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6-21 (금) 08:36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hdj.jpg (222KB) (내려받기:28)
ㆍ추천: 0  ㆍ조회: 10134      
2535. 동포시여 해동저를 입으시오 - 그때를 아십니까(61)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2천만 동포시여, 우리 손으로 맨든 갑싸고, 모양 조코도 튼튼한 녀름 옷감 해동져(海東苧)를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손으로 맨든 옷감을 입어야만 우리도 남과 갓치 빗나게 살슈잇슴니다”

일제강점기인 1929년 5월 30일 중외일보에는 위와 같은 옷감 광고가 실렸습니다. 여기서 “해동저”는 비단의 하나인데 2천만 동포에게 서양에서 들어온 옷감이 아니라 국산 해동저를 쓰자고 애국심에 호소하는 광고를 한 것입니다. 당시 옷감들은 어떤 종류들이 있었을까요? 100여 년 전 서울 살던 소리꾼 이현익(李鉉翼)이 부르기 시작했다는 ‘비단타령’의 한 대목을 보면 우리나라와 중국의 각종 비단 이름을 생산지와 사용처, 특징별로 나열합니다.

“중국에서 나온 소주포(蘇州布), 하늘에서 내려온 천진포(天震布), 씨가 성근 항래포, 특특한 세반저(細半苧), 한산모시 세경저, 조선모시 반도저, 동양저 서양저 하절천에 해동저로구나.”

그때는 일부 사람들 말고 모두가 한복을 입던 시절이어서 이렇게 비단의 종류가 많았던 것이지요. 그리고 이런 광고를 낸 것을 보면 외국산 옷감의 수입으로 국산 옷감 업체들이 긴장한 모양입니다. 총독부 조사에 따르면 1913년 당시만 하더라도 서울에 33개소의 조선인 직물업소가 있었는데 1920년대에 오면 공장화가 되면서 조선인들이 하던 작은 직물공장들은 문을 닫았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이제 비단 옷감 광고 하는 것을 볼 수가 없는데 다 세월의 탓일까요?  


 
 
 
   
* 참고로 비단도 원래 한자말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1774년 황윤석(黃胤錫)이 쓴 백과사전 ≪이수신편(理藪新編)≫에 따르면 비단은 명주로 한 필 끊는다는 뜻인 ‘필단(匹段)’이 변한 말입니다. 필단이란 말에 피륙이란 뜻을 담기 위해 ‘실 사(絲) 변’을 더해 오늘의 비단(緋緞)이란 말이 만들어졌습니다. 서정범의 ≪국어어원사전≫에 보면 비단의 순 우리말은 “깁”이지요. 토박이말이 한자말에게 주인 자리를 내준 꼴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48. 닭알 흰자위로 주름살을 펴세요 -그때를 아십니까(63)
“나히를 먹는 것도 억울한데 주름살 까지 잡혀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늙었구나’ 하는 느낌을 가지게 한다는 것은 청춘을 아끼는 젊은이들의 큰 비애가 아닐 수 ..
2013-07-07 5768
2547. 상 위에 구멍이 두 개 나있는 소반
조선시대 우리 겨레는 밥을 먹을 때나 술을 마실 때 소반을 썼습니다. 그런데 그 소반의 쓰임새에 따른 종류를 보면 임금 수라상을 비롯하여 궁궐에서 쓰던 상을 ‘..
2013-07-03 6508
2546. 우리식 만두 “편수”를 아십니까?
“만두집에 만두 사러 갔더니만 / 회회 아비 내 손목을 쥐었어요. / 이 소문이 가게 밖에 나며 들며 하면 / 다로러거디러 조그마한 새끼 광대 네 말이라 하리라.” ..
2013-07-03 5831
2545. 빗에 이를 그려넣은 김명국
“김명국은 화가다. 그의 그림은 옛 것을 배우지 않고 오로지 마음에서 얻은 것이었다. 인조 때 조정에서 머리에 필요한 빗,빗솔,빗치개 같은 것을 넣어두는 화장구..
2013-07-03 19695
2544. 고무신 대신 짚신을 신는 농촌 그 때를 아십니까(62)
조선의 농촌은 파멸의 그 밑에까지 다달앗으므로 이제는 바야흐로 그 갱생을 부르짖어 마지아니한다. 그러므로 전북 옥구군 내에 있는 원우, 둔덕 등 23개 촌락에서..
2013-06-27 9412
2543. 속이 좁다는 밴댕이 맛은 일품이랍니다
우리는 가끔 “저 밴댕이 소갈머리(소갈딱지)”라며 혀를 끌끌 차는 어르신을 봅니다. 또 “속이 밴댕이 콧구멍 같다.”라는 말도 합니다. 물론 주변에 이런 사람 꼭..
2013-06-27 19696
2542. 내일은 백범 김구 선생 제 64주기 추모 날
“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 원하지 가장 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니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
2013-06-25 19715
2541. 연꽃을 형상화한 아름다운 청자주전자
지난 2월 12일 미국 브루클린 박물관의 수장고 스터디룸에서 조선시대 임금 것과 장군 것으로 보이는 투구가 혜문 스님의 노력과 브루클린 박물관의 협조로 공개되..
2013-06-25 19746
2540. 오늘은 하지, 양기가 고개를 숙이기 시작하는 날
오늘은 24절기의 열째 “하지”입니다. 이 무렵 해가 가장 북쪽에 있는데, 그 위치를 하지점(夏至點)이라 합니다. 북반구에서는 낮의 길이가 가장 길어 14시간 35분..
2013-06-21 19694
2535. 동포시여 해동저를 입으시오 - 그때를 아십니까(61)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2천만 동포시여, 우리 손으로 맨든 갑싸고, 모양 조코도 튼튼한 녀름 옷감 해동져(海東苧)를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손으로 맨든 옷감을 입..
2013-06-21 10134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