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8-04 (일) 05:25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psb.jpg (157KB) (내려받기:42)
ㆍ추천: 0  ㆍ조회: 20564      
2561. 단돈 10전으로 피서하는 법

일제강점기 잡지 별건곤 제15호(1928년 8월 1일 발행)에는 “단돈 20전 피서비법”라는 글이 보입니다. 편집국장이 기자들에게 20전만 가지고 피서할 방법을 찾으라고 명령을 내린 것입니다. 여기에는 다양하고 기발한 방법이 총동원 됩니다.

한 기자는 “베고의 등거리에 수건 하나 억개에 걸고 맨발에 구무신 신고 부채 하나 손에 들고 골목 밧갓 가가에서 참외 두 개 골라 드니 7전 달라 하는지라. 한푼이라도 앗기느라고 전에 아니 하든 짓을 애걸애걸 깍거서 5전 주고 포켓트 위스키-뷔인 병 하나를 빌려 가지고 선술집에 드러 가서 안주 업시 10전 어치 소주를 너어 달나 하니 ‘이건 또 왼 일이 심닛가’ 하고 주인이 웃는다. 소주는 등거리 주머니에 넛고 참외는 손에 들고 취운정에 드러가 약물 한 바가지 마시니 가슴 속 뼈 속까지 서늘한 법이 제법 더위를 물니친 것갓다.”라고 20전 짜리 피서를 말합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기자는 돈 5전 내고 전차 맨 앞 운전수 등 뒤에서 전차 안을 들어오는 바람을 맞는다고 하기도 하고, 또 한 기자는 빙수를 사서 먹는 게 딱이라고 말합니다. 그뿐만이 아니라 싸우듯 흥정하여 수박을 15전에 사고, 어름 2전, 설탕 3전에 사 집에 가서 수박을 먹으면 그만이라고 말하는 이도 있습니다.

그런데 가장 어이가 없는 것은 기자들이 20전으로도 어렵다는 피서를 단 십전으로 피서를 한다고 한 대목입니다. 이 방법은 잡지사가 현상모집하여 받은 묘한 피서법이라고 말합니다. 잡지에는 이렇게 쓰였습니다. “단 십 전 던지고 어린이 8월호 1책을 구하야 가족이 둥그렇게 둘러 앉아 낭독하는 것임니다. 서늘한 사진 서늘한 기사만 골느고 골나 모은 것이라 책장마다에서 어름보다 시원한 긔운이 흘너서 왼 집안을 서늘케함니다.” 지금 같으면 상상 할 수 없는 피서법이지마는 그때는 이런 아이디어도 있었다는 게 흥미롭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61. 단돈 10전으로 피서하는 법
일제강점기 잡지 별건곤 제15호(1928년 8월 1일 발행)에는 “단돈 20전 피서비법”라는 글이 보입니다. 편집국장이 기자들에게 20전만 가지고 피서할 방법을 찾으라..
2013-08-04 20564
2525. 한복에 두루주머니를 차보셨나요?
우리나라 전통 옷들은 옷에 주머니가 없었는데 근대에 마고자와 조끼가 들어오면서 처음으로 옷에 주머니가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대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자그마..
2013-05-28 20237
2522. 예쁜 물고기 미호종개가 살 수 있게 해주세요
“천연기념물 454호인 미호종개를 인공산란을 통해 자연 방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충북도내수면연구소 남부지소는 31일 ‘미호종개 자원복원 사업의 성공으로 치..
2013-05-22 20014
2452. 고종이 썼던 진사립(갓)을 보셨나요?
갓은 예전에 어른이 된 남자가 머리에 쓰던 의관의 하나로 고종황제의 갓이 중요민속문화재 제45호에 지정되어 전해오고 있습니다. 이름하여 “전고종(傳高宗)갓”..
2013-01-23 19996
2526. 조선시대 문화유산답사기, 해동산천록
유홍준 교수가 1993년 처음 세상에 내놓아 답사기 붐을 일으켰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는 이후 20년 동안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남도답사 일번지”..
2013-05-29 19935
2424. 살판나는 세상에서 '살판'의 뜻은?
“경제민주화 시장 열렸다. 공정위와 로펌만 살판났네.”, “MB정부 기간 동안 가계는 곪고 기업만 살판”, “불난 집에 도적이 살판난다.” 같은 기사 제목이 보입..
2012-12-04 19913
2461. 3.1만세운동의 도화선이 된 도쿄의 2.8독립선언
“조선청년독립단(朝鮮靑年獨立團)은 우리 이천만 겨레를 대표하여 정의와 자유와 승리를 얻은 세계 여러 나라 앞에 우리가 독립할 것임을 선언하노라.” 위는 3..
2013-02-07 19884
2529. 만물 280개를 시로 지은 이응희
답답한 가슴을 수박 한 덩이로 씻을 수 있는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위는 조선중기의 시인 옥담(玉潭) 이응희(李應禧, 1579~1651년)의 시입니다. 그는 광해군 때 대과..
2013-06-04 19829
2541. 연꽃을 형상화한 아름다운 청자주전자
지난 2월 12일 미국 브루클린 박물관의 수장고 스터디룸에서 조선시대 임금 것과 장군 것으로 보이는 투구가 혜문 스님의 노력과 브루클린 박물관의 협조로 공개되..
2013-06-25 19805
2477. 추억의 말뚝박기 그때를 아십니까(48)
“기댈 수 있는 기둥이나 벽만 나오면 우리는 으레 말뚝박기를 했다. 그런데 가위바위보를 못하는 녀석과 짝이 되면 늘 말이 되어야 했다. 또 상대편에 덩치 크고 뛰..
2013-03-07 19786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