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6-21 (금) 08:36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hdj.jpg (222KB) (내려받기:28)
ㆍ추천: 0  ㆍ조회: 10479      
2535. 동포시여 해동저를 입으시오 - 그때를 아십니까(61)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2천만 동포시여, 우리 손으로 맨든 갑싸고, 모양 조코도 튼튼한 녀름 옷감 해동져(海東苧)를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손으로 맨든 옷감을 입어야만 우리도 남과 갓치 빗나게 살슈잇슴니다”

일제강점기인 1929년 5월 30일 중외일보에는 위와 같은 옷감 광고가 실렸습니다. 여기서 “해동저”는 비단의 하나인데 2천만 동포에게 서양에서 들어온 옷감이 아니라 국산 해동저를 쓰자고 애국심에 호소하는 광고를 한 것입니다. 당시 옷감들은 어떤 종류들이 있었을까요? 100여 년 전 서울 살던 소리꾼 이현익(李鉉翼)이 부르기 시작했다는 ‘비단타령’의 한 대목을 보면 우리나라와 중국의 각종 비단 이름을 생산지와 사용처, 특징별로 나열합니다.

“중국에서 나온 소주포(蘇州布), 하늘에서 내려온 천진포(天震布), 씨가 성근 항래포, 특특한 세반저(細半苧), 한산모시 세경저, 조선모시 반도저, 동양저 서양저 하절천에 해동저로구나.”

그때는 일부 사람들 말고 모두가 한복을 입던 시절이어서 이렇게 비단의 종류가 많았던 것이지요. 그리고 이런 광고를 낸 것을 보면 외국산 옷감의 수입으로 국산 옷감 업체들이 긴장한 모양입니다. 총독부 조사에 따르면 1913년 당시만 하더라도 서울에 33개소의 조선인 직물업소가 있었는데 1920년대에 오면 공장화가 되면서 조선인들이 하던 작은 직물공장들은 문을 닫았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이제 비단 옷감 광고 하는 것을 볼 수가 없는데 다 세월의 탓일까요?  


 
 
 
   
* 참고로 비단도 원래 한자말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1774년 황윤석(黃胤錫)이 쓴 백과사전 ≪이수신편(理藪新編)≫에 따르면 비단은 명주로 한 필 끊는다는 뜻인 ‘필단(匹段)’이 변한 말입니다. 필단이란 말에 피륙이란 뜻을 담기 위해 ‘실 사(絲) 변’을 더해 오늘의 비단(緋緞)이란 말이 만들어졌습니다. 서정범의 ≪국어어원사전≫에 보면 비단의 순 우리말은 “깁”이지요. 토박이말이 한자말에게 주인 자리를 내준 꼴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23. 쟁기와 수차 - 그때를 아십니까(58)
“경성측후소 말을 듯건대 재작일 저녁 중국 양자강 연안에 잇든 저긔압(저기압)이 조선 중부를 지나가서 이로 인하야 조선에는 대개 한 평에 닷말여섯되칠홉가량(약..
2013-05-23 10919
2555. 남창가곡 편락, “나무도”를 들어보셨나요?
우리나라 전통성악곡인 가곡은 남자가 부르는 남창가곡과 여성이 부르는 여창가곡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곡은 또한 우조와 계면조로 구성이 돼 있는데요. 우조는 밝..
2013-07-17 10744
2551. 옛날에도 진주를 캐러 바다 밑으로 들어갔다
“어찌하여 진주를 캐는 사람처럼 다투어(爭奈貪珠者) / 목숨 가벼이 여겨 바다 밑에 깊숙이 들어가나(輕生入海底)“ 이는 통일신라 말기 뛰어난 학자이자 문장가였..
2013-07-10 10555
2550. 화려하고 부드러운 부안청자를 아십니까?
사람들은 청자하면 전남 강진을 떠올립니다. 그것은 아마도 강진에서 청자를 싣고 올라가다 풍랑을 만나 가라앉았던 배를 여러 척 인양한 뒤 빛을 본 청자들 때문일..
2013-07-10 10518
2532. 오늘은 6·10 만세운동 87돌
“1926년 6월 10 순종황제 국장일에 일어난 만세 사건은 기미년 3·1운동 이래 버금가는 조선의 영웅적 독립투쟁이었다. 왜정의 혹독한 탄압 아래서 조선인들은 일본..
2013-06-11 10506
2535. 동포시여 해동저를 입으시오 - 그때를 아십니까(61)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2천만 동포시여, 우리 손으로 맨든 갑싸고, 모양 조코도 튼튼한 녀름 옷감 해동져(海東苧)를 반다시 입으시오. 우리 손으로 맨든 옷감을 입..
2013-06-21 10479
2482. 조선시대, 6~7살 이후는 아버지가 양육했다
“집에서 애 하나 똑바로 가르치지 못하고 뭐했어.” 어떤 가정에서 나오는 큰소리입니다. 아이가 문제를 일으키자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짜증을 낸 것입니다. 물론 ..
2013-03-18 10458
2506. 셋방살이의 추억 그때를 아십니까(54)
시인 용혜원은 셋방살이에 대해 이렇게 노래합니다. “어차피 모든 인생은 세상살이인 것을 주인이 되어 살아가는 사람이 있고 셋방살이로 살아가는 사람이 있어..
2013-04-25 10367
2487. 안중근 장군 뒤엔 위대한 어머니가 있었다
“사나이 세상에 태어나 조국을 위해 싸우다 죽는 것 그보다 더한 영광 없을 지어니 비굴치 말고 당당히 왜놈 순사들 호령하며 생을 마감하라 (중략)..
2013-03-26 10319
2111. 노약자의 원기를 북돋아주는 삼합미음
1809년(순조 9) 빙허각(憑虛閣) 이 씨가 엮은 생활 경제 백과사전 ≪규합총서(閨閤叢書)≫에 보면 “삼합미음(三合米飮)”이란 죽이 나옵니다. 삼합미음은 홍합ㆍ해..
2011-06-16 10263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