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1-05-30 (월) 00:29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agp.jpg (125KB) (내려받기:24)
2011
5
30
ㆍ추천: 0  ㆍ조회: 9507      
2100. 키도 작고 화려하지 않은 은자(隱者), 애기풀

"어느 효자가 애달피 지키던 무덤 / 햇살 고운 아침 새악시 처럼 / 연붉은 자태로 피고도 드러나지 않는 꽃 / 화려하고 큰 것만이 어찌 아름다우랴 / 작고도 야무지게 피어난 꽃 / 다 자라고도 언제나 겸손한 애기풀 꽃."  - 김신조 '애기풀 꽃'-

다 자라도 언제나 애기풀 꽃이라 불리는 꽃을 시인은 '겸손'하다고 합니다. 애기풀은 산과 들의 볕이 잘 드는 풀밭에서 자랍니다. 할미꽃과 함께 이 가녀린 애기풀은 이름 모를 무덤가에 피어나지요. 꽃은 4∼5월에 연한 붉은색으로 피고, 키가 10∼30cm 정도로 작습니다. 한방에서는 애기풀을 과자금(瓜子金)이라고 하여 약재로 쓰는데, 기침을 멎게 하고 가래를 삭여주며, 불면증ㆍ인후염ㆍ부스럼 등에도 쓴다고 합니다. 한국ㆍ일본ㆍ중국ㆍ필리핀ㆍ인도차이나 등에서 자랍니다.

꽃말이 “은자(隱者)” 곧 숨어지내는 사람인 애기풀 꽃은 잔디 사이에서 자라 키가 그리 크지도 않을뿐더러 꽃도 작고 화려하지 않아 눈에 잘 띄지 않습니다. 은자라고 하면 숨어지내는 이의 대명사인 중국 요순시대 허유(許由)가 생각납니다. 허유가 숨어 지낼 때 임금이 자신을 찾자 어지러운 소리를 들었다며, 냇가에 가서 귀를 씻었다지요. 세상 공명에 연연하지 않던 사람 허유처럼 애기풀 또한 그런 은자를 닮아 키도 작고 화려하지도 않아 사람의 눈에 띄려고 하지 않는 들꽃이지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472. 삼월 하늘 우러러 여성독립운동가들을 만나러 갈까?
"나도 화장을 하고 고운 옷 입으면 예쁠거야"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생전에 이병희 애국지사는 소녀처럼 해맑은 모습으로 그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윤옥 시인이 아..
2013-02-27 9544
2478. 제주 해녀들의 벗 “망시리”
꿈 한 자락 건져 올렸느냐 / 미역 한줄기 겨우 건졌고나 / 굴 전복 한 망시리 건져들고 / 태평가 부를 날 고대해도 / 불턱에 부는 바람 / 아직 차더라 - 정연..
2013-03-11 9542
2465. 남자 아이들의 딱지치기 - 그때를 아십니까(46)
학교 수업만 끝나면 아이들은 정해진 장소에 모입니다. 그리곤 가지고 온 딱지를 내놓고 딱지치기에 열중입니다. 시간 가는 줄도 모릅니다. 딱지치기는 종이로 만든..
2013-02-14 9534
2481. 공기놀이 할 사람 - 그때를 아십니까(49)
“오십견 치료 중 며칠 전 아우 '라온'이 공기놀이를 추천했다. 한의원에서 침 맞고 나오면서 앞집 문구점에 가서 만원 내고 5백 원짜리 공기를 샀다. 그야말로 '살..
2013-03-14 9521
2471. “파이팅”은 “맞짱 뜨자”라는 뜻입니다
몇 년 전 한국에 온 중국 연변대학교 총장이 “만주족은 말에서 내렸기 때문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말”은 타는 말도 되지만 사람의 입..
2013-02-26 9512
2503. 병 다스림 과정의 기록, 정청일기
조선시대는 기록의 나라였습니다. 세계문화유산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따위가 그 증거입니다. 그런데 그건 나랏일만 그런 것이 아니라 개인들도 기록하..
2013-04-22 9509
2544. 고무신 대신 짚신을 신는 농촌 그 때를 아십니까(62)
조선의 농촌은 파멸의 그 밑에까지 다달앗으므로 이제는 바야흐로 그 갱생을 부르짖어 마지아니한다. 그러므로 전북 옥구군 내에 있는 원우, 둔덕 등 23개 촌락에서..
2013-06-27 9508
2100. 키도 작고 화려하지 않은 은자(隱者), 애기풀
"어느 효자가 애달피 지키던 무덤 / 햇살 고운 아침 새악시 처럼 / 연붉은 자태로 피고도 드러나지 않는 꽃 / 화려하고 큰 것만이 어찌 아름다우랴 / 작고도 야무지..
2011-05-30 9507
2073. 신라호텔은 이등박문 절터라 한복 출입 거부했나?
“한복은 위험한 옷이라 저희 식당 출입을 금합니다.” 2011년 4월 13일 자 경향신문에는 희한한 제목의 기사가 올랐습니다. 내용인즉슨 한국 최고의 호텔 신라 뷔페..
2011-04-14 9504
2408. 인절미는 시집간 딸에게 주는 입마개떡
유교 경전의 하나인 ≪주례(周禮)≫를 보면 떡 가운데 인절미를 가장 오래 전부터 먹어왔다고 하며, ‘인절미는 찰지면서 쫀득하여 떡의 으뜸으로 여긴다.’라고 합..
2012-11-06 9502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