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12-19 (수) 07:30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ybg.jpg (161KB) (내려받기:30)
ㆍ추천: 0  ㆍ조회: 10477      
2433. 오늘은 윤봉길 의사가 형장의 이슬로 떠난 날입니다

너희도 만일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해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
태극의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찾아와 한잔 술을 부어 놓으라.
그리고 너희들은 아비 없음을 슬퍼하지 말아라.
 
   
위는 윤봉길 의사 (1908. 6. 21. ~ 1932. 12. 19.)가 두 아들 모순(模淳)과 담(淡)에게 쓴 “강보에 싸인 두 병정에게”라는 시의 일부분입니다. 오늘은 25살의 꽃다운 나이로 조국의  독립운동을 외치다 숨진 윤봉길 의사가 형장의 이슬로 떠난 날이지요. 19살 나이에 농촌계몽운동에 뛰어든 윤 의사는 고향인 충남 예산에 야학당을 개설하여 한글 교육을 통한 문맹퇴치와 민족의식 고취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그러나 계몽운동만으로는 독립운동의 한계를 깨닫고 1930년 3월 6일 ‘장부출가생불환(丈夫出家生不還, 곧 대장부가 집을 떠나 뜻을 이루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오지 않는다.’라는 비장한 각오의 글을 남기고 중국 망명의 길에 오릅니다.

그리고는 임시정부 지도자인 백범 김구 선생을 만나 조국독립을 위해 기꺼이 한 몸을 던지게 되지요. 1932년 4월 29일 일왕(日王)의 생일인 천장절(天長節)을 맞아 축하식이 벌어지던 상해 홍구공원에서의 장렬한 의거는 중국의 장개석 총통이 “중국의 백만 대군도 못한 일을 일개 조선청년이 해냈다”고 할 만큼 대한민국의 독립의지와 기개를 세계만방에 드높인 의거였습니다. 의거 뒤 윤 의사는 일본 오사카로 호송된 뒤 1932년 12월 19일 가나자와(金澤) 육군형무소에서 형장의 이슬로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꽃다운 25살의 청년 윤봉길 의사는  비록  우리의 곁을 떠났지만 조국은 영원토록 그를 가슴에 품고 있습니다. 오늘 윤 의사 서거 80주기를 맞아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겨 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38. 못살겠다, 못참겠다 선거구호 - 그때를 아십니까(40)
일주일 전 우리는 대통령 선거를 치렀습니다. 해방 이후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모두 18번의 대통령 선거를 했습니다만 그때마다 야당은 ‘갈아보자’를 여당은 ‘구..
2012-12-27 15572
2437. 차 말리고 책 얹고 음식 갈무리해두는 시렁
“한가로이 살며 구차스러운 가운데에서도 없어서는 안 될 것은 오직 책 한 시렁ㆍ거문고 한 틀ㆍ벗 한 사람ㆍ신 한 켤레ㆍ지팡이 한 개 ㆍ차 달이는 화로 하나ㆍ등..
2012-12-26 18317
2436. 오늘은 성탄절, 우리나라에는 미륵신앙이 있었다
“궁예(弓裔)는 호를 미륵불(彌勒佛)이라 하고 금모자를 쓰고 몸에는 방포(方袍, 네모난 가사)를 입으며 장자(長子, 큰아들)를 청광보살(靑光菩薩), 계자(季子, 막내..
2012-12-25 19201
2435. 당상에 앉아 큰소리만 치지 말고 구휼하라
“가난하고 빌어먹는 사람을 구휼(救恤)하는 법이 이미 상세한데, 이웃과 족친(族親)들이 전혀 구휼하지 아니하여도 관리들이 검거(檢擧)하지 아니하니 미편(未便)하..
2012-12-24 20592
2434. 내일은 이웃에게 마음을 여는 날 동지
“충청도 홍주 합덕지에 해마다 겨울이 되면 얼음의 모양이 용이 땅을 간 것 같이 되는 이상한 일이 있었다. 남쪽에서 북쪽으로 언덕 가까운 쪽으로 세로 갈아나간 ..
2012-12-20 10380
2433. 오늘은 윤봉길 의사가 형장의 이슬로 떠난 날입니다
너희도 만일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해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 태극의 깃발을 높이 드날리고 나의 빈 무덤 앞에 찾아와 한잔 술을 부어 놓으라...
2012-12-19 10477
2432. 왜 성종 태실만 창경궁에 있을까
예로부터 태는 태아의 생명력을 준 것이라고 생각하여 태아를 출산한 뒤에도 함부로 버리지 않고 소중하게 보관하였습니다. 보관하는 방법도 신분이나 직위에 따라 ..
2012-12-18 19419
2431. 벌 받는 사람 가운데 억울한 이가 없게 하라
“죽은 자는 다시 살아날 수 없고 형벌을 당한 자는 다시 온전하게 될 수 없으니, 이는 진실로 성인이 삼가던 것이다. (중략) 손자신은 김득수의 무리가 아니었는데..
2012-12-17 20697
<독자얼레빗> 90. 임시정부 품속을 그리다, 상하이일기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태어난 날은 3·1만세운동이 펼쳐진 한 달 뒤인 1919년 4월 11일이었습니다. 이후 임시정부는 해방을 맞을 때까지 배달겨레를 품안에 품고 일제..
2012-12-14 17213
2430. 연탄가스와 연탄재 - 그 때를 아십니까(39)
최근 뉴스를 보면 “추운 날 함께한 따뜻한 사랑의 연탄 배달”, “저소득 가정에 연탄 12,500장 지원” 같은 따뜻한 소식들이 보입니다. 그런가 하면 “삼산동 석쇠..
2012-12-13 21291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