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7-17 (수) 07:55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gcs.jpg (144KB) (내려받기:28)
ㆍ추천: 0  ㆍ조회: 7343      
2554. 섬세한 조각이 아름다운 경천사 10층 석탑

용산의 국립중앙박물관에 들어서면 우람한 석탑이 천정을 찌를 듯한 자태로 서 있는데  5층 높이의 이 거대한 탑은 국보 제86호 경천사 10층 석탑입니다. 언뜻 보기에도 박물관에 놓여 있을 탑이 아닌 듯 보이는 이 석탑은 원래 경기도 개풍군 광덕면 중연리 부소산의 경천사에 있던 탑으로 1348년(충목왕 4) 건립된 탑입니다. 이 탑이 있던 경천사는 ≪고려사≫ 기록에 따르면 고려 왕실의 제삿날에 종종 추모제를 지냈던 곳으로 왕실의 왕래가 잦았던 절입니다.

석탑의 1층 탑신석에 따르면 발원자는 대시주 중대광 진녕부원군 강융(姜融) 등 여러 명이 왕실의 안녕과 국태민안을 기원하면서 일체 중생이 모두 성불하게 되기를 비손하는 뜻에서 1348년 3월 조성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경천사 석탑에는 목조건축의 기둥과 공포, 난간과 현판이 잘 표현되어 있고 기와가 정교하게 표현된 지붕돌(옥개석)로 덮여 있으며 기단부에는 불법을 수호하는 형상으로 밑에서부터 사자, 용, 연꽃, 소설 ≪서유기≫의 장면, 그리고 나한들이 새겨져 있습니다. 그리고 1층부터 4층까지의 탑신부에는 부처의 법회장면이 총 16장면으로 새겨져 있고 5층부터 10층까지는 합장 모습의 불좌상이 아름답게 새겨져 있습니다.

경천사 석탑이 이 자리에 오기까지는 수난을 겪어야 했는데 1907년 순종의 가례에 일본 특사로 온 궁내대신 다나카 미스야키(田中光顯)가 석탑을 일본으로 맘대로 가져가버리는 사건이 그 시작입니다. 석탑 반출은 곧바로 문제가 되어 <대한매일신보>에 10여 차례 이상의 기사와 논설이 빗발쳤고 미국인 헐버트(Homer B. Hulbert)와 영국인 베델(Ernest T. Bethell)은 일본의 영자 신문과 <뉴욕 포스트(New York Post)> 따위에 다나카의 경천사 석탑 불법 약탈을 폭로하였지요. 그 결과 1918년 11월 15일 석탑은 국내로 돌아오게 되어 1919년 박물관의 품에 안기게 된 것입니다. 그 뒤 석탑은 국립박물관에서 여러 차례 훼손된 부분을 수리하여 2005년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개관 때 현재의 위치에 세워진 것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58. 오늘은 대서와 중복, 더위야 물렀거라
“한여름 무더위가 몹시 심하지만 / 盛夏苦炎熱 밤 마루에는 풍경이 아름다워라 / 宵軒美景 구슬이 빠진 듯 별이 시내에 비치고 / 珠涵星照澗 금이 새는 듯 달빛..
2013-07-26 7434
2557. 영친왕비의 가체를 장식한 대봉잠
극 중 훤은 무녀 월이 연우였음을 깨닫고 연우가 있는 활인서로 한걸음에 달려 가 감격적으로 재회합니다. 훤은 연우를 편전으로 데려가 과거 연우에게 선물했던 봉..
2013-07-22 9572
2556. 그래도 신나게 놀았던 아이들 - 그때를 아십니까(65)
“저는 우주를 보고 싶지만 하지만 전 못갑니다. 왜냐하면 영어도 가야되고 피아노도 가야되고 미술도 가야되고...” 인터넷 블로그에 한 아이가 쓴 글이 주목을 받..
2013-07-22 7439
2555. 남창가곡 편락, “나무도”를 들어보셨나요?
우리나라 전통성악곡인 가곡은 남자가 부르는 남창가곡과 여성이 부르는 여창가곡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곡은 또한 우조와 계면조로 구성이 돼 있는데요. 우조는 밝..
2013-07-17 10092
2554. 섬세한 조각이 아름다운 경천사 10층 석탑
용산의 국립중앙박물관에 들어서면 우람한 석탑이 천정을 찌를 듯한 자태로 서 있는데 5층 높이의 이 거대한 탑은 국보 제86호 경천사 10층 석탑입니다. 언뜻 보기..
2013-07-17 7343
2553. ‘호우’ 대신 ‘큰비’라고 써야 합니다
요즘 뉴스는 쏟아지는 장맛비 소식으로 넘쳐납니다. 그런데 “서울·경기 호우특보…150mm↑”, “중부지방 호우특보…남부지방 폭염특보 ”, “[날씨] 수도권 호우..
2013-07-17 6524
2552. 무더위엔 탁족으로 피서를 - 그때를 아십니까(64)
“수풀 사이 샘에서 발을 씻고서 (濯足林泉間) 흰 바위 위에 편하게 누웠네 (悠然臥白石) 새소리에 문득 꿈을 깨고 보니 (夢驚幽鳥聲) 저무는 앞산 가랑비에..
2013-07-15 7262
2551. 옛날에도 진주를 캐러 바다 밑으로 들어갔다
“어찌하여 진주를 캐는 사람처럼 다투어(爭奈貪珠者) / 목숨 가벼이 여겨 바다 밑에 깊숙이 들어가나(輕生入海底)“ 이는 통일신라 말기 뛰어난 학자이자 문장가였..
2013-07-10 10055
2550. 화려하고 부드러운 부안청자를 아십니까?
사람들은 청자하면 전남 강진을 떠올립니다. 그것은 아마도 강진에서 청자를 싣고 올라가다 풍랑을 만나 가라앉았던 배를 여러 척 인양한 뒤 빛을 본 청자들 때문일..
2013-07-10 10049
2549. 어제는 소서, 이미 가을을 품었어요
어제는 24절기의 열한째로 하지와 대서 사이에 든 소서(小暑)였습니다. 하지 무렵까지 모내기를 끝낸 벼는 소서 때쯤이면 김매기가 한창입니다. “소서가 넘으면 새..
2013-07-10 7178
123456789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