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11-19 (월) 07:3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js.jpg (198KB) (내려받기:31)
ㆍ추천: 0  ㆍ조회: 9540      
2415. 임금과 대비까지 꾸짖던 큰 선비 남명 조식

“전하의 나랏일은 이미 잘못되었고, 나라의 근본은 이미 없어졌으며, 하늘의 뜻도 이미 떠나버렸고 민심도 이반되었습니다. 낮은 벼슬아치들은 아랫자리에서 히히덕거리며 술과 여자에만 빠져 있습니다. 또 높은 벼슬아치들은 빈둥거리며 뇌물을 받아 재산 모으기에만 여념이 없습니다. 온 나라가 안으로 곪을 대로 곪았는데도 누구 하나 책임지려고 하지 않습니다.”

남명 조식(1501 ~ 1572)의 이 사직상소를 받은 임금은 어머니 문정왕후의 수렴청정을 받는 명종이었지요. 대비 문정왕후가 수렴청정을 하는 동안 윤형을 비롯한 명종의 외척들은 권력을 마음대로 농단했고, 급기야 임꺽정의 난과 왜구의 침략으로 나라 안팎의 혼란은 가중되었는데 이때 가장 고통스러웠던 사람들은 백성들이었지요.

이렇게 극단적인 상소를 올려 임금과 대비를 꾸짖던 조식은 ‘경(敬)’으로 마음을 곧게 하고, ‘의(義)’로서 실천하라고 제자들을 가르칩니다. 곧 그의 가르침은 아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행에 옮겨야 하고, 철저한 자기 절제를 통해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강한 절의였습니다. 조식은 여러 차례 조정의 부름이 있었지만 번번이 사양했고, 심지어는 당대의 대학자 퇴계 이황의 벼슬길에 나아가라는 권고도 물리치며,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임금의 잘못까지 꾸짖었지요. 대통령 선거 이야기로 뉴스가 도배되는 요즈음 남명 조식 선생이 그리운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419. 각국 정상을 대접한 최고급 음식 '과즐'
지난 3월 뉴스를 보면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한식 메뉴로 김치전, 녹두전, 잡채처럼 우리 식탁에서 친근하게 접할..
2012-11-26 9583
2418. 오늘은 홑바지가 솜바지로 바뀌는 소설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스무째 절기로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입니다. 소설은 대개 음력 10월 하순에 드는데, “초순의 홑바지가 하순의 솜바지로 바뀐다.”라는..
2012-11-22 9978
2417. 거북 몸통에 용 머리와 꼬리 모양으로 만든 보물 주전자
동서고금을 불문하고 용은 여러 문화에서 발견되는데 우리에겐 친숙하거나 존경스러운 초월자로서 나타나지요. 하지만 어떤 민족에게선 혐오와 공포의 상징인 악마로..
2012-11-21 9528
2416. 두드려서 만드는 명품그릇, 방짜유기
우리 겨레가 만든 그릇인 고려청자와 조선백자는 세계적인 명품입니다. 이에 못지 않은 그릇으로는 방짜유기가 있습니다만 그간 잊혀졌지요. 그러나 요즈음 다시 조..
2012-11-20 6210
2415. 임금과 대비까지 꾸짖던 큰 선비 남명 조식
“전하의 나랏일은 이미 잘못되었고, 나라의 근본은 이미 없어졌으며, 하늘의 뜻도 이미 떠나버렸고 민심도 이반되었습니다. 낮은 벼슬아치들은 아랫자리에서 히히덕..
2012-11-19 9540
2414. 무청과 시래기 - 그때를 아십니까(37)
“진장을 일즉 하는 것은 혹간 일기가 더워서 시여진다고 하는데 그것은 움을 못짓고 부엌 속에 무더두기 때문입니다. 아모쪼록 북향 헛간에 기피 독을 뭇고 우에다..
2012-11-15 18556
2413. 겨레의 노래, 아리랑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된다
“남으집 하이칼라는 다꾸시를 타는데 우리집의 멍텅구리는 똥구르마만 끄네 정선읍내 물레방아 물살을 안고 도는데 우리집의 서방님은 나를 안고 돌 줄 모르나“..
2012-11-14 9517
2412. 자갈과 파도가 어우러져 노래하는 알작지
요즘은 나라밖 여행도 쉽게 하는 시대지만 나라 안의 제주도만 해도 아름다운 정경이 참 많습니다. 그 가운데 그리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제주시 내파도리의 “알작..
2012-11-13 14328
2411. 익살스럽고 앙증맞은 사자춤을 볼까요?
문화재청이 지정한 무형문화재 가운데는 북한 쪽에서 전승되던 것들도 있습니다. 그 가운데 함경남도 북청군에서 사자탈을 쓰고 놀던 민속놀이인 중요무형문화재 제..
2012-11-12 14625
2410. 낭군이 미워서 두드렸을 다듬이 - 그때를 아십니까(36)
예전 어느 집이나 다듬잇돌과 다듬이방망이가 있었습니다. 하얀 홑청이 적당히 마르면 얌전히 접어서 다듬잇돌 위에 얹고 두드립니다. 고된 시집살이를 하던 아낙들..
2012-11-08 14258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