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8-04 (일) 05:25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psb.jpg (157KB) (내려받기:41)
ㆍ추천: 0  ㆍ조회: 19553      
2561. 단돈 10전으로 피서하는 법

일제강점기 잡지 별건곤 제15호(1928년 8월 1일 발행)에는 “단돈 20전 피서비법”라는 글이 보입니다. 편집국장이 기자들에게 20전만 가지고 피서할 방법을 찾으라고 명령을 내린 것입니다. 여기에는 다양하고 기발한 방법이 총동원 됩니다.

한 기자는 “베고의 등거리에 수건 하나 억개에 걸고 맨발에 구무신 신고 부채 하나 손에 들고 골목 밧갓 가가에서 참외 두 개 골라 드니 7전 달라 하는지라. 한푼이라도 앗기느라고 전에 아니 하든 짓을 애걸애걸 깍거서 5전 주고 포켓트 위스키-뷔인 병 하나를 빌려 가지고 선술집에 드러 가서 안주 업시 10전 어치 소주를 너어 달나 하니 ‘이건 또 왼 일이 심닛가’ 하고 주인이 웃는다. 소주는 등거리 주머니에 넛고 참외는 손에 들고 취운정에 드러가 약물 한 바가지 마시니 가슴 속 뼈 속까지 서늘한 법이 제법 더위를 물니친 것갓다.”라고 20전 짜리 피서를 말합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기자는 돈 5전 내고 전차 맨 앞 운전수 등 뒤에서 전차 안을 들어오는 바람을 맞는다고 하기도 하고, 또 한 기자는 빙수를 사서 먹는 게 딱이라고 말합니다. 그뿐만이 아니라 싸우듯 흥정하여 수박을 15전에 사고, 어름 2전, 설탕 3전에 사 집에 가서 수박을 먹으면 그만이라고 말하는 이도 있습니다.

그런데 가장 어이가 없는 것은 기자들이 20전으로도 어렵다는 피서를 단 십전으로 피서를 한다고 한 대목입니다. 이 방법은 잡지사가 현상모집하여 받은 묘한 피서법이라고 말합니다. 잡지에는 이렇게 쓰였습니다. “단 십 전 던지고 어린이 8월호 1책을 구하야 가족이 둥그렇게 둘러 앉아 낭독하는 것임니다. 서늘한 사진 서늘한 기사만 골느고 골나 모은 것이라 책장마다에서 어름보다 시원한 긔운이 흘너서 왼 집안을 서늘케함니다.” 지금 같으면 상상 할 수 없는 피서법이지마는 그때는 이런 아이디어도 있었다는 게 흥미롭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568. 날마다 우물을 소독하라 - 그때를 아십니까(68)
“매일같이 먹는 물을 취하는 방법은 수도나 우물을 통해서 입니다. 수도는 더러운 강물을 정수지에서 걸러 보내는 것이라 안심 할 수 있지만 수도설비는 도회지에만..
2013-08-11 20387
2567. 오늘은 가을을 잉태한 입추, 하늘을 바라볼까?
오늘은 24절기 중 열셋째 입추(立秋)입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절후인데 이날부터 입동(立冬) 전까지를 가을이라고 하지요. ≪고려사≫ 권..
2013-08-11 19681
2566. 임금도 함부로 부르지 못한 신하 “불소지신”
조선시대 때 세자를 가르친 것은 나중에 임금을 만들기 위한 영재교육이었습니다. 그래서 세자를 가르치기 위한 별도의 기관을 두었습니다. 물론 태조 때에는 그저 ..
2013-08-08 20337
2565. 대한제국 말기 집집마다 초상 사진을 걸어둔 까닭
≪고종실록≫ 33권, 32년(1895) 11월 15일에 고종은 “짐(朕)이 머리를 깎아 신하와 백성들에게 모범을 보이니 너희들 대중은 짐의 뜻을 잘 새겨서 만국(萬國)과 대..
2013-08-08 19614
2564. 바느질과 어머니 - 그때를 아십니까(67)
“32년 동안 바느질 하는 데 쓴 실 길이가 300마일이나 된다고 한다. 그는 1903년부터 32년간 자기가 바느질 하는 데 쓴 실패를 세어보니 그 수가 무려 2,024개가 되..
2013-08-04 19670
2563. 부여에서 출토된 이상한 그릇들은 소변기?
1959년 3월 부여 군수리에서 오늘날 좌변기 같이 길쭉하게 생긴 이상한 그릇이 출토되었습니다. 조선시대 임금이 쓰던 매우틀과 비슷한 모양인데 아마도 방에서 쪼그..
2013-08-04 19796
2562 제주도 농기구 남태를 아시나요?
“자갈왓 밭을 갈고 씨 뿌리고 다질 때에, 마흔여덟 뿔방망이 돌아가며 땅을 치네. 농부는 네가 아니면 누굴 불러 이 일 하리. 바위 같은 흙덩이도 네 앞에선 ..
2013-08-04 19795
2561. 단돈 10전으로 피서하는 법
일제강점기 잡지 별건곤 제15호(1928년 8월 1일 발행)에는 “단돈 20전 피서비법”라는 글이 보입니다. 편집국장이 기자들에게 20전만 가지고 피서할 방법을 찾으라..
2013-08-04 19553
2560. 콧구멍을 새카맣게 한 등잔 그때를 아십니까(66)
어린 시절 우리는 전기 없는 방에서 등잔에 의지하고 살았습니다. 우리는 그 등잔 밑에서 공부를 했고, 어머니는 구멍 난 양말을 꿰메시기도 했던 소중한 도구였습니..
2013-07-26 19681
2559. 달빛을 받으며 생황과 철금 연주하기
“하루는 선군(박지원)이 담헌(홍대용)의 집에 갔을 때 구리철현금(양금) 몇 벌이 있는 것을 보았다. 대개 중국에 갔던 사신을 통해 들어오게 되었는데 당시 연주할..
2013-07-26 19585
12345678910,,,54