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7-26 (금) 06:16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cas.jpg (126KB) (내려받기:32)
ㆍ추천: 0  ㆍ조회: 7359      
2558. 오늘은 대서와 중복, 더위야 물렀거라

“한여름 무더위가 몹시 심하지만 / 盛夏苦炎熱
밤 마루에는 풍경이 아름다워라 / 宵軒美景
구슬이 빠진 듯 별이 시내에 비치고 / 珠涵星照澗
금이 새는 듯 달빛이 안개를 뚫는다 / 金漏月穿霞
이슬이 무거우니 매화꽃이 촉촉하고 / 露重梅魂濕
바람이 싸늘하니 대나무 운치 많구나 / 風凄竹韻多
앉았노라니 함께 구경할 사람 없어 / 坐來無共賞
그윽한 흥을 시에 담아서 읊노라 / 幽興屬吟"

조선 중기의 문신 옥담(玉潭) 이응희(李應禧)가 쓴 《옥담유고(玉潭遺稿)》 에 있는 <여름 밤 산가 마루에서 본 풍경[夏夜山軒卽事]> 시입니다. 한여름 풍경을 아름답게 그리고 있습니다. “구슬이 빠진 듯 별이 시내에 비치고 금이 새는 듯 달빛이 안개를 뚫는다.”라고 노래하니 더위도 범접을 하지 못할 듯합니다. 오늘은 24절기의 열두째 대서(大暑)이며, 잡절 중복(中伏)입니다.

조선시대 선비들은 한여름 무더위와 힘겹게 싸웠습니다. 함부로 의관을 벗어던질 수 없는 법도가 있었으니 겨우 냇가에 발을 담그는 탁족(濯足)을 할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선비들은 그것에 만족하지 않고 오히려 더욱 적극적으로 더위를 멀리 할 방법을 찾았습니다. 가장 보편적인 것은 대자리 위에서 솔바람 소리를 들으며, 책을 읽는 것입니다. 심지어 남명 조식 같은 사람은 제자들을 데리고 지리산에 올랐고, 추사 김정희는 한여름 북한산에 올라 북한산수순비 탁본을 해올 정도였습니다. 어쩌면 남명과 추사는 9세기 동산양개 선사가 말씀하신 것처럼 스스로 더위가 되고자 한 것은 아닌지 모릅니다.

지금 장마가 기승을 부리고 간간이 무더위가 한창이지만 그 안엔 이미 가을을 잉태하고 있음을 기억하면 좋을 일입니다. “가을이 땅에선 귀뚜라미 등에 업혀 오고, 하늘에선 뭉개구름 타고 온다."고 합니다. 가끔 들판에 나가서 크게 숨을 들이쉬고 내쉬며, 자연을 내 안에 담으면 이미 더위를 극복한 것이 아닐까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558. 오늘은 대서와 중복, 더위야 물렀거라
“한여름 무더위가 몹시 심하지만 / 盛夏苦炎熱 밤 마루에는 풍경이 아름다워라 / 宵軒美景 구슬이 빠진 듯 별이 시내에 비치고 / 珠涵星照澗 금이 새는 듯 달빛..
2013-07-26 7359
2557. 영친왕비의 가체를 장식한 대봉잠
극 중 훤은 무녀 월이 연우였음을 깨닫고 연우가 있는 활인서로 한걸음에 달려 가 감격적으로 재회합니다. 훤은 연우를 편전으로 데려가 과거 연우에게 선물했던 봉..
2013-07-22 9493
2556. 그래도 신나게 놀았던 아이들 - 그때를 아십니까(65)
“저는 우주를 보고 싶지만 하지만 전 못갑니다. 왜냐하면 영어도 가야되고 피아노도 가야되고 미술도 가야되고...” 인터넷 블로그에 한 아이가 쓴 글이 주목을 받..
2013-07-22 7365
2555. 남창가곡 편락, “나무도”를 들어보셨나요?
우리나라 전통성악곡인 가곡은 남자가 부르는 남창가곡과 여성이 부르는 여창가곡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곡은 또한 우조와 계면조로 구성이 돼 있는데요. 우조는 밝..
2013-07-17 9997
2554. 섬세한 조각이 아름다운 경천사 10층 석탑
용산의 국립중앙박물관에 들어서면 우람한 석탑이 천정을 찌를 듯한 자태로 서 있는데 5층 높이의 이 거대한 탑은 국보 제86호 경천사 10층 석탑입니다. 언뜻 보기..
2013-07-17 7271
2553. ‘호우’ 대신 ‘큰비’라고 써야 합니다
요즘 뉴스는 쏟아지는 장맛비 소식으로 넘쳐납니다. 그런데 “서울·경기 호우특보…150mm↑”, “중부지방 호우특보…남부지방 폭염특보 ”, “[날씨] 수도권 호우..
2013-07-17 6453
2552. 무더위엔 탁족으로 피서를 - 그때를 아십니까(64)
“수풀 사이 샘에서 발을 씻고서 (濯足林泉間) 흰 바위 위에 편하게 누웠네 (悠然臥白石) 새소리에 문득 꿈을 깨고 보니 (夢驚幽鳥聲) 저무는 앞산 가랑비에..
2013-07-15 7190
2551. 옛날에도 진주를 캐러 바다 밑으로 들어갔다
“어찌하여 진주를 캐는 사람처럼 다투어(爭奈貪珠者) / 목숨 가벼이 여겨 바다 밑에 깊숙이 들어가나(輕生入海底)“ 이는 통일신라 말기 뛰어난 학자이자 문장가였..
2013-07-10 9976
2550. 화려하고 부드러운 부안청자를 아십니까?
사람들은 청자하면 전남 강진을 떠올립니다. 그것은 아마도 강진에서 청자를 싣고 올라가다 풍랑을 만나 가라앉았던 배를 여러 척 인양한 뒤 빛을 본 청자들 때문일..
2013-07-10 9965
2549. 어제는 소서, 이미 가을을 품었어요
어제는 24절기의 열한째로 하지와 대서 사이에 든 소서(小暑)였습니다. 하지 무렵까지 모내기를 끝낸 벼는 소서 때쯤이면 김매기가 한창입니다. “소서가 넘으면 새..
2013-07-10 7103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