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12-27 (목) 06:0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msg.jpg (157KB) (내려받기:26)
ㆍ추천: 0  ㆍ조회: 15579      
2438. 못살겠다, 못참겠다 선거구호 - 그때를 아십니까(40)

일주일 전 우리는 대통령 선거를 치렀습니다. 해방 이후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모두 18번의  대통령 선거를 했습니다만 그때마다 야당은 ‘갈아보자’를 여당은 ‘구관이 명관’을 외쳤지요. 18 차례의 치열한 여야 싸움에서 15대 선거 때 단 한 차례만 야당의 김대중 후보가 기존 여당을 뒤엎었고 나머지는 모두 여당의 승리였습니다. 그동안의 선거 가운데 치열한 선거였던 3대와 7대의 선거구호에는 부정의 뜻을 나타내는 “못”이란 어찌씨(부사)가 쓰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못살겠다. 못참겠다" 같은 말이 그것이지요.

1956년 제3대 정·부통령 선거에서 이승만과 맞붙은 신익희는 내각책임제 개헌을 통한 책임정치의 구현만이 1인 독재의 폐해를 막는 지름길이라고 보았던 것입니다. 그때 거리는 온통 “못살겠다. 갈아보자!”라는 펼침막(현수막)이 나부꼈으나 호남 유세를 위해 타고 가던 기차 안에서 신익희 후보가 뇌출혈로 삶을 마감하는 바람에 진정한 민주주의에 목말라하던 이 땅의 많은 사람들에게 크나큰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또 하나 1971년에 있었던 제7대 대통령 선거는 박정희 후보에 맞서 김대중 후보가 예비군 폐지·노사공동위원회 구성·비정치적 남북교류·4대국 보장안 등을 선거공약으로 내걸고, 박 정권의 안보논리와 경제성장론의 허구성을 정면에서 공격함으로써 대중의 선풍적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때 내세운 구호는 “못참겠다 갈아치자!”였지요. 하지만 김대중은 도시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고도 부정불법 관권선거라는 비난을 받은 박정희 후보에 밀려 고배를 마시고 말았습니다. 대통령 선거가 끝난 지금 어찌씨 “못”이란 말을 구호에 내세웠던 지난 시절을 다시 떠올려 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38. 못살겠다, 못참겠다 선거구호 - 그때를 아십니까(40)
일주일 전 우리는 대통령 선거를 치렀습니다. 해방 이후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모두 18번의 대통령 선거를 했습니다만 그때마다 야당은 ‘갈아보자’를 여당은 ‘구..
2012-12-27 15579
2437. 차 말리고 책 얹고 음식 갈무리해두는 시렁
“한가로이 살며 구차스러운 가운데에서도 없어서는 안 될 것은 오직 책 한 시렁ㆍ거문고 한 틀ㆍ벗 한 사람ㆍ신 한 켤레ㆍ지팡이 한 개 ㆍ차 달이는 화로 하나ㆍ등..
2012-12-26 18323
2436. 오늘은 성탄절, 우리나라에는 미륵신앙이 있었다
“궁예(弓裔)는 호를 미륵불(彌勒佛)이라 하고 금모자를 쓰고 몸에는 방포(方袍, 네모난 가사)를 입으며 장자(長子, 큰아들)를 청광보살(靑光菩薩), 계자(季子, 막내..
2012-12-25 19210
2435. 당상에 앉아 큰소리만 치지 말고 구휼하라
“가난하고 빌어먹는 사람을 구휼(救恤)하는 법이 이미 상세한데, 이웃과 족친(族親)들이 전혀 구휼하지 아니하여도 관리들이 검거(檢擧)하지 아니하니 미편(未便)하..
2012-12-24 20610
2434. 내일은 이웃에게 마음을 여는 날 동지
“충청도 홍주 합덕지에 해마다 겨울이 되면 얼음의 모양이 용이 땅을 간 것 같이 되는 이상한 일이 있었다. 남쪽에서 북쪽으로 언덕 가까운 쪽으로 세로 갈아나간 ..
2012-12-20 10391
2433. 오늘은 윤봉길 의사가 형장의 이슬로 떠난 날입니다
너희도 만일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해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 태극의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찾아와 한잔 술을 부어 놓으라...
2012-12-19 10486
2432. 왜 성종 태실만 창경궁에 있을까
예로부터 태는 태아의 생명력을 준 것이라고 생각하여 태아를 출산한 뒤에도 함부로 버리지 않고 소중하게 보관하였습니다. 보관하는 방법도 신분이나 직위에 따라 ..
2012-12-18 19431
2431. 벌 받는 사람 가운데 억울한 이가 없게 하라
“죽은 자는 다시 살아날 수 없고 형벌을 당한 자는 다시 온전하게 될 수 없으니, 이는 진실로 성인이 삼가던 것이다. (중략) 손자신은 김득수의 무리가 아니었는데..
2012-12-17 20706
<독자얼레빗> 90. 임시정부 품속을 그리다, 상하이일기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태어난 날은 3·1만세운동이 펼쳐진 한 달 뒤인 1919년 4월 11일이었습니다. 이후 임시정부는 해방을 맞을 때까지 배달겨레를 품안에 품고 일제..
2012-12-14 17233
2430. 연탄가스와 연탄재 - 그 때를 아십니까(39)
최근 뉴스를 보면 “추운 날 함께한 따뜻한 사랑의 연탄 배달”, “저소득 가정에 연탄 12,500장 지원” 같은 따뜻한 소식들이 보입니다. 그런가 하면 “삼산동 석쇠..
2012-12-13 21335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