jpg (102KB) (내려받기:30)
첨부#2 yuz.jpg (87KB) (내려받기:34)
ㆍ추천: 0  ㆍ조회: 9783      
2537. 우리 겨레는 언제부터 우유를 마셨을까?


죽 가운데 쌀가루를 끓이다가 유유를 부어 만든 타락죽(駝酪粥)도 있습니다. 그런데 예전에는 우유가 귀해 아무나 먹기 어려운 음식이었지요. 명종실록 20년(1565) 8월 14일 치 기록을 보면 윤원형의 죄악을 26조목으로 올린 대사헌 이탁과 대사간 박순 등의 봉서가 나옵니다. 그 내용 가운데는 “타락죽은 임금께 바치는 것인데 사복시(궁중의 가마나 말에 관한 일을 맡아보던 관청)의 낙부(酪夫, 우유를 짜는 이)가 젖짜는 기구를  제 집에 가지고 가 조리하게 하여 자녀와 첩까지도 배불리 먹었습니다.”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그런 사건으로 임금의 외척이며, 영의정이었던 윤원형도 내칠 정도였으니 타락죽은 임금이 내려주는 것 외에 먹을 수가 없던 귀한 음식이었음을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삼국유사(三國遺事)≫에 ‘범의 젖’, ‘유락(乳酪)’ 같은 말이 나는 것은 물론 일본 옛 문헌에 도래인(한국인) 복상(福常)이 효덕왕(孝德王)에게 우유를 바치니 우유가 몸에 좋은 약이라며 화약사주(和藥使主)라는 성을 내리고 자손대대로 조정에서 이 일을 하게 하였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그밖에 ≪고려사(高麗史)≫ 권99 “열전(列傳)” 12에 보면 시인 이순우(李純佑)가 관에 올린 기록에 “우유를 약용으로 즐겨 마셔 의관들이 농민의 젖소를 징발하여 우유죽을 만들어 경기지방의 농사를 지을 소마저 상하게 하니 이를 금하게 해 달라.” 하는 내용도 있습니다. 이때는 나라의 상설 기관으로 유우소(乳牛所) 또는 목우소(牧牛所)를 두었는데, 조선시대에는 타락색(駝酪色)으로 이름을 바꾸었지요. 이런 문헌들을 보면 우리나라도 삼국시대 이전부터 우유를 마셨다고 짐작이 되지만 궁중의 보양식 정도로만 여겼지요. 일제강점기인 1933년 8월 6일치 동아일보에 “우유짜기”라는 사진이 실린 것을 보면 당시만 해도 우유는 일반인이 보기도 어려운 귀한 음식임이 틀림없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38. 매병, 참기름을 담아 올립니다
2009년 11월 충남 태안 마도 앞바다에서 고려시대 배가 인양되었고 배의 이름은 ‘마도1호선’이라 불렀습니다. 그런데 그 ‘마도1호선’에는 날렵한 어깨선과 날씬..
2013-06-19 19905
2537. 우리 겨레는 언제부터 우유를 마셨을까?
죽 가운데 쌀가루를 끓이다가 유유를 부어 만든 타락죽(駝酪粥)도 있습니다. 그런데 예전에는 우유가 귀해 아무나 먹기 어려운 음식이었지요. 명종실록 20년(1565) ..
2013-06-19 9783
2536. 탁발하는 굿중패 그림 <법고>
요즘도 가끔 길에서 탁발하는 스님들을 봅니다. 그런데 조선시대 그림에 탁발하는 스님 모습이 보입니다. 바로 혜원 신윤복의 가운데 “법고”입니다. 그림을 보면..
2013-06-17 9735
2535. 오늘은 단오, ‘앵두회’ 하는 날
유만공의 ≪세시풍요(歲時風謠)≫ 5월 5일에 보면 다음과 같은 시가 나옵니다. “단오 옷은 젊은 낭자(娘子)에게 꼭 맞으니(戌衣端稱少娘年), 가는 모시베로 만든 홑..
2013-06-13 18448
2534. 김천 무흘구곡 “용소폭포” 가볼까?
아홉 굽이라 고개 돌려 지난 일을 한탄한다(九曲回頭更然)이내 마음 산천이 좋아한 게 아니거니(我心非爲好山川)샘의 근원 오묘한 진리 어이 말로 다하리오(源頭自有..
2013-06-13 5941
2533. 용머리 모양의 당간을 보셨나요?
용(龍)은 오랜 세월 우리 겨레의 문화 속에 자리한 상상의 동물로 그 용 모습이 새겨진 귀한 유물이 “금동용형당간두”에 남아 있습니다. 금방이라도 튀어나올 듯한..
2013-06-11 18572
2532. 오늘은 6·10 만세운동 87돌
“1926년 6월 10 순종황제 국장일에 일어난 만세 사건은 기미년 3·1운동 이래 버금가는 조선의 영웅적 독립투쟁이었다. 왜정의 혹독한 탄압 아래서 조선인들은 일본..
2013-06-11 10412
2531. 가마솥과 가마솥솔 - 그때를 아십니까(60)
“총독부에서 1월부터 3월까지의 새로운 물자동원계획이 수립된 바, 종래 폐품회수운동에서 강제동원으로 전환되다. 작년에는 1호1품(1戶1品)운동을 위시하여 쇠붙..
2013-06-06 20015
2530. 오늘은 망종, 보릿고개를 생각한다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아홉째인 망종(芒種)입니다. 망종이란 벼, 보리 같이 수염이 있는 까끄라기 곡식의 씨앗을 뿌려야 할 적당한 때라는 뜻이지요. 이때는 보리를..
2013-06-05 9696
2529. 만물 280개를 시로 지은 이응희
답답한 가슴을 수박 한 덩이로 씻을 수 있는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위는 조선중기의 시인 옥담(玉潭) 이응희(李應禧, 1579~1651년)의 시입니다. 그는 광해군 때 대과..
2013-06-04 20193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