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6-06 (목) 06:10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gms.jpg (206KB) (내려받기:29)
ㆍ추천: 0  ㆍ조회: 19719      
2531. 가마솥과 가마솥솔 - 그때를 아십니까(60)

“총독부에서 1월부터 3월까지의 새로운 물자동원계획이 수립된 바, 종래 폐품회수운동에서  강제동원으로 전환되다. 작년에는 1호1품(1戶1品)운동을 위시하여 쇠붙이를 모두 걷어 들이고 솜 양털 냄비 가마솥 고무 신문지를 수집하였으며, 이를 위해 각군(各郡)에는 수집조합, 각도(各道)에는 연합조합이 조직되었다. 금년에는 폐품수집과 물자사용제한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철(鐵),동(銅),양모(羊毛)의 동원계획을 수립하여 목도리 장갑 구두 버선 쇠주전자 유기그릇 등의 회수를 강제하기로 되다.”

위는 동아일보 1939년 1월 24일 치 기사입니다. 1939년이란 일본이 전쟁 광기에 날뛰던 때로 한국 땅에 남아난 것이 없을 만큼 물자수집에 혈안이 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전기밥솥이 없던 시절에 “가마솥”은 부엌살림 가운데 가장 중요한 물건임에도 “쇠붙이”에 좋은 물건으로 빼앗겼다니 참으로 씁쓸한 기록입니다. 지금은 전기밥솥이 나와 시골에도 가마솥의 구실은 그다지 크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사골을 곤다든지, 두부 만들기, 엿 고기, 시래기 삶기, 메주 쑤기 같은 굵직한 집안일에는 없어서는 안 되는 것이 가마솥입니다.

그 가마솥에 빠지지 않고 필요한 것이 하나 있는데 다름 아닌 솥을 닦을 때 쓰는 솔입니다. 요즈음처럼 벅벅 문질러 솥을 닦을 수 있는 프라스틱 솔이나 철수세미 같은 것도 흔하지 않던 시절에는 집안의 남자들이 잘잘한 나무뿌리 같은 것으로 큼지막한 솥솔을 만들어 주었지요. 오로지 가마솥 밥만을 하던 시절에는 날마다 솥을 쓰니까 오래가지 않아 솔이 닳아버리는 바람에 나중에는 손잡이 부분만 남게 됩니다.

요즈음 플라스틱이나 철수세미는 잘 닳지도 않을뿐더러 값도 싸지만 예전에는 솥솔 하나 만드는데도 많은 공이 들어갔습니다. 싱크대라는 개념도 없던 시절 우리의 어머니들은 구부정한 채로 가마솥에 밥을 하여 대식구를 먹이느라 한평생을 허리 한 번 펴지도 못하고 살았습니다. 전통마을이나 옛집을 재현한 부엌에 있는 가마솥을 바라볼라치면 가마솥 앞에서 밥 짓던 어머니 생각이 떠오릅니다.

한국문화신문 <얼레빗> 창간에 즈음하여 덕담 달기 ☞

  0
3500
  쓴 날짜 조회
2445. 추억의 다이얼 공중전화 - 그때를 아십니까(42)
비오는 날 희미한 가로등 불빛 아래 빨간 빛깔의 공중전화를 기억하시나요? 주머니에서 동전을 하나둘 꺼내 딸깍딸깍 공전전화에 넣습니다. 동전을 넣고 나면 그제야..
2013-01-10 19809
2542. 내일은 백범 김구 선생 제 64주기 추모 날
“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 원하지 가장 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니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
2013-06-25 19784
2519. 복덕방과 영감님 - 그때를 아십니까(57)
“지금은 고기 파는 집을 수육판매소(獸肉販賣所) 또는 관집이라 하지만은 전일에는 다림방이라 하얏다. 다림방은 한자로 현옥(懸屋)이니 그때에는 소를 매다러서 잡..
2013-05-16 19765
2540. 오늘은 하지, 양기가 고개를 숙이기 시작하는 날
오늘은 24절기의 열째 “하지”입니다. 이 무렵 해가 가장 북쪽에 있는데, 그 위치를 하지점(夏至點)이라 합니다. 북반구에서는 낮의 길이가 가장 길어 14시간 35분..
2013-06-21 19763
2447. 한 기업인이 고가로 낙찰 받아 사회에 환원한 노송영지도
겸재 정선의 노송영지도 (老松靈芝圖)는 화폭을 가득 채운 휘굽어 늙은 소나무 한 그루와 담분홍빛 영지버섯이 그려진 그림으로 가로 103cm, 세로 147cm라는 초대..
2013-01-16 19761
2543. 속이 좁다는 밴댕이 맛은 일품이랍니다
우리는 가끔 “저 밴댕이 소갈머리(소갈딱지)”라며 혀를 끌끌 차는 어르신을 봅니다. 또 “속이 밴댕이 콧구멍 같다.”라는 말도 합니다. 물론 주변에 이런 사람 꼭..
2013-06-27 19760
2545. 빗에 이를 그려넣은 김명국
“김명국은 화가다. 그의 그림은 옛 것을 배우지 않고 오로지 마음에서 얻은 것이었다. 인조 때 조정에서 머리에 필요한 빗,빗솔,빗치개 같은 것을 넣어두는 화장구..
2013-07-03 19749
2521. 오늘은 소만, 가득 참과 비움의 철학
“사월이라 한여름이니 입하 소만 절기로다 / 비 온 끝에 볕이나니 날씨도 좋구나 / 떡갈잎 퍼질 때에 뻐꾹새 자주 울고 / 보리 이삭 패어 나니 꾀꼬리 소리 한다 /..
2013-05-21 19748
2474. 학의 깃을 자르지 않은 아름다운 재상 박순
“한 쌍의 학을 키웠는데 그 처지를 가엾게 생각하여 올가을에 깃을 잘라 주지 않았더니 여섯 깃털이 모두 장대하게 자랐다. 한번은 날아올랐는데 곧 되돌아왔다. 내..
2013-03-04 19741
2531. 가마솥과 가마솥솔 - 그때를 아십니까(60)
“총독부에서 1월부터 3월까지의 새로운 물자동원계획이 수립된 바, 종래 폐품회수운동에서 강제동원으로 전환되다. 작년에는 1호1품(1戶1品)운동을 위시하여 쇠붙..
2013-06-06 19719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