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11-14 (수) 06:4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arr.jpg (200KB) (내려받기:30)
ㆍ추천: 0  ㆍ조회: 9535      
2413. 겨레의 노래, 아리랑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된다

“남으집 하이칼라는 다꾸시를 타는데
우리집의 멍텅구리는 똥구르마만 끄네
정선읍내 물레방아 물살을 안고 도는데
우리집의 서방님은 나를 안고 돌 줄 모르나“

위 노래는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호 정선아리랑의 일부입니다. 하이칼라와 견주어 남편의 무능함을 ‘똥구르마를 끄는 멍텅구리’라고 빗댑니다. 그뿐만 아니라 성적으로 제구실을 못하는 남편을 물레방아에 견주어 조롱하는 것이 재미납니다. 그러나 악에 받쳐 남편을 욕한다기 보다는 걸쭉한 입담으로 가슴속에 맺힌 응어리를 풀어내는 소리지요. 이렇게 정선아리랑은 한이 맺혀 있다기보다는 두메산골 정선 사람들의 고달픈 삶을 풍자와 해학으로 담아낸 소리입니다.

1926년 10월 1일 일제에 의해 헐리고 망가진 경복궁 앞에 거대한 조선총독부 낙성식이 거행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날, 종로 단성사에서는 중대한 사건이 벌어집니다. 스물다섯의 청년 나운규(羅雲奎)가 감독, 각본, 주연을 맡아 첫 영화로 만든 영화 ‘아리랑’이 개봉된 것이지요. 이 날의 광경을 주연배우 신일선(申一仙)은 '목 놓아 우는 사람, 아리랑을 합창하는 사람, 조선독립만세를 외치는 사람까지 감동의 소용돌이였다.'고 회고했습니다. 이 영화 “아리랑”은 항일운동으로 옥고를 치른 나운규가 민족의 아픔과 굽히지 않는 항일민족정신을 영화 속에 담아낸  것입니다.

최근 아리랑은 유네스코 심사보조기구 평가결과에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 권고된 사실이 알려져 아리랑이 다음 달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민요, 세계 어디를 가나 한민족이면 손에 손 잡고 부르는 아리랑이 드디어 세계가 인정하는 인류문화유산이 되는 것입니다. 1926년 우리 겨레가 목 놓아 부르던 아리랑, 어쩌면 지금도 목 놓아 불러야 할지 모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19. 각국 정상을 대접한 최고급 음식 '과즐'
지난 3월 뉴스를 보면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한식 메뉴로 김치전, 녹두전, 잡채처럼 우리 식탁에서 친근하게 접할..
2012-11-26 9596
2418. 오늘은 홑바지가 솜바지로 바뀌는 소설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스무째 절기로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입니다. 소설은 대개 음력 10월 하순에 드는데, “초순의 홑바지가 하순의 솜바지로 바뀐다.”라는..
2012-11-22 9992
2417. 거북 몸통에 용 머리와 꼬리 모양으로 만든 보물 주전자
동서고금을 불문하고 용은 여러 문화에서 발견되는데 우리에겐 친숙하거나 존경스러운 초월자로서 나타나지요. 하지만 어떤 민족에게선 혐오와 공포의 상징인 악마로..
2012-11-21 9557
2416. 두드려서 만드는 명품그릇, 방짜유기
우리 겨레가 만든 그릇인 고려청자와 조선백자는 세계적인 명품입니다. 이에 못지 않은 그릇으로는 방짜유기가 있습니다만 그간 잊혀졌지요. 그러나 요즈음 다시 조..
2012-11-20 6218
2415. 임금과 대비까지 꾸짖던 큰 선비 남명 조식
“전하의 나랏일은 이미 잘못되었고, 나라의 근본은 이미 없어졌으며, 하늘의 뜻도 이미 떠나버렸고 민심도 이반되었습니다. 낮은 벼슬아치들은 아랫자리에서 히히덕..
2012-11-19 9550
2414. 무청과 시래기 - 그때를 아십니까(37)
“진장을 일즉 하는 것은 혹간 일기가 더워서 시여진다고 하는데 그것은 움을 못짓고 부엌 속에 무더두기 때문입니다. 아모쪼록 북향 헛간에 기피 독을 뭇고 우에다..
2012-11-15 18566
2413. 겨레의 노래, 아리랑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된다
“남으집 하이칼라는 다꾸시를 타는데 우리집의 멍텅구리는 똥구르마만 끄네 정선읍내 물레방아 물살을 안고 도는데 우리집의 서방님은 나를 안고 돌 줄 모르나“..
2012-11-14 9535
2412. 자갈과 파도가 어우러져 노래하는 알작지
요즘은 나라밖 여행도 쉽게 하는 시대지만 나라 안의 제주도만 해도 아름다운 정경이 참 많습니다. 그 가운데 그리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제주시 내파도리의 “알작..
2012-11-13 14341
2411. 익살스럽고 앙증맞은 사자춤을 볼까요?
문화재청이 지정한 무형문화재 가운데는 북한 쪽에서 전승되던 것들도 있습니다. 그 가운데 함경남도 북청군에서 사자탈을 쓰고 놀던 민속놀이인 중요무형문화재 제..
2012-11-12 14637
2410. 낭군이 미워서 두드렸을 다듬이 - 그때를 아십니까(36)
예전 어느 집이나 다듬잇돌과 다듬이방망이가 있었습니다. 하얀 홑청이 적당히 마르면 얌전히 접어서 다듬잇돌 위에 얹고 두드립니다. 고된 시집살이를 하던 아낙들..
2012-11-08 14269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