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2-14 (목) 06:42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ddc.jpg (294KB) (내려받기:28)
ㆍ추천: 0  ㆍ조회: 9535      
2465. 남자 아이들의 딱지치기 - 그때를 아십니까(46)

학교 수업만 끝나면 아이들은 정해진 장소에 모입니다. 그리곤 가지고 온 딱지를 내놓고 딱지치기에 열중입니다. 시간 가는 줄도 모릅니다. 딱지치기는 종이로 만든 딱지를 땅바닥에 놓고 다른 딱지로 그 옆을 쳐서, 땅바닥의 딱지가 뒤집히거나 일정한 선 밖으로 나가면 따먹는 남자 아이들의 놀이였지요. 또 제 딱지가 상대 딱지 밑으로 들어가면 따먹기도 합니다. 이때 제 딱지가 상대 딱지 위에 얹히면 도리어 잃게 됩니다.

“야 너 밟았잖아.” “안 밟았어, 임마.”
딱지 한 쪽을 살짝 밟고 치면 쉽게 넘길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한 아이가 계속 따면 잃은 아이는 의심을 합니다. 그래서 다툼이 일어나기도 하는데 만일 이 딱지치기에 끼지 못하면 당시로서는 바로 왕따였습니다. 그리고 딱지를 더 많이 따기 위해 딱지를 만드는 종이는 더 두껍고 큰 종이를 쓰려고 하는데 종이가 많지 않았던 그때 다 쓰지도 않은 공책이나 교과서 한쪽을 뜯어내기도 합니다. 또 아버지의 메모지를 쭉 찢어 만들다 어머니께 들켜 혼이 난 적도 있었지요.

딱지는 물론 종이로 직접 접어 만들었지만 나중엔 구멍가게에서 사는 그림딱지를 사서 하기도 했습니다. 그림딱지는 가위로 오려서 쓰는데 네모난 딱지보다는 둥근 딱지가 더 인기가 있었지요. 갖가지 그림이 그려진 딱지에는 글자나 숫자가 적혀 있는데 별이 스무 개가 넘는 장군도 나옵니다. 이 그림딱지는 어른들이 화투를 치듯 한손에 올리고 다른 손으로 치면서 고루 섞은 다음 딱지를 양손으로 나누어 쥐며 그 중 한손을 내밉니다. 상대도 딱지를 섞어 치다가 손에 잡히는 만큼 내밀면 숫자나 군대 계급 가운데 높은 쪽이 이기지요. 근현대박물관에 가서 딱지를 한번 구경할까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472. 삼월 하늘 우러러 여성독립운동가들을 만나러 갈까?
"나도 화장을 하고 고운 옷 입으면 예쁠거야"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생전에 이병희 애국지사는 소녀처럼 해맑은 모습으로 그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윤옥 시인이 아..
2013-02-27 9544
2478. 제주 해녀들의 벗 “망시리”
꿈 한 자락 건져 올렸느냐 / 미역 한줄기 겨우 건졌고나 / 굴 전복 한 망시리 건져들고 / 태평가 부를 날 고대해도 / 불턱에 부는 바람 / 아직 차더라 - 정연..
2013-03-11 9542
2465. 남자 아이들의 딱지치기 - 그때를 아십니까(46)
학교 수업만 끝나면 아이들은 정해진 장소에 모입니다. 그리곤 가지고 온 딱지를 내놓고 딱지치기에 열중입니다. 시간 가는 줄도 모릅니다. 딱지치기는 종이로 만든..
2013-02-14 9535
2481. 공기놀이 할 사람 - 그때를 아십니까(49)
“오십견 치료 중 며칠 전 아우 '라온'이 공기놀이를 추천했다. 한의원에서 침 맞고 나오면서 앞집 문구점에 가서 만원 내고 5백 원짜리 공기를 샀다. 그야말로 '살..
2013-03-14 9521
2471. “파이팅”은 “맞짱 뜨자”라는 뜻입니다
몇 년 전 한국에 온 중국 연변대학교 총장이 “만주족은 말에서 내렸기 때문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말”은 타는 말도 되지만 사람의 입..
2013-02-26 9512
2503. 병 다스림 과정의 기록, 정청일기
조선시대는 기록의 나라였습니다. 세계문화유산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따위가 그 증거입니다. 그런데 그건 나랏일만 그런 것이 아니라 개인들도 기록하..
2013-04-22 9509
2544. 고무신 대신 짚신을 신는 농촌 그 때를 아십니까(62)
조선의 농촌은 파멸의 그 밑에까지 다달앗으므로 이제는 바야흐로 그 갱생을 부르짖어 마지아니한다. 그러므로 전북 옥구군 내에 있는 원우, 둔덕 등 23개 촌락에서..
2013-06-27 9508
2100. 키도 작고 화려하지 않은 은자(隱者), 애기풀
"어느 효자가 애달피 지키던 무덤 / 햇살 고운 아침 새악시 처럼 / 연붉은 자태로 피고도 드러나지 않는 꽃 / 화려하고 큰 것만이 어찌 아름다우랴 / 작고도 야무지..
2011-05-30 9507
2073. 신라호텔은 이등박문 절터라 한복 출입 거부했나?
“한복은 위험한 옷이라 저희 식당 출입을 금합니다.” 2011년 4월 13일 자 경향신문에는 희한한 제목의 기사가 올랐습니다. 내용인즉슨 한국 최고의 호텔 신라 뷔페..
2011-04-14 9504
2408. 인절미는 시집간 딸에게 주는 입마개떡
유교 경전의 하나인 ≪주례(周禮)≫를 보면 떡 가운데 인절미를 가장 오래 전부터 먹어왔다고 하며, ‘인절미는 찰지면서 쫀득하여 떡의 으뜸으로 여긴다.’라고 합..
2012-11-06 9502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