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5-16 (목) 06:3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bdb.jpg (145KB) (내려받기:35)
ㆍ추천: 0  ㆍ조회: 20024      
2519. 복덕방과 영감님 - 그때를 아십니까(57)

“지금은 고기 파는 집을 수육판매소(獸肉販賣所) 또는 관집이라 하지만은 전일에는 다림방이라 하얏다. 다림방은 한자로 현옥(懸屋)이니 그때에는 소를 매다러서 잡는 까닭에 현옥(懸屋)이라 하엿다. 그리고 현옥(懸屋)도 제한이 잇서서 경성(京城)에 전부 5현옥(懸屋)을 두엇는데 수퓨교(水標橋) 다림방이 가장 큰 것으로 수십 년 전까지도 잇섯다. 평양(平壤)에서 밀매음녀(密賣淫女)를 코머리라 하고 개석(開城)에서는 덕이라 하덧이 서울에서는 은근자(慇懃者) 또 즘잔케 말하자면 은군자(隱君子)요, 밀매음개자(密賣淫仲介者)를 뚜쟁이라 하고 가옥중개소(家屋仲介所)를 복덕방(福德房)이라 하고 중개인(仲介人)은 가쾌라 한다. 이것도 시골에는 업는 말이다.”

이는 1929년 9월 27일 발행된 잡지 ≪별건곤≫ 제23호의 “경성어록(京城語錄)”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1929년도 표기라 맞춤법이 나오기 전이어서 요즘사람들이 읽기에는 다소 어려운 문장이기는 해도 당시의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입니다. 특히 “복덕방”이란 말이 시골에서는 아직 통용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흥미롭습니다. 빈방이 하나 있으면 그냥 기약 없이 들어와서 살라고 하던 시골 정서를 그대로 말해주는 것 같아 넉넉한 인심을 느끼게 합니다.

서울이라 해서 복덕방에 방을 구하러 드나드는 사람이 많았던 것도 아닙니다. 1955년 12월 27일치 동아일보에는 노인 한 분이 복덕방 간판 앞에 쭈그리고 앉아 있는 사진이 보입니다. 추운 겨울이라 이사철이 아니어서 인지 도통 손님이 끊어져 고통스럽다는 모습이 느껴집니다. 그러던 복덕방도 어느새 우리 곁에서 사라져 이제는 **부동산이란 간판으로 바뀐 지 오래입니다. 간판이 바뀌다보니 훈훈하던 복덕방 영감님도 사라지고 그 자리엔 능숙한 손놀림으로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는 젊은 사장님이 손님을 맞이하는 시대로 변해버렸습니다만 아직도 부동산을 가리켜 복덕방이라 부르는 분들도 계십니다.

한국문화신문 <얼레빗> 창간에 즈음하여 덕담 달기 ☞

  0
3500
  쓴 날짜 조회
2529. 만물 280개를 시로 지은 이응희
답답한 가슴을 수박 한 덩이로 씻을 수 있는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위는 조선중기의 시인 옥담(玉潭) 이응희(李應禧, 1579~1651년)의 시입니다. 그는 광해군 때 대과..
2013-06-04 20208
2382. 모레는 중용을 가르쳐주는 추분
정종실록 (1399)1년 기묘 기록에 보면, 중추원 부사 구성우의 처 유씨는 계집종 영생을 죽이는 등 악행을 저질러 헌사(憲司)에서 유씨를 죽이기로 했는데 임금이..
2012-09-20 20194
2541. 연꽃을 형상화한 아름다운 청자주전자
지난 2월 12일 미국 브루클린 박물관의 수장고 스터디룸에서 조선시대 임금 것과 장군 것으로 보이는 투구가 혜문 스님의 노력과 브루클린 박물관의 협조로 공개되..
2013-06-25 20091
2454. 천방지축 이항복을 큰 인물로 키운 어머니 최 씨
해학으로 절망의 시대를, 청빈으로 재상의 길을 걸은 오성대감이라고 일컬어지는 이항복(李恒福, 1556년~1618년). 그는 조선 중기의 문신(文臣)·정치가·시인·작가..
2013-01-28 20067
2542. 내일은 백범 김구 선생 제 64주기 추모 날
“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 원하지 가장 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니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
2013-06-25 20064
2531. 가마솥과 가마솥솔 - 그때를 아십니까(60)
“총독부에서 1월부터 3월까지의 새로운 물자동원계획이 수립된 바, 종래 폐품회수운동에서 강제동원으로 전환되다. 작년에는 1호1품(1戶1品)운동을 위시하여 쇠붙..
2013-06-06 20024
2519. 복덕방과 영감님 - 그때를 아십니까(57)
“지금은 고기 파는 집을 수육판매소(獸肉販賣所) 또는 관집이라 하지만은 전일에는 다림방이라 하얏다. 다림방은 한자로 현옥(懸屋)이니 그때에는 소를 매다러서 잡..
2013-05-16 20024
2540. 오늘은 하지, 양기가 고개를 숙이기 시작하는 날
오늘은 24절기의 열째 “하지”입니다. 이 무렵 해가 가장 북쪽에 있는데, 그 위치를 하지점(夏至點)이라 합니다. 북반구에서는 낮의 길이가 가장 길어 14시간 35분..
2013-06-21 20023
2543. 속이 좁다는 밴댕이 맛은 일품이랍니다
우리는 가끔 “저 밴댕이 소갈머리(소갈딱지)”라며 혀를 끌끌 차는 어르신을 봅니다. 또 “속이 밴댕이 콧구멍 같다.”라는 말도 합니다. 물론 주변에 이런 사람 꼭..
2013-06-27 20020
2521. 오늘은 소만, 가득 참과 비움의 철학
“사월이라 한여름이니 입하 소만 절기로다 / 비 온 끝에 볕이나니 날씨도 좋구나 / 떡갈잎 퍼질 때에 뻐꾹새 자주 울고 / 보리 이삭 패어 나니 꾀꼬리 소리 한다 /..
2013-05-21 20016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